[CES 2019] 세계 최초의 폴더블 폰 로열 플렉스파이 실물 느낌

CES2019에서 가장 화제가 된 제품 중 하나인 플렉스파이를 만져봤다. 정식 제품이 아닌 시제품이지만 앱, 화면, 접합부가 제대로 작동하는 제품이다. 터치 느낌은 유리가 아닌 플라스틱 느낌이 확실히 강하다 접을 때 본체와 디스플레이가 미묘하게 유격되는 느낌이 있어 불안감이 든다. 터치감 등은 나쁘지 않다. 중가 안드로이폰 정도는 된다.  총 세 가지의 화면 비율을 갖추고 있는데, 프로세서가 들어있는 본체 옆의 화면이 스마트폰 모드, 나머지 둘은 태블릿 모드에 가깝다 화면비는 아이패드와 유사해 폈을 때는 아이패드 미니의 구린...

더보기

내년 대세는 노치 아닌 홀 디스플레이? 그럼 내 돈 가져가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 출하량 기준 1위와 2위, 삼성전자와 화웨이가 또다시 디스플레이 출시 전쟁 중이다. 이번엔 ‘홀 디스플레이’다. 홀 디스플레이란 노치 대신 스크린에 구멍을 뚫어 더 넓은 크기 대비 화면 비율을 만들어내는 것을 말한다. 한국에선 주로 홀 디스플레이로 부르지만 카메라 컷아웃, 스마트폰 위드 디스플레이 홀, 홀-펀치 카메라 등 다양한 이름으로 불리고 있다. 아직 용어가 통일되지 않았다는 의미다. 애플의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그랬던 것처럼 첫 제품을 내는 업체가 용어도 가져갈 가능성이 높다. 편의상 이 기사에서는...

더보기

삼성 화웨이 제치고 출시한 세계 최초 폴더블 폰 플렉스파이

그야말로 깜짝 등장이다. 삼성전자도 화웨이도 아니었다. 알려지지 않은 로열(Royole, 로욜, 로욜레)이라는 중국 업체에서 폴더블 폰을 들고나왔다. 이름은 플랙스파이(FlexiPai). 풀네임은 플렉스파이 소프트. 그동안 삼성과 화웨이는 최초 타이틀을 놓치지 않겠다며 신경전을 해왔다.     로열이 출시한 폴더블 스마트폰 플렉스파이은 화면을 안쪽이 아닌 바깥쪽으로 접는 방식으로, 접었을 때 전면과 후면 모두 화면이 되는 기기다. 폈을 때 7.8인치이며 화면비는 4:3, 접었을 때 전면은 16:9 비율이며...

더보기

랜섬웨어로 인한 기업 돌연사 막는 ‘백업’ 방법·인텔 제온 프로세서  ‘메시 아키텍처’…주간 트렌드 리포트

이번주 바이라인네트워크 <주간 프리미엄 트렌드 리포트>가 발간됐습니다. 이번호에서는 지난주부터 큰 파장이 일고 있는  ‘인터넷나야나’사태를 계기로 랜섬웨어 감염으로 인한 기업 ‘돌연사’ 를 막을 수 있는 ‘백업’ 방법을 <딥다이브>에서 다뤘습니다. 그리고 매우 따끈따근한 소식, 인텔이 새롭게 준비하고 있는  데이터센터용 제온 프로세서에 적용될 ‘메시 아키텍처’도 살펴봤습니다. <옐로스토리>에서는 ▲안전관리 업무, 디스플레이 업계 가 유독 빡세네 ▲많아지는 웹툰 플랫폼… 성공 가능성은...

더보기

5월 넷째주 <주간 프리미엄 트렌드 리포트> 발행

바이라인네트워크 5월 넷째주 <주간 프리미엄 트렌드 리포트>가 발행됐습니다. 이번호에서는 ▲머신러닝 잔치 된 구글I/O 2017 ▲표로 보는 국내 정보보호 시장 규모와 전망을 <딥다이브>로 다뤘습니다. <옐로스토리>에는 ▲SKT 박정호 사장, ‘복심’ 소리 예민해 ▲“국내 보안업계, 1~2년이 고비”▲한컴의 이상한 해명을 담았습니다. 놓치지 말았어야 할 IT 이슈들이 무엇이 있었는지, 핫토픽 컨슈머/엔터프라이즈 편에서 확인하세요 핫토픽 for Consumer 1. 페이스북vsSK브로드밴드, 망...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