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가지 숙원과제 푼 온투업, 날아오를까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온투업)계의 세 번째 숙원사업이 해결됐다. 지난 1일 금융위원회는 온투업의 개인 연계투자 한도를 확대하는 내용의 감독규정 변경을 예고했다. 이는 지난달 기관투자 유치 허용, 토스 등 금융 플랫폼 광고 허용에 이은 세 번째 규제 해소다.

2일 금융위에 따르면, 온투업의 개인투자자 연계 투자 한도가 3000만원에서 4000만원으로 확대된다. 부동산을 담보로 하는 연계 대출 상품의 한도는 기존 1000만원에서 2000만원으로 올랐다. 반면,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PF) 연계대출상품은 최근 대내외 상황을 고려해 1000만원 한도 그대로 유지한다.

관련해 온투업계에선 환영의 메시지를 보냈다. 에잇퍼센트 측은 “고객들이 꾸준히 요청하던 투자한도 상향이 일부 이뤄진 것을 환영한다”며 “업계가 꾸준히 신뢰를 쌓아 간다면 추가적인 상향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되며, 금융 소외자들에게 공급되는 중금리 대출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익명을 요청한 온투업계 관계자는 “개인투자자의 한도가 확대된 것은 당국에서 온투업에 대한 신뢰를 일부 보여준 것”이라며 “한도가 확대됨에 따라 공급도 늘어날 것으로 기대되며, 전보다 많은 대출을 취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만, 업계가 기대했던 최대 투자한도 5000만원에는 못 미치는 수준이라 약간의 아쉬움이 있다”고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온투업계는 최대 숙원사업인 기관투자 유치도 가능해졌다. 앞서 지난 4월 금융당국이 관련 법령해석을 내리면서다. 현행 온투업법에 따르면, 금융기관, 법인투자자, 전문투자자 등으로부터 각각 모집금액의 40%까지 조달할 수 있다. 그러나 온투업법에서 기관투자자 중 여신금융기관의 연계투자를 대출로 간주하기 때문에, 여신금융기관의 대출심사를 위해서는 돈을 빌리는 차입자의 실명정보를 제공해야 한다.

이때 온투업법에 따라 온투업자는 특정 이용자를 우대할 수 없어 여신금융기관에 실명정보를 주려면 개인투자자에게도 같은 정보를 제공해야 해, 개인신용대출에 대한 여신금융기관의 참여가 사실상 어렵다.

이에 금융위는 지난 4월, 온투업자가 연계투자를 하는 여신금융기관 등에 차입자의 개인식별정보(이름, 주민번호 등)를 제공하는 것이 법에 위반되지 않는다고 규정하면서, 온투업자의 기관투자의 문이 열리게 됐다. 업계는 상반기 안으로 기관투자 가이드라인이 나올 것으로 전망한다.

에잇퍼센트는 “금융기관 투자 활성화 시나리오를 염두에 두고 지난해 인재채용을 한데 이어 상반기 서비스 고도화에 나섰다”며 “향후 은행, 증권사, 보험사를 포함한 국내외 금융기관과의 파트너십 확장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어니스트펀드는 지난 3월 30일 기관투자를 기반으로 한 BNK저축은행과 제휴를 맺고 협력관계를 구축했다. 이외에도 저축은행, 캐피탈 등 여러 기관과 논의 중으로, 상반기 중으로 협력을 가시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데일리펀딩은 지난해 12월 기관투자유치 관련 태스크포스(TF)팀을 꾸려 상품 시나리오를 제작하고 금융기관과 접촉하고 있다. 우리보다 금리가 낮은 국가의 투자은행(IB) 쪽으로도 접근하고 있다.

지난 4월, 온투업 세 번째 숙원 사업인 외부플랫폼 광고도 허용됐다. 기존에는 온투업자가 카카오페이나 토스 등 금융 플랫폼에 광고를 하는 행위가 투자자 모집 위탁에 해당하는지의 여부가 불분명 했다. 그러나 금융위가 온투법에서 금지하고 있는 투자자 모집에  해당되지 않는다고 밝히면서 명확해졌다.

관련해 온투업계는 규제가 해소된 지 얼마 되지 않은 만큼, 플랫폼 업체도 업계도 시장을 관망하고 있다고 봤다. 빅테크의 경우 이미 수익화가 다변화됐기 때문에 굳이 온투업 상품의 광고를 받지 않고 있다는 것이 업계의 중론이다. 반면, 규모가 작은 핀테크 등은 광고를 검토하고 있다. 또 온투업체의 경우 기관투자를 더 우선시하고 있는 분위기다.

한 온투업체 관계자는 “유권해석을 통해 현재 광고를 재개할 수 있는 상황이지만 가장 우선 시 되는 기관투자에 집중하고 있어 순차적으로 진행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된다”며 “실제 외부 플랫폼에서도 유권해석을 기반으로 광고허용이 가능해졌다는 것을 인지하고 있는 상태이고 하반기 시장확대 분위기에 맞춰 진행을 고려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전했다.

또 다른 온투업체 관계자는 “현재 금리, 투자환경, 금융시장을 고려했을 때 투자한도가 증액됐다고 해서 당장의 투자환경이 활성화되거나 커지기는 어려울 것으로 생각된다”며 “다만, 작년 12월 금융혁신위 이후로 업권에서 필요로 했던 기관투자, 개인투자자 한도 증액, 외부플랫폼 광고 허용까지 단계적으로 막혀있던 규제가 단계적으로 풀리고 가시화되면서 전반적으로 시장 활성화를 위한 준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

[무료 웨비나] 디지털 전환 시대의 필수! AI기반 아이덴티티 보안의 모든 것

  •  2024년 7월 16일 (화) 14:00 ~ 15:3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