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쏘카, 하이퍼클로바X로 모빌리티 전방위 협업

네이버와 쏘카가  인공지능(AI)을 활용한 모빌리티 혁신에 나선다. 양사는 지난 24일 경기도 성남에 위치한 네이버 제2사옥 1784에서 모빌리티 서비스 혁신을 위한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협약식에는 최수연 네이버 대표이사, 박재욱 쏘카 대표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오는 8월 공개할 네이버의 초대규모 AI ‘하이퍼클로바X’를 기반으로 협력할 계획이다. 네이버는 하이퍼클로바X에 대해 고객이 보유한 데이터와 결합하면 특정 서비스나 기업 등 해당 영역에 최적화된 초대규모 AI 프로덕트 구축이 가능한 모델이라고 설명했다.

쏘카는 자체 데이터를 하이퍼클로바X에 결합해 AI 고객 응대 시스템 구축, 추천∙예약 기능 고도화 등 모빌리티 서비스 경험 향상에 나선다. 회사는 지난 12년간 전국에서 2만여대 차량을 비대면으로 운영, 관리하면서 유효 데이터를 확보해왔다.

네이버는 AI 및 클라우드 기술로 쏘카의 IT 인프라 구축을 지원한다. 네이버클라우드 AI 고객센터 솔루션을 활용한 쏘카의 고객센터 운영 경쟁력 강화 협력을 검토할 계획이다. 또 사업 운영∙관리 효율성 향상과 서비스 고도화를 위해서도 네이버클라우드와 협력한다.

이에 더해 네이버 지도, 여행 등 서비스에 쏘카의 모빌리티 서비스를 연동한다. 네이버 지도에서 KTX 승차권을 예매하면 출발지나 목적지 주변에서 이용할 쏘카 카셰어링 서비스도 바로 예약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연계한다.  온라인 주차 플랫폼 ‘모두의주차장’ 예약∙결제도 네이버 지도를 통해 가능하도록 연동할 예정이다. 네이버 지도가 갖춘 장소 정보 (P.O.I) 데이터를 기반으로 네이버 내비게이션을 쏘카 카셰어링 차량 및 서비스에 탑재한다. 

또한 네이버 여행의 자체 멤버십 ‘N트래블클럽’에 쏘카의 혜택을 제휴한다. 구체적으로는 ▲베이직 ▲스마트 ▲골드로 이루어진 N트래블클럽 등급에 따라 쏘카 쿠폰을 발급하는 등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최수연 네이버 대표이사는 “네이버의 서비스 노하우와 기술력이 쏘카와 연계됨에 따라 사용자들에게 보다 풍부한 정보와 혜택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며 “모빌리티, 여행 등 여러 서비스 분야에서 사용자 편의성을 제고할 수 있는 다양한 협력 방안을 쏘카와 함께 구상해 나가는 한편, 하이퍼클로바X를 비롯한 네이버의 AI 기술이 더 많은 기업 서비스 혁신에 활용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박재욱 쏘카 대표는 “이번 협력을 통해 쏘카와 네이버가 함께 혁신을 선도하여 모빌리티 서비스의 미래를 만들어 나갈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었다”라며, “양사는 AI와 기술의 힘을 믿고, 이용자들에게 더욱 편리하고 스마트한 모빌리티 생태계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컨퍼런스 안내] 2024 인플루언서 마케팅 & 브랜드 혁신 컨퍼런스

숏폼과 영상을 잘 다루는 인플루언서가 여느 때보다 각광받는 시대입니다. 소셜 미디어를 통한 입소문도 인플루언서의 역할이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인플루언스 마케팅 성공 경험과 인사이트를 한 자리에서 조망할 수 있는 자리를 준비했습니다.

  • 일시: 2024년 5월 29일 13:30 ~ 오후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 513 코엑스 3층 컨퍼런스룸 300호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