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풀

[심재석의 입장] 혁신을 위한 제1조건, 금지를 금지하라

1. 결국 8월 국회에선 은산분리 완화 등 규제혁신 관련법 처리가 무산됐다. 대통령이 은산분리 완화 방침을 천명했음에도 여당이 당론을 정하지 못했다. 9월 정기국회에서 다시 논의해야 하는 상황이다. 은산분리는 다른 말로 하면 일반기업의 은행사업 금지제도라고 할 수 있다. 은행은 기존의 금융사만 해야한다는… Read More ›

[툰티클] “급한데 택시가 안 잡히네”

최근 카카오택시 불러보셨나요? ‘스마트 호출’이라는 새로운 기능을 만날 수 있습니다. 스마트 호출은 일종의 ‘웃돈’을 주면 더 빨리 택시를 잡을 수 있는 기능입니다. 카카오택시 등장 이후 수익성이 높은 지역으로 가는 손님만 골라태우려는 관행이 팽배해지자, 이를 타개할 목적으로 카카오 모빌리티가 내놓은 방안입니다…. Read More ›

인공지능, 전자산업을 바꾸다

바이라인네트워크 4월 9일 주간 프리미엄 트렌드 리포트가 발간됐습니다. 이번 호 <딥다이브>에서는 ‘인공지능(AI), 전자산업을 바꾸다’를 다뤘습니다. <옐로스토리>에는 ▲SK, 동남아 우버 ‘그랩’ 투자 ▲웹툰 플랫폼-작가 분쟁, 지금 상황은? ▲업계 최대 화제로 떠오른 네이버 노동조합을 담았습니다. 놓치지 말았어야 할 IT 이슈들이 무엇이 있었는지,… Read More ›

카카오택시 유료호출, 이용자에게 득일까 독일까

카카오모빌리티가 카카오택시 유료호출이라는 새로운 서비스를 내놓았다. 심야시간 승차거부 문제에 대한 대책인 동시에 새로운 수익원도 창출할 수 있는 ‘꿩먹고 알먹기’ 전략이다. 13일 카카오모빌리티에 따르면, 앞으로 카카오택시를 호출할 때 기존의 일반호출 이외에 ‘우선호출’ ‘즉시배차’라는 새로운 기능을 이용할 수있다. 간단히 말하자면 빨리 배차받기… Read More ›

카카오, 논란 뜨거운 카풀 시장 진출…’럭시’ 인수

카카오의 자회사인 카카오모빌리티는 14일 카풀 스타트업 ‘럭시’의 지분 100%를 인수해 자회사 편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내비게이션, 택시, 대리운전,주차장 정보 서비스를 제공하는 카카오모빌리티는 카풀 서비스까지 더했다. 회사 측에 따르면, 카카오모빌리티의 럭시 인수는 택시 서비스를 보완하는 측면에서 이루어졌다. 택시 공급은 한정돼 있기 때문에 연말 연시・출퇴근・심야 시간대나 도심・번화가 등… Read More ›

김태호 풀러스 대표 “문제는 택시 업계가 아니라 국토부”

“국토교통부가 법리적 판단도 없이 풀러스를 불법으로 규정한 것이 문제의 시작이다. 내가 택시 업계에 있는 사람이라도, 정부가 먼저 나서서 카풀앱이 문제라고 하면 (실제 피해가 없어도) 이익을 침해당했다고 생각할 것 같다.” 7일 김태호 풀러스 대표는 ‘바이라인네트워크’와 전화 인터뷰를 통해 “풀러스 사태의 1차적… Read More ›

풀러스 사태, 네거티브 규제한다던 문재인 정부의 첫 시험대

국토교통부와 서울시가 카풀 서비스 스타트업 ‘풀러스’를 고발했다. 현재 불법으로 규정돼 있는 ‘유상운송 알선’을 했다는 이유다. 문제는 ‘출퇴근 시간 선택제’라는 풀러스의 새로운 시도에서 비롯됐다. 운전자가 본인의 출퇴근 시간을 설정할 수 있는 제도인데, 출근 4시간, 퇴근 4시간 안에서 자유롭게 시간을 설정할 수…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