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울트라콜 위치가 문제라고요? [Weekly Commerce]

지난 한 주 동안 커머스 업계에 일어난 사건을 모아봅니다. 그 주 가장 중요한 이슈에 업계와 기자의 시각을 더해 보다 풍성한 이야기를 전달합니다. <편집자 주>

배달의민족, 울트라콜이 문제라고요?

국정감사에서 질타 받은 이커머스 플랫폼

비수기 쿠팡이츠 성적표, 어떻게 봐야 하나

이번 국정감사도 플랫폼 기업에 대한 질타가 이어졌죠. 특히 우아한형제들, 네이버, 알리익스프레스까지 이커머스 업계에서 ‘핫’한 기업은 이번 국정 감사에 모두 불려나왔습니다.

우아한형제들은 올해로 4년 연속 국정 감사에 출석하는 불명예를 안았네요. 이번에는 ‘깃발’로 불리는 ‘울트라콜’을 집중 조명 받았습니다.

지난 12일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성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울트라콜의 문제로 ‘실제 가게 위치와 다른 곳에서 광고 위치 설정이 가능하도록 한 것’을 지적했습니다. 일명 ‘깃발꽂기’에 대한 문제제기인데요.

울트라콜은 점주가 원하는 지역 이용자에게 가게를 노출할 수 있는 위치 기반 광고 상품으로 개당 월 8만8000원을 지불해야 이용 가능합니다. 깃발을 꽂은 위치 반경 1.5~3km까지 노출이 가능합니다.

김 의원은 울트라콜 상품이 실제 위치와 다른 곳에서 이용 가능하다는 점을 문제 삼았습니다. 그런데 곰곰이 생각해보면 ‘실제 지점과 다른 곳에 깃발을 꽂는 게 왜 문제지?’라는 생각이 들 수밖에 없습니다. 함윤식 부사장은 국정감사 당시 배달의민족을 ‘전단지를 대체하는 서비스’라고 설명했는데요.

전단지는 배달 업장의 오래된 영업 방식입니다. 배달 업장의 특징 중 하나는 입지에서 보다 자유롭다는 점입인데요. 대개 홀 매장은 사람들의 눈에 잘 띄기 위해 1층 대로변이나 식당 밀집 지역, 혹은 식당가 등 월세가 높은 지역을 선호합니다. 반면 배달 매장은 이전부터 홀 매장과 비교했을 때 노출 정도가 낮은 지역을 선호했죠. 그리고 가게 홍보를 위해 전단지를 이용해 아파트 단지에 뿌리고는 했습니다.

울트라콜은 이 같은 전단지를 대체하는 서비스입니다. 인구 밀집 지역에 깃발을 꽂아 가게를 노출하죠. 사람이 많은 아파트 단지에 전단지를 뿌리는 것처럼요.

그렇기 때문에 실제 위치와 다른 곳에 깃발을 꽂는 것을 문제라고 지적하는 건 서비스 본질에서 벗어나는 지적이 아니냐는 의문이 들 수밖에 없습니다. 오히려 개수에 대해 지적하면 모를까요.

여기부터는 콘텐츠 멤버십 ‘커머스BN 프리미엄’ 가입자를 대상으로만 공개됩니다. 가입은 네이버를 통해 하실 수 있습니다. 커머스BN은 콘텐츠를 기반으로 커머스 가치사슬을 연결하는 ‘비즈니스 네트워크’를 만들고, 콘텐츠를 통해 산업과 산업,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여 시너지를 만들고자 합니다. 그 새로운 도전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AI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리테일 테크는 무엇일까

– 리테일 & 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

리테일 산업은 이제 디지털 산업입니다.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기업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지 않고서는 생존할 수 없습니다. AI 기술의 발달은 리테일 업계에 새로운 기회와 도전과제를 안겨주었습니다.

생성형 AI, 이커머스 쏠림, D2C 확장, 오프라인 매장의 폐점, 경기 침체, 늘어만 가는 배송 수요 등의 많은 변화 속에서 리테일과 물류, 커머스 업계는 디지털 없이는 변화에 대처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이에 바이라인네트워크는 리테일&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를 개최합니다. 리테일과 물류 기업이 어떻게 AI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지, 디지털 혁신을 위해 필요한 기술과 활용사례는 무엇인지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 일시: 2024년 3월 7일(목) 9:00 ~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7길 22 ST Center (과학기술컨벤션센터) 지하 1층 대회의실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