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하나- Byline Network

[작성자:] 홍하나

불편하다던 공인인증서, 사용률이 80%가 넘는다고?

공동인증서(구 공인인증서)의 독점적 지위가 폐지된 지 1년이 넘었지만 전체 인증서 중에서 공동인증서의 사용률이 압도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각에서는 공동인증서가 만료되는 올해를 기점으로 간편인증서의 사용률이 급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26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올해 정부24에서 공동인증서 사용률(23일 기준)은 84.5%로 집계됐다. 1월...

더보기

하나은행의 신사업, ‘오프라인’ 얼굴인증

요즘 웬만한 은행들은 인증 서비스를 하나씩 갖고 있다. 자사 모바일 뱅킹 서비스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서다. 처음 로그인할 때 인증이라는 장벽을 넘지 못하면 서비스 가입이나 고객 유치가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따라서 사용자들에게 인증을 쉽고 간편하게 제공하기 위해 금융사들은 자사 모바일 뱅킹과 연동이 잘 되는 인증서를 직접 만들어 서비스하고 있다....

더보기

‘먹튀 논란’ 카카오페이 경영진, 8명 중 3명 사퇴한다

새로운 카카오페이 대표 내정자, 주식 다시 매입 스톡옵션 대량 매각으로 일명 ‘먹튀(먹고 튀었다)’ 논란을 일으킨 카카오페이 경영진 8명 가운데 3명이 사퇴한다. 여기에는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도 포함됐다. 카카오페이는 20일 류영준 대표와 장기주 경영기획 부사장(CFO), 이진 사업총괄 부사장(CBO)이 물러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경영 공백을...

더보기

7살도 카드 만들 수 있다고?…카뱅·토스의 전략

#초등학생 때만 해도 부모님께서 용돈을 주시면 항상 지폐나 동전 등 실물화폐를 주셨다. 덕분에 꼬깃꼬깃 접은 지폐나 걸을 때마다 짤랑 짤랑 거리는 동전은 항상 주머니 속에 담겨 있었다. 그런데 이제는 초등학교에 갓 입학한 8살이 카드를 들고 다닌다. 부모님 명의가 아니라 자신의 명의로 된 카드로 폼나게 문방구나 매점에서 간식을 사먹는 모습을 볼 수...

더보기

금융사는 지하철 역 이름을 왜 살까?

“이번 역은 종각역, SC제일은행역입니다.” 전철을 타다보면 역 이름이 두 개인 곳이 있다. 하나는 우리가 평소 알던 역 이름이고 나머지 하나는 기업 혹은 공공기관, 병원 이름이다. 이를 부역명이라고 한다. 보통 그 역에 내리면 해당 기업의 본사가 위치해 있다. 많고 많은 부역명 중에서도 금융사의 이름을 쉽게 접할 수 있다. 주로 은행이나 카드사 이름을...

더보기

[리뷰] “바코드 찍으니 종목 추천” 이색 마이데이터

직장인 A씨는 스마트폰에 열 개 안팎의 금융 서비스 앱을 설치했다. 평소 금융 서비스에 관심이 많은 A씨는 마이데이터를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편이다. 서비스가 흥미로워 보이거나 유익해 보이면 곧바로 가입해 써보곤 한다. 그러나 생각보다 마이데이터의 취지를 살린 서비스를 찾기 힘들다. 마이데이터는 흩어진 사용자의 정보를 모아 관리, 분석해주는 서비스이지만...

더보기

카드사 간 연동되는 오픈페이, 어떤 모습일까?

앞으로 KB국민카드 앱에서 신한카드나 BC카드로 온·오프라인 결제를 할 수 있다. 다른 카드사 앱에서도 마찬가지다. 카드사들이 각 사의 플랫폼에서 타사의 카드를 연동할 수 있는 ‘오픈페이’를 추진하고 있다. 다만, 아직 일부 사업자들만 참여 의향을 밝힌 상태여서, 프로젝트가 반쪽짜리로 끝날 가능성도 제기된다. 17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협회는 지난해...

더보기

[IT TMI] 카카오 예비 CEO의 배신?

이 기사는 바이라인네트워크의 팟캐스트 IT TMI 내용을 활자화 한 것입니다. 오디오클립, 팟빵, 유튜브 바로 가기. 현 카카오페이 대표를 비롯해 다수의 임원들이 카카오페이 주식을 대량으로 팔아치운 사건으로 설왕설래가 뜨겁습니다. 심지어 신임 대표 내정자까지 주식을 팔았네요. 카카오페이 주가는 지금이 고점이라고 경영진은 생각하나보죠? 남혜현:...

더보기

산업은행 “AI 개발·배포 더 빠르게”

금융권에서의 인공지능(AI) 기술 도입이 활발하다. KDB산업은행은 AI를 활용한 기능이나 서비스를 빠르게 개발하고 배포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한다. 하나의 플랫폼에서 개발하고 애플리케이션프로그래밍인터페이스(API) 방식으로 곧바로 서비스에 배포해 시간과 비용을 절약할 수 있다. 궁극적으로 데이터가 방대한 기업금융 업무에 AI 기술 활용을 촉진하는...

더보기

개인정보위, 전 산업군 마이데이터 표준화 추진한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개인정보위)가 마이데이터 전 분야의 데이터 표준화를 위한 종합 전략을 마련한다. 개인정보위는 금융, 보건, 의료, 교육 등 10대 분야 마이데이터 표준화 우선 추진 사업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마이데이터는 정보의 주인(정보주체)이 개인정보를 본인이나 제3자에게 전송 요구할 수 있어 신용평가나 자산관리, 건강관리 등 데이터 기반...

더보기

네이버파이낸셜, 새 사령탑에 박상진 네이버 CFO

네이버파이낸셜의 사령탑이 바뀐다. 13일 네이버파이낸셜은 박상진 현 네이버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했다고 밝혔다. 기존 최인혁 네이버파이낸셜 대표는 사임하며, 박상진 내정자는 3월부터 대표직 임기를 시작한다. 박상진 네이버파이낸셜 대표 내정자는 1999년 네이버에 입사해 경영기획팀장, 재무기획 담당 이사, CFO 등을 거쳤다. 지난...

더보기

“제도권 들어온 P2P 금융, 아직 갈 길 멀다”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온투업) 및 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온투법)이 시행한 지 1년이 넘었다. 한 번쯤 시장을 점검해봐야 할 때다. 안타깝게도 온투법 시행 이후 산업의 성장 속도가 줄어들고 정체된 상태다. P2P 금융 시장 규모는 지난 2018년 약 4조3000억원에서 지난해 6월 2조5000억원으로 감소했다. 시장 활성화를 위한 정책이 필요하다.”...

더보기

[체험기] 기업용 SW 회사가 팝업스토어를 열었다

정장 차림의 회사원들이 오고 가는 여의도 한복판에는 눈에 띄는 곳이 있다. 바로 감각적인 인테리어가 돋보인 ‘팝업스토어’다. 팝업스토어는 “떴다 사라진다”는 의미로 짧은 기간 동안 브랜드 홍보를 목적으로 운영하는 매장이다. 주로 뷰티나 패션, 전자제품 등 소비자를 타깃으로 하는 기업들이 운영하고 있다. 그런데 여의도에 있는 이 팝업스토어에서는 화장품도,...

더보기

류영준 카카오 대표 내정자 결국 자진 사퇴…거취는 미정

이른바 ‘주식 차익 먹튀 논란’에 휩싸인 류영준 카카오 대표 내정자가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혔다. 카카오는 류 대표 내정자의 의견을 받아들이겠단 입장이다. 다만, 류 대표 내정자의 앞으로 거취나 남은 주식 처분에 대해서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10일 카카오에 따르면, 류영준 카카오 대표 내정자는 지난 주말 카카오에 대표직 자진 사퇴 의사를 전했다. 이에...

더보기

금소법에 부딪힌 보험앱, 어떻게 생존길 찾고 있나

보험 앱으로 성장하던 보맵은 지난해 직원의 절반을 내보내야 하는 어려움을 겪었다. 작년 9월 금융소비자보호법(금소법)이 본격 시행되면서, 마이데이터 자격을 취득한 보험 앱은 핵심 서비스인 상품중개 서비스를 할 수 없게 됐다. 주요 사업을 접게 된 보험 앱 서비스 업체들은 울며 겨자먹기로 사업방향을 틀고 새로운 생존법 모색에 나섰다. 10일...

더보기

    *표시가 된 필드는 필수 입력란입니다.

    보기

      *표시가 된 필드는 필수 입력란입니다.

      보기

        *표시가 된 필드는 필수 입력란입니다.

        보기

          *표시가 된 필드는 필수 입력란입니다.

          보기

            *표시가 된 필드는 필수 입력란입니다.

            보기

              *표시가 된 필드는 필수 입력란입니다.

              보기

                *표시가 된 필드는 필수 입력란입니다.

                보기

                  *표시가 된 필드는 필수 입력란입니다.

                  보기

                    *표시가 된 필드는 필수 입력란입니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