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마카롱 택시, 누구냐 넌?

최근 서울의 강남 일대에서는 희한하게 생긴 택시를 가끔 만날 수 있다. 원래 서울 택시는 주황색인지 황토색인지 모를 애매한 색으로 유명한데, 이 택시는 민트색과 하얀색이 조화를 이루고 있다. 이름은 더 희한하다. ‘마카롱 택시’. 마카롱 택시는 KST모빌리티라는 회사가 운영하는 택시 서비스다. 마카롱 택시의 정체는 무엇일까? 서울역 근처에 있는 KST모빌리티 본사에서 권오상 이사로부터 KST모빌리티와 마카롱 택시의 정체에 대해 이야기를 들어봤다. KST모빌리티에 대해 소개해 달라. KST는 코리아스마트트래픽(Korea Smart...

더보기

우버, 국내서 택시 서비스 개시…기사를 위한 매리트는 적어

우버가 국내에서 택시호출 서비스를 개시한다. 우버는 국내에서 승차공유 서비스는 불법 판정을 받아 진행하지 못했지만, 고급 택시 우버블랙, 교통약자를 지원하는 어시스트, 시간제 대절 서비스  트립 등의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우버택시는 이같은 다양한 서비스의 일환으로 추가되는 것이다. 회사 측에 따르면, 우버택시는 별도의 앱을 설치할 필요 없이 우버 앱에서 ‘택시’를 선택해 호출할 수 있다. 회사 측은 “우버의 기술을 통해 이용자와 가장 효율적인 경로에 있는 일반 중형택시가 자동으로 배차가 이루어지며, 배차 후, 이용자는 우버택시...

더보기

‘콜비 3000원’ 웨이고 택시 기사님과 얘기를 나눠봤다

타고솔루션즈의 웨이고 블루가 드디어 운행을 시작했다. 웨이고 블루는 택시업계가 스스로 내놓은 혁신안이다. 택시기사에게 호출승인 전까지 승객의 목적지가 고지되지 않는다. 승차거부를 할 수 없는 시스템이다. 또 별도의 기사교육을 통해 승객에 불쾌감을 줄 수 있는 말을 하지 않고, 차량내부의 청결과 승객의 편안함까지 제공하는 것이 목표다.   택시업계가 만든 ‘타다’라고나 할까? 문제는 가격이다. 카카오T 앱으로 호출하는데, 호출비가 3000원이다. 기본요금 3800원(서울기준)에 콜비 3000원을...

더보기

[IT TMI] 카풀-택시 대타협에 대해 이야기해 봅시다

우리 사회의 뜨거운 감자였던 택시-카풀 대타협기구가 합의안을 도출했습니다. 그런데 이 합의를 두고 카풀 업계에서 불만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바이라인네트워크가 운영하는 오디오클립 ‘IT T.M.I’ 20회에서는 이번 합의안이 의미하는 것이 무엇인지, 카풀 업계가 왜 반발하는지 이야기를 나누어보았습니다...

더보기

카풀업계 “택시-카풀 대타협기구, 역사의 오점”

카풀 전문업체들이 택시·카풀 사회적 대타협기구가 내놓은 합의안을 거부한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풀러스, 위모빌리티, 위츠모빌리티 등 카풀업체들은 공동성명을 통해 “카카오모빌리티는 카풀업계의 합의 대리자로 부적합하다”면서 이번 합의에 대해 “대기업과 기득권끼리의 합의”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번 합의는) 현재 기득권으로 택시콜을 다 가지고 있는 카카오만 모빌리티 사업을 하라는 이야기”라면서 “사회 전 영역에서 혁신을 막고 스타트업의 자유로운 상상력을 실험하기 두렵게 만드는 대한민국 역사에 오점으로 남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더보기

카카오의 제안, 플랫폼 택시란 무엇일까?

플랫폼 기술을 자가용이 아닌 택시와 결합하여 국민들에게 편리한 택시서비스을 제공함과 동시에 택시산업과 공유경제의 상생 발전을 도모한다. 국민들의 교통편익 향상 및 택시서비스의 다양화와 제1항의 이행을 위해 택시산업의 규제 혁파를 적극 추진하되, 우선적으로 규제혁신형 플랫폼 택시를 금년 상반기 중에 출시할 수 있도록 한다. 위는 지난 7일 택시-카풀 대타협 기구의 합의문 일부다. 기구는 자가용 카풀을 제한하는 대신 택시를 활용한 모빌리티 혁신을 이루자는 내용에 양측이 합의했다. 이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많지만 정치권에서는 이번...

더보기

[리포트] ICT 관계부처 개각, 정책 방향은 어디로?

바이라인네트워크 주간 프리미엄 트렌드 리포트가 발간되었습니다. 이번 호 딥다이브에서는 ▲ICT 관계부처 개각, 정책 방향 ▲2019년 행정·공공기관 클라우드 컴퓨팅 수요조사 결과를 다뤘습니다. 옐로스토리에는 ▲쿠팡과 우아한형제들의 ‘돈줄’은 GS홈쇼핑이다? ▲과기정통부 2019년 업무보고, 부실평가 배경은 ▲전자책 월정액 무제한 도서대여, 교보문고 전략을 담았습니다. 놓치지 말았어야 할 IT 이슈들이 무엇이 있었는지, 핫토픽 컨슈머/엔터프라이즈 편에서 확인하세요. 핫토픽 for 컨수머 1. 난항에 빠진 택시-카풀 대타협기구 2....

더보기

[심재석의 입장] 카카오카풀의 굴복 또는 배신, 왜?

택시ㆍ카풀 사회적 대타협기구가 7일 전격 합의를 이뤘다. 당초 합의가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지만 결렬 직전 전격 합의에 도달했다. 사실 이를 두고 합의라고 부르는 것이 맞는지는 약간 의문이다. 합의라기 보다는 카카오모빌리티의 일방적 양보나 굴복이라고 봐야하지 않을까 싶다. 대타협기구는 출퇴근 시간에만 카풀 서비스를 허용하기로 전격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또 출퇴근 시간을 오전 7~9시, 오후 6~8시에 카풀을 허용하기로 합의했다고 한다. 그런데 ‘허용’이라는 이 말이 조금 웃기다. 마치 지금은 금지돼 있는데 카풀 진영이...

더보기

‘타다’ 앱에서 택시도 호출한다

택시업계가 카카오카풀 다음의 타깃으로 삼고있는 모빌리티 서비스 ‘타다’가 택시업계에 손을 내밀었다. 다른 시각으로 보면 택시업계 포섭에 나섰다고 볼 수도 있다. 21일 ‘타다’ 서비스를 운영하는 VCNC는 택시업계와의 협업 모델인 ‘타다 프리미엄’ 서비스 출시 계획을 발표했다. 회사 측에 따르면, 타다 프리미엄은 준고급 택시를 타다 플랫폼에 접합시킨 서비스다. 타다 앱에서 택시까지 호출할 수 있다는 것이다. 택시 입장에서는 새로운 수익원이 될 수도 있다. ‘타다’ 서비스가 인기를 끌면서 ‘타다’를 우선적으로 호출하는 승객이 늘고...

더보기

[심재석의 입장] 택시를 규제 샌드박스에 넣자

지난 16일 4시, 서울시 택시요금이 인상됐다. 서울시내 기본요금이 3000원에서 3800원으로 올랐다. 그런데 문제는 새로운 요금제가 반영된 미터기를 단 택시가 많지 않다는 점이다. 미터기를 교체하지 않은 택시기사는 미터기 요금에 별도의 요금 인상분을 승객에게 요구하는데, 이 과정에서 실랑이가 일기도 한다. 서울시는 새요금체계가 반영된 미터기를 28일까지 순차적으로 교체할 방침이다. 월드컵공원 등에서는 미터기 교체를 위해 줄지어 서있는 택시의 무리를 볼 수 있다. 줄이 너무 길어서 반나절 택시영업을 접고 미터기를 교체헤야...

더보기

카카오카풀 베타 서비스 중단…카풀 갈등 새 국면

카카오모빌리티가 카풀의 시범서비스를 15일 중단했다. 지금까지 택시업계는 사회적 대타협 기구에 참여하기 위한 전제조건으로 카카오카풀 시범 서비스 중단을 요구해왔었는데, 카카오모빌리티 측이 이를 받아들인 것이다. 카카오는 15일 “택시 업계와의 협력과 사회적 합의를 우선으로 해 원만한 소통의 장을 만들기 위한 결정”이라며 “카카오모빌리티는 사회적 대타협 기구에서는 물론 택시 업계와 보다 많은 대화 기회를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카카오는 특히 “대화에는 어떤 전제도 없으며, 서비스...

더보기

택시는 정말 혁신에 반대만 할까?

최근 인터넷에서 한 기사를 봤다. “목적지까지 데려다 주면 됐지”..택시업계, 서비스 의지 無’ 카카오카풀 도입 찬성 여론이 압도적으로 높은 것은 택시업계가 서비스 개선을 할 생각이 없기 때문이라는 뉘앙스의 기사다. 여론이 택시 업계에 우호적이지 않은 것은 이 기사의 이야기대로 낮은 서비스 품질 때문이다. 실제로 택시에 대한 불만은 온라인에 넘쳐난다. 최근에 렌터카 기반의 승차공유 서비스 ‘타다(TADA)’가 인기를 끄는 것은 기존의 택시에 비해 높은 품질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기사처럼...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