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스웨덴 대사관저에서 열린 서약 선포식에서 주한스웨덴대사관, 주한무역투자대표부, 주한스웨덴상공회의소와 ‘한국 +스웨덴 녹색전환연합’에 참여하는 13개 스웨덴 기업이 한국의 탄소중립 조기 달성을 위한 이행 서약을 정리한 사명을 공동 발표했다.

이번 행사에는 이브라임 배일란 스웨덴 산업혁신부 장관, 글로벌녹색성장연구소(GGGI) 총회 및 이사회 의장직을 맡은 반기문 제  8대  UN사무총장, 유연철 외교부 기후변화대사 및  P4G  정상회의준비기획단장이 참여해 축사 등을 담당하기도 했다.

야콥 할그렌 주한스웨덴대사는 녹색전환연합에 참여한 스웨덴 기업이 한국의 미래 녹색 경쟁력을 3가지 방법으로 지지하겠다고 선언했다. 스웨덴은 1990년부터  2017년 사이 국내총생산 (GDP)이 71% 증가한 반면 탄소 배출량은 26% 감소에 성공한 바 있다.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겠다는 설명이다.

야콥 할그렌 주한 스웨덴 대사가 환영사를 하고 있다.

  1. 선언실천, <Take Action>  환경 위험 및 기회를 평가하여 기업 운영에 반영한다
  2. 협업을 통한 가치 창출, <Co-create> 주요 부문에 걸쳐 지속가능성을 높일 혁신 솔루션 구현을 위한 파트너십을 모색한다
  3. 높은 목표 설정, <Raise Ambition> 2050년보다 앞서 탄소중립 경제로 도약하려는 한국의 목표 실현을 위한 과감한 행동을 촉구한다

할그렌 대사는 “녹색전환연합의 대다수 기업이 스웨덴 정부와 한국 정부가 세운 탄소중립 목표를 더욱 앞당겨 달성하기 위한 원대한 목표를 가지고 있다는 것은 고무적이다”라며 “양국의 의제를 추진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이미 녹색전환은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하고, 새로운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방법임이 증명됐다”라고 말했다.

본 행사에서는 건설, 에너지, 조선해양, 제조, 소매, 운송 및 폐기물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는 △ABB  △아트라스콥코 △엔백 △이케아 △크래프트파워콘 △오클라 △스칸디나비안 바이오가스 △스카니아 △SF마리나 △테트라팩 △볼보자동차 △볼보건설기계 △볼보트럭 등 녹색전환연합에 참여한  13개 스웨덴 기업이 각각  2050년까지 국내에서의 녹색전환 및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목표를 발표했다.

물류·유통 분야 기업들의 목표

‘이케아’, 100% 전기차 가구 배송 서비스 제공

‘많은 사람들을 위한 더 좋은 생활을 만든다’는 비전을 가지고 있는 이케아는 2014년 광명점을 시작으로 현재 총 4개의 오프라인 매장과 공식 온라인 매장을 운영 중이다. 값싸고 질 좋은 홈퍼니싱 브랜드로 자리 잡은 이케아는 2021년을 지속가능성의 해로 선언하고, 지금도 운영 중인 자원순환 투자와 전기차 배송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2025년까지 배송 전체를 전기차를 활용해 서비스하겠다고 밝혔다.


‘볼보 & 스카니아’, 전기차 전환 등 통해 탄소배출량 절감

‘안전한 차’로 브랜드 이미지를 굳힌 볼보 자동차는 이제 ‘지구의 안전’을 목표로 2030년까지 국내 판매되는 모든 자동차에 내연 기관을 배제하고, 충전식 전동화 자동차로 완전히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볼보트럭 또한 2040년까지 100% 탄소배출 제로 트럭 목표를 달성하겠다고 밝혔으며, 1891년에 설립되어 운송을 위한 트럭 및 버스 제작, 엔진 개발, 운송 솔루션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카니아는 2026년까지 운행 차량의 탄소배출량 20% 저감하겠다고 밝혔다.

생활폐기물 처리 시스템 기업 ‘엔백’, 에너지 사용량 20% 감축

엔백의 친환경 생활폐기물 처리 시스템

엔백은 도시에서 발생하는 쓰레기를, 마치 진공청소기와 같은 원리로, 쓰레기 투입구와 송풍기를 이용해 지하 배관으로 자동수거하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역물류의 일종인 엔백의 서비스는 지금도 음식배달, 택배 등으로 인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도심 쓰레기를 친환경적 방법으로 처리할 수 있는 가능성을 지니고 있다. 트럭 운행 등 역물류를 위한 추가 비용과 에너지가 필요하지 않기 때문이다. 현재 국내 생활폐기물 자동집하시스템 분야 시장 점유율 1위인 엔백은 2030년까지 에너지 사용량 20%를 감축하겠다고 밝혔다.

식음료 전처리 및 포장기술 기업 ‘테트라팩’, 자사 온실가스 제로 운영

다양한 형태의 종이무균팩을 생산하는 테트라팩

전 세계 무균종이팩 시장의 80% 이상을 점유하고 있는 테트라팩은 최초의 무균종이팩을 시장에 도입한 기업으로, 시중에 판매되는 우유, 주스 등을 담은 종이팩은 대부분 테트라팩에서 생산한 포장재다. 이 같은 발명으로 유리 및 양철병의 대체, 제품 유통기한 향상, 종이제품 재활용 등 식음료 시장의 혁신이 일어났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테트라팩은 ‘소중한 것을 지킵니다’라는 기업 목표에 따라 친환경 서약에 동참했으며, 2030년까지 자사 온실가스 배출량을 0으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신승윤 기자> yoon@byline.network



--------------------------------------------------

[바이라인플러스 12월 무료 웨비나 ]

  • 텐센트 클라우드의 메시징 솔루션 IM 활용방안 👉  사전등록 
  • ‘모니터링’을 넘어 ‘옵저버빌리티’로의 진화 👉  사전등록 
  • VM웨어 멀티클라우드의 전략과 VM웨어 Cloud on AWS 의 역할 👉  사전등록 


이전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