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기사는 지난 8일 바이라인플러스가 주최한 웨비나 ]하이브리드&멀티클라우드를 향한 여정’의 ‘알리바바 클라우드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시장 전략’ 세션을 정리한 기사입니다.

서버에도 유휴자원은 있다. 언제 늘어날지 모르는 트래픽을 감당하기 위해서는 유휴자원을 남겨둬야 한다. 이렇게 남겨진 유휴자원을 효율적으로 사용하고자 등장한 개념이 하이퍼바이저 기반 가상화(Virtualization) 기술이다. 가상화 기술을 통해 IT 자원을 여러 개로 쪼개서 서버, 스토리지, 네트워크 등 소프트웨어 리소스를 생성할 수 있게 됐다.

가상화와 함께 거론되고 또 많이 혼동하는 개념이 ‘클라우드’다. 레드햇에 따르면 가상화는 기술이고, 클라우드는 환경이라 볼 수 있다. 가상화와 클라우드는 모두 추상적인 리소스에서 유용한 환경을 생성하는 개념이지만 가상화는 전용 리소스를 생성하는 기술, 클라우드는 네트워크 전체에서 확장 가능한 리소스를 추상화하고 풀링하는 IT환경이라는 두드러진 차이가 있다는 레드햇측 설명이다.

비교적 최근 대두되고 있는 개념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는 AWS(Amazon Web Services)와 같은 ‘퍼블릭 클라우드’, 기업 전용으로 구축한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연동해서 함께 사용하는 형태다. 퍼블릭 클라우드의 장점인 확장성과 프라이빗 클라우드의 장점인 보안 기능을 동시에 충족시킬 수 있다는 업계의 평가를 받는다.

알리바바도 ‘하이브리드’로

알리바바클라우드 또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로 나아간다. 그 이유는 ‘퍼블릭 클라우드’와 ‘프라이빗 클라우드’ 각각이 가진 약점 때문이다. 퍼블릭 클라우드만으로는 기업에 필요한 보안성과 격리 기능을 충족시키기 어렵다. 그래서 등장한 것이 ‘프라이빗 클라우드’였지만, 프라이빗 클라우드만으로는 확장성이나 유연함에 대한 니즈를 충족하기 어려웠다. 각각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대안으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가 부상했다.

임종진 알리바바클라우드코리아 SA(Solution Architect)는 “과거 클라우드 도입을 고민하는 고객들은 그들이 보유한 기술과 스택이 다르다보니 기존 운영자가 사용할 수 있을 만큼 간단한 클라우드 제품으로 구성이 돼야한다는 요구사항을 내걸었다”며 “하지만 현재는 높은 하드웨어 구성 요구사항을 갖고 굉장히 큰 규모, 사용하지 않는 기능들까지 복잡하게 구성이 되는 모습이 나타난다”고 전했다.

그는 “우리는 고객이 생각하는 간단한 구축 시스템부터 복잡하고 큰 규모의 시스템을 모두 구성할 수 있도록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제공한다”며 “기존 우리가 가지고 있었던 퍼블릭 클라우드와 프라이빗 클라우드 서비스 두 가지를 모두 제공하는 방식”이라 설명했다.


알리바바클라우드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구성을 위해 연동한 두 가지 솔루션은 ‘지스택(Z Stack)’과 ‘압사라스택(Apsara Stack)’이다. 먼저 지스택은 소규모 인프라만 사용하는 고객을 위한 IaaS(Infrastructure as a Service) 솔루션이다. 8노드를 구축하는 데 약 2주 정도 프로젝트 기간이 소요되는 등 빠른 구축, 배포가 가능하다는 특징이 있다.

임 SA는 “쉽고 빠르게 배포, 구축이 가능하다고 지스택이 약하지는 않다. 오히려 강하다”며 “700일 이상의 높은 트래픽을 경험하는 것과 같은 대규모 시나리오, 빅데이터나 AI와 같은 어려운 워크로드를 구동하는 환경에서도 지스택 운영이 가능함을 검증했다”고 말했다.

다음으로 압사라스택은 알리바바 퍼블릭 클라우드에서 가지고 있는 모든 기술 스택을 그대로 프라이빗 클라우드로 옮겨온 것이다. IaaS뿐만 아니라 그 위에서 구동하는 데이터베이스, AI, PaaS(Platform as a Service)까지 가지고갈 수 있다.

압사라스택은 거대한 규모를 구축할 때 사용하는 데 적합한 솔루션으로 하나의 관리 노드로 약 1만대 이상의 전체를 관리할 수 있다. 구축 시간은 1~3달 정도로 지스택에 비하면 오래 걸리지만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는 강점이 있다.

압사라스택은 지스택 대비 고객 환경에 맞춘 ‘보안성’을 충족시킬 수 있다는 설명이다. 데이터센터 보안, 서버 보안, 스토리지 보안 등을 포함한 풀스택 보안을 압사라 스택은 제공한다. 보험 영역에서 50개 이상, 은행 영역에서 100개 이상의 고객사들이 알리바바의 솔루션을 활용할 만큼 보안성을 검증했다는 알리바바측 설명이다.

임 SA는 “알리바바클라우드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운영을 위해서 ASCM(Apsara Stack Cloud Management)이라 불리는 자체 매니지먼트 기능을 제공한다. ASCM을 통해서 압사라스택, 퍼블릭 클라우드의 통합관리가 가능할 뿐더러 알리바바클라우드가 아닌 솔루션 벤더의 것들까지 통합관리가 가능하다”며 “서비스를 운영하는데 있어 많은 자원을 투하할 필요 없이 통합된 포탈에서 한두명의 운영자가 전체를 운영할 수 있도록 하이브리드 관리가 가능한 것”이라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엄지용 기자> drake@byline.network


[바이라인플러스 7월 무료 웨비나 ]
  • 진화된 클라우드 보안 방안과 제로트러스트 업무환경 구현
    날짜 : 2022년 7월 6일 (수)
    시간 : 13:10 ~ 17:30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