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마카롱 택시, 누구냐 넌?

최근 서울의 강남 일대에서는 희한하게 생긴 택시를 가끔 만날 수 있다. 원래 서울 택시는 주황색인지 황토색인지 모를 애매한 색으로 유명한데, 이 택시는 민트색과 하얀색이 조화를 이루고 있다. 이름은 더 희한하다. ‘마카롱 택시’. 마카롱 택시는 KST모빌리티라는 회사가 운영하는 택시 서비스다. 마카롱 택시의 정체는 무엇일까? 서울역 근처에 있는 KST모빌리티 본사에서 권오상 이사로부터 KST모빌리티와 마카롱 택시의 정체에 대해 이야기를 들어봤다. KST모빌리티에 대해 소개해 달라. KST는 코리아스마트트래픽(Korea Smart...

더보기

우버, 국내서 택시 서비스 개시…기사를 위한 매리트는 적어

우버가 국내에서 택시호출 서비스를 개시한다. 우버는 국내에서 승차공유 서비스는 불법 판정을 받아 진행하지 못했지만, 고급 택시 우버블랙, 교통약자를 지원하는 어시스트, 시간제 대절 서비스  트립 등의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우버택시는 이같은 다양한 서비스의 일환으로 추가되는 것이다. 회사 측에 따르면, 우버택시는 별도의 앱을 설치할 필요 없이 우버 앱에서 ‘택시’를 선택해 호출할 수 있다. 회사 측은 “우버의 기술을 통해 이용자와 가장 효율적인 경로에 있는 일반 중형택시가 자동으로 배차가 이루어지며, 배차 후, 이용자는 우버택시...

더보기

카풀업계 “택시-카풀 대타협기구, 역사의 오점”

카풀 전문업체들이 택시·카풀 사회적 대타협기구가 내놓은 합의안을 거부한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풀러스, 위모빌리티, 위츠모빌리티 등 카풀업체들은 공동성명을 통해 “카카오모빌리티는 카풀업계의 합의 대리자로 부적합하다”면서 이번 합의에 대해 “대기업과 기득권끼리의 합의”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번 합의는) 현재 기득권으로 택시콜을 다 가지고 있는 카카오만 모빌리티 사업을 하라는 이야기”라면서 “사회 전 영역에서 혁신을 막고 스타트업의 자유로운 상상력을 실험하기 두렵게 만드는 대한민국 역사에 오점으로 남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더보기

카카오의 제안, 플랫폼 택시란 무엇일까?

플랫폼 기술을 자가용이 아닌 택시와 결합하여 국민들에게 편리한 택시서비스을 제공함과 동시에 택시산업과 공유경제의 상생 발전을 도모한다. 국민들의 교통편익 향상 및 택시서비스의 다양화와 제1항의 이행을 위해 택시산업의 규제 혁파를 적극 추진하되, 우선적으로 규제혁신형 플랫폼 택시를 금년 상반기 중에 출시할 수 있도록 한다. 위는 지난 7일 택시-카풀 대타협 기구의 합의문 일부다. 기구는 자가용 카풀을 제한하는 대신 택시를 활용한 모빌리티 혁신을 이루자는 내용에 양측이 합의했다. 이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많지만 정치권에서는 이번...

더보기

‘타다’ 앱에서 택시도 호출한다

택시업계가 카카오카풀 다음의 타깃으로 삼고있는 모빌리티 서비스 ‘타다’가 택시업계에 손을 내밀었다. 다른 시각으로 보면 택시업계 포섭에 나섰다고 볼 수도 있다. 21일 ‘타다’ 서비스를 운영하는 VCNC는 택시업계와의 협업 모델인 ‘타다 프리미엄’ 서비스 출시 계획을 발표했다. 회사 측에 따르면, 타다 프리미엄은 준고급 택시를 타다 플랫폼에 접합시킨 서비스다. 타다 앱에서 택시까지 호출할 수 있다는 것이다. 택시 입장에서는 새로운 수익원이 될 수도 있다. ‘타다’ 서비스가 인기를 끌면서 ‘타다’를 우선적으로 호출하는 승객이 늘고...

더보기

[심재석의 입장] 공유경제를 잊어라

지난 1월 9일 정부가 공유경제 활성화 방안이라는 것을 발표했다. 규제를 완화하고 세제를 손본다는 내용이다. 공유경제, 참 멋진 단어다. 니거 내거 욕심부리지 않고 서로 공유하고 나누고 그런 착한 경제 시스템인 거 같다. 그런데 아니다. 공유경제는 ‘공유’와 같은 낭만적인 단어 뒤에 플랫폼 독점을 향한 무시무시한 전투가 벌어지는 현장이다. 이 때문에 우리가 주목해야 할 단어는 ‘공유’가 아니라 ‘플랫폼’이다. 공유경제의 상징과 같은 회사 우버를 보자. 올해 상장될 것으로 예상되는 우버의 기업가치는 135조원이라고 한다....

더보기

카카오모빌리티, 카풀 서비스 …17일 정식 서비스

카카오T 카플 서비스가 정식으로 상용화된다. 카카오모빌리티(대표 정주환)는 7일부터 ‘카카오 T 카풀’ 베타테스트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베타테스트 운영 결과와 다양한 의견을 바탕으로 정식 서비스는 17일에 시작할 예정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카풀 서비스를 위해 지난 2월 ‘럭시’를 인수한 바 있다. 카카오 T 카풀 베타테스트는 서비스의 기술적 안정성을 높이고 협의를 통해 도출한 다양한 의견을 반영하기 위해 일부 이용자를 대상으로 하는 제한적 형태로 진행된다. 카카오 T의 모든 이용자가 아닌, 일부 이용자를 무작위로 선정해 카풀...

더보기

[스튜디오 바이라인] 국회에서 카풀 금지법을 만든다구요?

 안녕하세요 심스키입니다 국회에서 최근 ‘카풀 금지법’이라는 게 논의된답니다 이게 뭐냐면 여객운수사업 법상에서 ‘카풀 예외조항’을 빼자는 것인데요 현재 여객운수사업 법에서는 자가용 차로 돈 받고 다른 사람 태워주는 걸 금지해두고 있습니다 딱 하나 예외적으로 출퇴근 시간 ‘카풀’만을 허용하고 있죠 아마 출퇴근 시간의 교통체증을 줄여보자는 의도에서 도입된 거겠죠? 카카오가 이 제도를 이용해 카카오T 카풀이라는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카카오T 앱에서 차를 가진 사람과 차를 탈 사람을 카풀로...

더보기

쏘카-타다에 힘쏟는 이재웅은 무슨 생각일까

“10년 뒤에 우리가 어떻게 바뀔 것인가를 전제로 놓고 거기에서 플러스섬(plus sum)이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를 고민해야 한다.” 이재웅 쏘카 대표 겸 기획재정부 혁신성장본부 공동본부장은 22일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열린 ‘디지털 이코노미 포럼(DEF) 2018’에 참석, 지금의 승차공유 서비스와 택시 업계 간 갈등을 해결하기 위한 전제를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가 말한 ‘플러스섬’은, 이익의 총합을 증가시켜야만 사회가 지속 성장할 수 있다는 것을 말한다. 예컨대 연 8조원...

더보기

[오디오클립] 가짜뉴스와 카카오카풀, 그리고 타다

바이라인네트워크가 ‘오디오클립’을 시작합니다. 첫 회 주제는 ‘가짜뉴스’와 ‘승차공유 서비스’ 입니다.   https://audioclip.naver.com/channels/1177   최근 정치권에서 가짜뉴스가 왜 이슈로 떠올랐는지, 그리고 가짜뉴스를 제재하기 위한 법 제정이 옳은 일인지 등을 살펴봤습니다. 택시 기사님들의 집단 파업으로 승차 공유 서비스가 오히려 더 핫해진 상황이죠? 직접 택시를 타고 기사님의 육성을 들어봤습니다. 세계적으로...

더보기

타다를 타봤다, 또 탈 예정이다

지난주 경험한 두 번의 ‘타다’ 탑승기다. 타다는 지난 8일 쏘카의 자회사인 VCNC가 오픈베타를 시작한 승차공유 서비스다. 정확하게 말하면, 승객과 차량을 이어주는 중개 플랫폼이다. 이 과정에서 VCNC는 차량을 직접 구매하거나 운전기사를 고용하지 않는다. 렌터카 업체인 쏘카에서 차량을, ‘모시러’와 같은 시간제 수행기사 서비스 전문업체에서 운전기사를 공급 받아 승객에게 콜택시 서비스를 제공한다. 스타트업의 택시 중개 플랫폼 위법 논란을 피하기 위한 방책이다.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에서...

더보기

카카오T, 카풀 서비스 강행 예고…택시업계 “동맹휴업 불사”

카카오모빌리티가 카풀 서비스를 강행할 모양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16일 ‘카카오T카풀’에서 활동할 ‘크루’를 사전 모집한다고 밝혔다. 여기서 ‘크루’는 카풀 운전기사로 참여하는 이용자를 지칭하는 용어다. 카카오 T 카풀은 방향이 비슷하거나 목적지가 같은 이용자들이 함께 이동할 수 있도록 운전자와 탑승자를 연결해주는 서비스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 2월 카풀 스타트업 ‘럭시’를 인수한 바 있으며, 카풀을 택시 승차난 완화를 위한 대안으로 검토해 왔다. 회사 측은 “이번 카카오 T 카풀 크루 사전 모집은 올 해 초에...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