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P2P금융

온투업계 “제도권 들어갔으면 뭐하나…기관투자 문 열어달라”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법이 명확하게 해석이 안된다는 이유로 기관투자가 단 한 건도 이뤄지지 못한 것은 아쉬움이 있다.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계가 제도권에 안착한 지 2년이 지난 시점에서 혁신성이 충분히 검증됐을 것이라고 본다. 이제는 법의 불확실성을 해소할 수 있는 시점이 아닌가 생각한다.” 김대윤 피플펀드 대표는 29일 온라인투자연계금융협회(온투협회)가 국회의원회관에서 주최한 온라인투자연계금융법(온투법) 시행 2주년 국회 토론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2020년 8월 27일 시행된 온투법은 기존의 개인간거래(P2P)금융이라고 불리던...

더보기

제도권에 안착한 온투업 “기관투자 허용해달라”

P2P금융으로 불리던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온투업)이 규제완화를 읍소하고 있다.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법(온투법)에 따라 기관투자가 허용됐으나 현행법 간 충돌로 사실상 기관투자가 가로막힌 상태다. 온투업권에서는 대출 수요를 충족하고 시장규모를 확대하기 위해 기관투자가 필수적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임채율 온라인투자연계금융협회(온투협회) 회장은 16일 여의도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금융기관은 온투업 상품 당 모집금액의 40%까지 연계투자를 할 수 있으나, 각 업권법 대출관련 규제로 인해 실제 투자 행위가 불가능하다”며 “규제샌드박스...

더보기

코어까지 갈아탄다, 클라우드에 올라탄 온투업자들

‘P2P금융’으로 불리는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자(온투업자)들이 전통 금융사들에 비해 과감하다고 할 정도로 클라우드 서비스를 많이 활용하고 있어 주목된다. 이들은 코어뱅킹을 포함해 전체 시스템 인프라를 클라우드로 활용하고 있을 뿐 아니라 애플리케이션(앱) 서비스도 클라우드 네이티브 환경으로 전환하고 있다. 온투업권에서는 이미 많은 업체들이 전통적인 방식으로 IT시스템을 구축해 사용하는 것을 넘어 클라우드 서비스를  채택했다. 스타트업으로 시작한 것에 걸맞게 대부분의 업체들은 전통 금융사들과는 달리 클라우드 사용은 필수라고 인식하고...

더보기

대부업하던 그 대표가 P2P금융업에 뛰어든 이유

[인터뷰]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P2P 금융·온투업) 릴레이 인터뷰 대부업과 P2P(개인간개인)금융은 어떻게 다를까? P2P는 온라인에서 대출, 투자를 연계하는 서비스다. 소상공인, 중저신용자에게 사금융보다 저렴한 금리로 대출을 해주고, 투자자에게는 새로운 투자기회를 제공한다는 비전으로 주목받았다. 대출만 다루던 대부업에, ‘투자’라는 새로운 영역을 접목한 것이다. 대부업에서 P2P금융으로 전직을 한 대표가 있다. 헬로펀딩의 채영민 대표다. 대부업 대표직을 맡으며 느낀 업의 한계점을 P2P금융으로 풀어내고...

더보기

온투업 등록 총 28곳, 작지만 단단해졌다

개인간개인(P2P) 금융 서비스를 법제화한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 및 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온투법)’의 유예기간이 끝났다. 온투법에 따라, 27일부터 온투업자로 등록한 업체만이 P2P금융사업을 할 수 있다. 지금까지 등록한 업체는 총 28곳으로, P2P금융이 촉발된 당시보다 약 4분의 1 규모로 줄었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중금리 대출 시장이 활성화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기대하고 있다. 금융위원회는 26일 온투법상 등록요건을 구비한 21개 업체를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자(온투업자)로 등록했다. 이번에 등록된 업체는 모우다,...

더보기

P2P 금융, 국회 장벽 넘었다

P2P금융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P2P 금융 플랫폼 업체들은 더이상 대부업자가 아니다. 이젠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자라는 새로운 법적 지위를 갖게 된다. 국회는 31일 본회의를 열고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 및 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안’(이하 P2P 금융법)을 통과시켰다. 2017년7월20일 법안이 처음 발의한 후 834일 만의 일이다. 이날 통과된 법안에는 P2P 금융업을 법적으로 정의하고, 금융위의 감독 및 처별 규정을 정한 것이 특징이다. P2P 금융업자의 자격요건(자본금 5억원 이상의 주식회사)과 의무규정, 허용범위...

더보기

P2P금융 업계 “제발 규제 좀 해주세요”

최근 IT업계의 화두는 규제다. 규제를 혁파해야 한국 경제가 발전한다는 것이 산업계의 공통된 인식이다. 규제 때문에 혁신적인 시도가 막히고, 규제 때문에 경제가 역동적으로 돌아가지 못한다고 보기 때문이다. 정부도 이같은 인식에 동의해 규제 샌드박스 등 규제를 줄이기 위한 대책을 내놓기도 했다. 그런데, 제발 규제 좀 해달라고 외치는 이상한(?) 산업이 있다. 바로 핀테크의 총아 ‘P2P금융’ 업계다. P2P금융은 관련 법이 없다. 그러다 보니 규제도 없다. 현재 P2P금융은 이도저도 아닌 애매한 지위에 있다. P2P 금융을...

더보기

신뢰 위기의 P2P금융…옥석을 가리자는 렌딧·8퍼센트·팝펀딩

지난 10월 P2P 금융 시장을 이끌었던 렌딧, 8퍼센트, 팝펀딩 등이 디지털금융협의회라는 조직을 인터넷기업협회 산하에 만들었다. 이들은 그에 앞서 ‘한국P2P금융협회’를 탈퇴했다. 한국P2P금융협회는 50여개의 회원사가 있는 최대규모의 관련협회다. 모름지기 협회란 규모가 커야 목소리에 힘이 실리는 법이다. 그래야 관계기관과 이야기할 때 말발이 먹힌다. 그런데 이 시장을 개척한 리딩 기업들이 최대 규모의 협회를 떠나 새로운 이익단체를 만들었다. 왜 그랬을까? 이는 최근 불거지는 P2P 금융업계에 울리는 위험신호와 관련이 깊다....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