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hor: drake

중국에 온라인으로 1500억원어치 상품을 파는 사람을 만났다

한국 사람들한테는 유명하지 않지만, 크로스보더 이커머스 업계에서는 꽤 이름을 날리고 있는 업체가 있으니 ‘에이컴메이트’다. 이 업체의 지난해 매출은 약 1500억원. 대부분이 중국에 온라인으로 상품을 팔아서 만든 매출이다. 미국의 건강보조식품과 한국의 패션, 뷰티상품이 주력 판매제품이다. 한국 사람들이 에이컴메이트를 잘 모르는 이유는 이 업체가 상품을...

더보기

메쉬코리아의 기술은 어떻게 ‘도심물류’를 바꿀까

메쉬코리아는 한국에서 ‘기술’에 가장 많은 투자를 한 배달대행업체임이 분명하다. 인력구성만 보더라도 170여명의 직원 중 60여명이 개발자다. 동종 경쟁 배달대행업체와 단순 비교한다면 압도적으로 많은 숫자다. 화제가 되는 기술 스택도 사용한다고 한다. 잠깐 어려운 기술용어를 사용하자면, 메쉬코리아의 개발팀은 도커(Docker) 기반으로 인프라를...

더보기

CJ대한통운 택배기사들이 뭉쳐 ‘C2C 택배 플랫폼’을 만든 이유

CJ대한통운 소속 대리점장(윤성구 대표)과 택배기사(한남기 대표)가 뭉쳐서 C2C 택배 플랫폼 ‘택배계약닷컴’을 지난 4월 말 시작했다. 개념은 간단하다. 산발적인 화물 발송 니즈가 있는 소형 화주사, 일반인 고객들이 전국에 있는 택배전문가(택배기사, 택배대리점장)와 직접 상담하고 택배방문 수거 및 배송을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온라인에 구축한 것이다....

더보기

글로벌 송금 서비스의 경쟁력이 ‘준법정신’이 된 사연

일반인들에게는 익숙하지 않지만 셀러들, 그 중에서도 해외 마켓플레이스에 입점하여 상품을 판매하는 ‘글로벌 셀러’에게는 매우 익숙한 기업들이 있다. 월드퍼스트, 페이오니아, 페이팔과 같은 글로벌 송금 서비스 제공 기업이다. 이 기업들의 비즈니스 모델은 단순하다. 글로벌셀러들이 해외 마켓플레이스에서 판매하고 현지 고객에게 받은 대금을 지급받을 수 있는...

더보기

제로카 셰어링과 쏘카 페어링, 달라진 것과 아닌 것

제로카 셰어링이 ‘쏘카 페어링(SOCAR PAIRING)’으로 이름을 바꿔 돌아왔다. 쏘카 페어링은 이용을 원하는 사람(‘오너’라 부른다.)이 쏘카 차량을 장기 대여하여 평소에는 자유롭게 이용하고, 사용하지 않을 때는 다른 사람(‘게스트’라 부른다.)에게 공유하여 대여료를 할인 받는 방식이다. 쏘카는 오너에게 차량을 임대함으로 부족한 주차공간을 확보할...

더보기

CES 아시아가 주목한 기술에서 ‘물류’ 찾기

전미소비자기술협회(Consumer Technology Association, 이하 CTA)가 ‘CES 아시아 2019’에서 다룰 주요 기술 트렌드를 22일 발표했다. 브라이언 문(Brian Moon) CTA 인터내셔널세일즈 부사장이 그렇게 발표한 기술 트렌드를 중요한 순서대로 나열해줬는데 ‘자동차 기술’, ‘인공지능(AI)’, ‘5G’, ‘AR/VR’,...

더보기

죽지 않고 돌아온 ‘허브앤스포크 퀵서비스’

몇 년 전 ‘허브앤스포크 퀵서비스’라 불리는 비즈니스 모델이 업계에 파란을 일으킨 적이 있었다. 5000원도 안 되는 파격적인 가격에 당일 퀵서비스를 제공해줬기 때문이다. 통상 퀵서비스 비용이 최소 6000~7000원에서 많게는 몇만원 선까지 잡히는 것을 생각하면 말도 안 되는 가격이라는, 심하게 말하면 ‘저단가로 업계를 공멸시킬 가격’이라는 평까지...

더보기

[바스리] 온라인 샐러드 판매에 숨은 공급망

바이라인네트워크에서 일주일에 한 편, 스타트업 리뷰를 연재합니다. 코너명은 ‘바스리’, <바이라인 스타트업 리뷰>의 줄임말입니다. 스타트업 관계자 분들과 독자님들의 많은 관심부탁드립니다. 여기 온라인에서 샐러드를 판매하는 업체가 있다. 이름은 프레시코드. 소비자 입장에서 이 업체가 하는 일은 단순하다. 인터넷에서 10여종의 샐러드를 직접...

더보기

비대면 세탁 서비스 런드리고, 65억원 규모 시리즈A 투자 유치

모바일 세탁 서비스 런드리고(laundrygo)가 서비스 론칭 한달여 만에 총 65억원 규모의 시리즈 A 투자 유치를 완료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소프트뱅크벤처스의 리드로 알토스벤처스, 하나벤처스 등 3곳이 참여했다. 런드리고는 자체 개발한 스마트 빨래 수거함 ‘런드렛’에 고객이 세탁물을 담아 당일 밤 12시까지 맡기면, 익일 밤 12시까지...

더보기

글로벌 온라인 시장에 한국 상품 판매하는 세 가지 방법

온라인을 통해 한국 상품을 글로벌 시장에 판매할 수 있는 세 가지 방법이 있다. 하나는 마켓플레이스 입점이다. 아마존, 이베이, 라자다와 같은 글로벌 마켓플레이스에 입점하여 상품을 판매하는 것이다. 현지 고객의 눈길을 끌 수 있는 저렴하거나 독특한 상품을 가지고 있다면, 마켓플레이스 입점은 대형 마켓플레이스가 이미 확보하고 있는 수많은 고객을 빠르게...

더보기

메쉬코리아, 퍼스널 모빌리티로 일반인 배달기사 뽑는다

배달대행 서비스 ‘부릉’을 운영하고 있는 업체 메쉬코리아가 프리랜서 배달기사 ‘부릉프렌즈(Vroong Friends)’를 모집하기 시작했다. 메쉬코리아가 올린 부릉프렌즈 모집 광고에 따르면 ‘강남구’와 ‘마포구’에서 오는 5월 27일 부릉프렌즈 라이더를 활용한 첫 배달이 시작된다. 음식 배달 경력이 없는 일반인이라도 희망한다면 부릉프렌즈에 지원할 수...

더보기

삼성SDS의 디지털 SCM이란 무엇인가

SCM(Supply Chain Management)이란 무엇인가. 오랜만에 교과서를 펼쳤다. 글로벌서플라인체인포럼의 정의에 따르면 공급사슬관리는 ‘고객 및 이해 관계자들에게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최초의 공급업체로부터 최종 소비자에 이르기까지의 상품, 서비스 및 정보의 흐름이 이루어지는 비즈니스 프로세스들을 통합적으로 운영하는 전략’이다. 조금...

더보기

[바비네] 아마존 BM 스터디 참가자를 모집합니다

아마존 BM을 공부하는 유료 스터디 모임을 만듭니다. 모집인원은 50명, 3개월, 월 1회 참여 과정으로 1) 풀필먼트(Fulfillment By Amazon) 2) 크로스보더 이커머스(Amazon Global Selling) 3) 클라우드 (Amazon Web Services) BM을 공부합니다. “아마존이 아닌 BM을 공부하는...

더보기

위메프는 쿠팡의 ‘정기배송’을 뺏고 싶다

위메프는 쿠팡을 좋아하는 게 분명하다. 그렇지 않다면 이렇게 자사 홍보 목적으로 쓰는 보도자료에 남의 회사 이름을 잔뜩 넣어줄 이유가 없다. 위메프는 지난달 30일 ‘최저가 보상제’를 선언했다. 위메프에서 판매하는 식품·생활·유아동 등 생활필수품(이하 생필품)이 경쟁 이커머스업체보다 비싼 가격에 판매되고 있으면, 고객에게 차액의 100%를 위메프...

더보기

[엄지용의 물류 까대기] 배달대행업계 “우리는 이 법을 멈추고 싶다”

한 주간 발생한 여러 이슈를 ‘물류(Logistics)’ 관점에서 분석합니다. 물류 이야기만 다루지 않습니다. IT, 유통, 제조, 금융, 사회, 문화 등 다양한 산업군에서 발생하는 현상을 흐름(Flow)과 최적화(Optimization)라는 관점에서 연결합니다. 기본적으로 기업, 기관이 배포한 ‘보도자료(COMPANY)’를 제시합니다. 여기에 기자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