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Archives - Byline Network

인터뷰

광고대행사 NHN AD가 핸드크림을 파는 이유

NHN AD는 온라인 마케팅 대행사다. 광고주의 브랜드나 상품을 온라인에서 타깃 고객에게 노출시키는 것이 이 회사의 본업이다. 11번가를 비롯해 많은 기업들이 NHN AD를 통해 온라인 마케팅을 펼친다. 그런데 NHN AD는 1년 전부터 뜬금없는 행동을 하고 있다. 핸드크림이나 비누, 가글밤 등의 제품을 판매하기 시작했다. ‘일오오오’라는 자체 브랜드도 만들었고, 이를 판매할 수 있는 온라인 쇼핑몰도 운영하고 있다. 광고(마케팅) 대행사의 본질은 남(고객)의 제품을 소비자들에게 알리는 것인데, 자신의 제품을 만들어 직접 팔고...

더보기

페이코 인증서는 어쩌다가 ‘1호’ 서비스가 됐을까

간편인증서가 공공, 금융시장에 진출하면서 공인인증서를 쓰는 일은 확 줄었다. 페이코 인증서도 그중 하나다. 지난 8월 첫 전자서명인증사업자로 이름을 올렸다. 경쟁사들을 제치고 가장 먼저 공인 자격을 받았다. 페이코 인증서는 공공분야 전자서명 시범사업자로 시작해 전자서명인증사업자까지, 인증서 계의 엘리트 코스(?)를 밟은 대표주자다. 경쟁사보다 더 부지런하고 꼼꼼하게 움직인 결과다. 간편결제를 하던 페이코가 인증서 서비스로 사업을 확장한 이유는 무엇일까. 그리고 ‘1호’라는 타이틀을 얻기 위해 어떤 노력을 했을까. 진우미...

더보기

금융 스타트업이 클라우드에 올인한 이유

“요즘 개발자 친구들은 실제 서버를 본 적이 없어요. 클라우드에 더 익숙하죠” 개발자가 서버를 본 적이 없다니. 이 흥미로운 발언은 이호성 에잇퍼센트 최고기술경영자(CTO)에게서 나왔다. 기본적인 IT인프라가 서버로 이뤄진 전통 금융사들과 달리, 대부분의 스타트업들은 클라우드 환경을 채택했다. 따라서 그가 말한 것처럼 요즘 개발자들은 눈으로 보이는 서버장비 대신, 클라우드에서 생성한 가상의 서버에서 개발을 한다. 직접 서버를 볼 기회가 없다. 이호성 CTO가 몸담고 있는 에잇퍼센트도 마찬가지다.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온투업)자...

더보기

中전기차 3대장 ‘지리’가 선택한 반도체 회사

김선길 로옴세미컨덕터 코리아 대표이사 인터뷰 대중적인 브랜드는 아니지만, 로옴 세미컨덕터(이하 로옴)는 반도체나 전자부품 산업계에서는 알려진 이름이다. 모바일 기기와 자동차가 구동될 때 전력을 효율적으로 사용하게 만드는 ‘SiC 전력모듈’을 세계 최초 성공적으로 양산한, 역사적인 기업이라서다. 그런데 이 로옴이 최근에 다시 국내외 언론에서 회자된 일이 있었다. 중국의 3대 전기차 회사라 불리는 ‘지리’가 로옴과 파트너십을 발표한 것이다. 전기차 시장이 활성화되면서 로옴에도 훈풍이 불기...

더보기

대부업하던 그 대표가 P2P금융업에 뛰어든 이유

[인터뷰]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P2P 금융·온투업) 릴레이 인터뷰 대부업과 P2P(개인간개인)금융은 어떻게 다를까? P2P는 온라인에서 대출, 투자를 연계하는 서비스다. 소상공인, 중저신용자에게 사금융보다 저렴한 금리로 대출을 해주고, 투자자에게는 새로운 투자기회를 제공한다는 비전으로 주목받았다. 대출만 다루던 대부업에, ‘투자’라는 새로운 영역을 접목한 것이다. 대부업에서 P2P금융으로 전직을 한 대표가 있다. 헬로펀딩의 채영민 대표다. 대부업 대표직을 맡으며 느낀 업의 한계점을 P2P금융으로 풀어내고...

더보기

쇼핑몰 앱 시장 포화? ‘뉴비’에게도 기회는 있다

[카페24 생태계 탐구] ⑩ 패션몰 솔루션 분야의 강자, 루나소프트 (편집자 주) 세상의 모든 물건이 온라인으로 팔립니다. 더 많은 기업과 개인이 온라인에서 각자의 몰을 운영하게 될 텐데요. 각각의 매장이 고객에게 쉽게 다가갈 수 있게 하는 솔루션도 계속해 나오겠죠. 그런 솔루션은 어느 한 기업이 모두 만들어낼 수 없을 겁니다. 그래서 기획했습니다. 국내 대표적인 전자상거래 플랫폼 카페24가 운영하는 스토어에, 어떤 솔루션들이 올라와 있는지, 그리고 이 솔루션을 만든 회사들은 각각 어떤 비전을 갖고 일하는지를 인터뷰해봤습니다....

더보기

“작은 쇼핑몰에도 AI는 필수다”

[카페24 생태계 탐구] ⑨ 쇼퍼의 머리속 읽는 똑똑한 AI 기술을 만든다, 스켈터랩스 (편집자 주) 세상의 모든 물건이 온라인으로 팔립니다. 더 많은 기업과 개인이 온라인에서 각자의 몰을 운영하게 될 텐데요. 각각의 매장이 고객에게 쉽게 다가갈 수 있게 하는 솔루션도 계속해 나오겠죠. 그런 솔루션은 어느 한 기업이 모두 만들어낼 수 없을 겁니다. 그래서 기획했습니다. 국내 대표적인 전자상거래 플랫폼 카페24가 운영하는 스토어에, 어떤 솔루션들이 올라와 있는지, 그리고 이 솔루션을 만든 회사들은 각각 어떤 비전을 갖고 일하는지를...

더보기

[인터뷰] 게임 아이템 결제 솔루션을 만드는 페이레터

PC나 모바일 게임을 좋아한다면 한 번쯤 유료 아이템을 구매해봤을 것이다. 구매하는 과정은 간단하지만, 이를 구현하기 위한 기술은 다양하고 복잡하다. 결제에 필요한 기술은 크게 두 가지인데, 결제대행(PG) 솔루션과 이후에 이뤄지는 과금, 관리, 정산 영역을 담당하는 빌링(Billing) 솔루션이다. 잘 알려진 PG 서비스는 가맹점들이 일일이 신용카드사 등과 계약을 체결할 수 없어 대신해 카드사와 계약을 맺고 신용카드 결제, 지불을 대행한다. 생소할 수 있는(?) 개념의 빌링 솔루션은 결제 이후 대부분의 처리 및 관리 영역을...

더보기

“콘텐츠 투자? 왜 돈이 안 될거라고 생각해?”

개인적인 경험을 이야기한다면, 대략 5년 전 쯤 ‘콘텐츠 투자 플랫폼’ 창업팀에 들어갔다가 대차게 말아먹고 나온 적이 있다. 펀더풀의 이야기를 들었을 때, “엇, 여기는 어떻게 굴러가지?”라는 궁금증이 들었다. 홈페이지에 들어갔더니 벌써 드라마와 영화, 전시의 펀딩을 진행중에 있었다. 투자 모집이 종료된 프로젝트 중에서는, 종편에서 꽤 높은 시청률을 거둔 인기 드라마도 보였다. 펀더풀은 주택 청약처럼, 문화 콘텐츠에 투자하고픈 사람들을 상품과 연결해주는 플랫폼이다. 크라우드 펀딩과 채권 판매 중개업을 합친 개념인데, 집중하는...

더보기

[바스리] 소리에 미친 사람들이 모두 모였다, 여기는 어디?

바이라인네트워크에서 스타트업  리뷰를 연재합니다. 코너명은 ‘바스리’, <바이라인 스타트업 리뷰>의 줄임말입니다. 스타트업 관계자분들과 독자님들의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가우디오랩 사무실에 들어서자 경쾌한 음악이 흘러나왔다. 늘 음악을 틀어놓느냐고 하자, 그렇다는 답이 돌아왔다. 주로 어떤 음악을 듣느냐고 물으니 “먼저 앨범을 선택한 사람이 임자”라고 했다. 그리고는 최근에는 재즈 음악을 주로 듣는다고도 덧붙였다.  작곡가이자 보컬리스트인 직원이 최근 앨범을 취입했다. 구성원 스물아홉명 중...

더보기

[바스리] “아이 낳으면 고생? 맘시터가 바꾸고 싶다”

바이라인네트워크에서 스타트업  리뷰를 연재합니다. 코너명은 ‘바스리’, <바이라인 스타트업 리뷰>의 줄임말입니다. 스타트업 관계자분들과 독자님들의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통계청 기준, 2020년 잠정 출산률은 0.84명이다. 출생아 수는 계속해 감소한다. 인구절벽을 우려하면서도 뚜렷한 대책은 없다. 근본적인 문제 해결은 아이를 낳아 잘 기를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가능하다. 일과 육아가 양립할 수 있어야 부모가 아이를 낳는데 부담이 적다. 스타트업 맘편한세상은 육아문제에 일부 해결책을 제시한다....

더보기

“올리브영? 우리도 스타트업이에요”

인터뷰가 약속된 회의실로 김환 부장과 임수진 부장이 시간차를 두고 들어왔다. 방금까지 대표를 포함한 경영진 미팅이 있었다고 했다. 김환 부장은 올 6월, 임수진 부장은 올 5월 CJ올리브영에 입사했다. 임수진 부장은 모바일 뷰티예약 앱 ‘헤이뷰티’를 만들었던 대표고, 김환 부장은 숨어있는 생활고수를 찾아주는 서비스 ‘숨고(브레이브모바일)’의 공동창업자 출신이다. 오프라인 중심 대기업 보다야, 이것저것 하고픈 도전을 다 해봐야 직성이 풀리는 스타트업과 어울리는 인물들이다. 이들에게...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