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어느 편에 서야 할까요?

법원이 출퇴근 동선이 다른 손님을 돈 받고 태운 카풀 운전자에 ‘불법’을 선고했네요. [관련기사: 법원 “출퇴근 동선 다른 손님에 돈받고 카풀 제공은 위법”, 출처=연합뉴스] 1심과 2심 모두 같은 판결을 내렸습니다. 판결문 골자는 “자가용을 사용한 유상운송이 무분별하게 이뤄지면 택시업계의 영업 범위를 침범하는 등 여객자동차 운수사업의 질서를 무너뜨릴 수 있고, 교통사고와 범죄 발생의 위험이 높아질 우려가 있다”였습니다. 제재를 통해 공익의 보호 필요성이 크다고...

더보기

“온라인 여행사로 진화하는 야놀자·여기어때”

‘모텔앱’으로 알려진 야놀자, 여기어때가 ‘액티비티’ 시장에 뛰어든다. 다이빙, 수상스키 같은 레포츠는 물론, 쿠킹클래스나 공예 같은 취미생활까지 모두 액티비티 영역에 넣어 판매한다. 앱 안에서 자고, 먹고, 놀고를 모두 해결한다는 전략으로, 모텔앱에서 온라인 여행사(OTA)로의 진화다. 모텔앱이 왜 이 시장에 뛰어드냐 묻는다면, ‘숙박’ 만으로는 성장에 한계를 느꼈기 때문이다. 두 회사는 지난해까지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며 급속히 커왔다. 야놀자는 지난해...

더보기

제주 낡은 돌담집이 스타트업 만났더니…

서귀포 대천동 주민센터가 나에게 준 이름은 도순동 841-1번지입니다. 동네 사람들은 나를 서치비(서씨네) 종손집이라고 불렀습니다. 얼마 전까지 아들내미 도시로 보낸 할머니 혼자 살았는데, 돌아가셨어요. 나는 한동안 혼자 지냈습니다. 남들은 나를 빈집이라 불렀지요. 쓸쓸했습니다. 온기가 떨어진 낡은 집은 햇볕이 들어도 냉기가 가시지 않더군요. 모두가 잠든 밤에는, 폐가 같았습니다. 동네에 나처럼 혼자 된 집이 꽤 있었어요. 이중에선, 육지에서 온 새 주인을 맞은 곳도 있죠. 대체로 헐렸어요. 요즘 시대에는 나같이 생긴 집은...

더보기

잘 나가는 야놀자, 400억원 투자유치

숙박 플랫폼 야놀자(대표 이수진)가 최근 한화자산운용으로부터 300억원, SBI인베스트먼트로부터 100억원 등 총 400억원을 추가 투자 유치했다고 7일 밝혔다. 야놀자가 지난 3년간 받은 투자액은 총 1510억원으로, 최근 10개월 간 1200억원 규모 시리즈C 투자 유치를 마무리했다. 야놀자 측은 시리즈 C 투자를 마감하며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본격 채비를 마쳤다고 평했다. 야놀자는 확보한 투자금으로 함께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국내외 기업 인수 및 투자자금으로 활용, 국내를 대표하는 글로벌 여가 플랫폼 기업으로서의 입지를...

더보기

라쿠텐 손 잡은 야놀자, 일본 간다

모텔 예약에서 숙박 O2O 기업으로 성장한 야놀자가 일본 라쿠텐 라이풀 스테이와 손잡고 일본 시장에 진출한다. 야놀자는 7일 서울 삼성동 사옥에서 간담회를 열고 일본 최대 온라인 여행기업인 라쿠텐 라이풀 스테이와 상호 숙박 상품을 독점 공유하는 전략적 업무 제휴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라쿠텐 라이풀 스테이는 9500만 회원이 이용하는 일본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라쿠텐과, 800만 물건을 보유한 부동산 정보 업체 라이풀이 합작해 만든 회사다. 오는 6월부터 일본에서 합법화되는 ‘민박’ 형태의 공유 숙박 활성화를 위해 만들어졌다. 야놀자는 오는 3분기부터 라쿠텐이 보유한 호텔, 호수텔, 료칸, 민박...

더보기

‘여기어때’ 해킹침해 계기…정부, O2O 서비스 보안실태 점검 실시

숙박 온·오프라인 연계(O2O) 서비스 ‘여기어때’에서 발생한 고객정보 대량 유출 사고를 계기로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O2O 서비스 전반에 대한 보안실태 점검에 돌입한다. 먼저 이용자의 사생활·결제정보 등 민감한 정보를 다룰 것으로 예상되는 O2O 서비스 분야를 중심으로 기업들로부터 신청을 받아 점검에 들어간다고 12일 밝혔다. 앞으로 단계적으로 O2O 서비스 전체를 대상으로 점검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O2O 서비스는 서비스 유형에 따라 사생활 등 민감한 정보를 다루는 경우가 다수 존재한다. 침해사고로...

더보기

‘여기어때’, 고객 91만명 정보유출 확인…보안강화 정책 발표

숙박 O2O(Online to Offline) 서비스 ‘여기어때’에서 유출된 고객정보정보 수가 91만명으로 조사됐다. 당초 해커가 고객들에게 문자메시지를 전송해 알려졌던 규모보다 훨씬 많은 수치다. ‘여기어때’ 운영사인 위드이노베이션은 방송통신위원회·한국인터넷진흥원(KISA)·경찰청 등과 공조해 지난 일주일간 피해 규모 등을 집중 조사한 결과, 고객 91만명의 이용자명, 휴대전화번호, 숙박 이용정보 323만건이 해커에 의해 침해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3월30일 밝혔다. 해커가 사용자에게 문자메시지를 전송한 수는 지난 3월...

더보기

‘여기어때’ 고객정보유출…“‘SQL인젝션’ 공격 흔적, 금전 협박”

숙박 O2O(Online to Offline) 서비스 ‘여기어때’에서 해킹으로 고객정보가 대량 유출됐다. 최근 ‘여기어때’를 이용한 고객들에게 불쾌한 내용의 문자 메시지가 대량 발송됐다. 확인된 고객 수만 4000여건이다. 흔히 사용되는 웹 취약점 공격 수법인 ‘SQL인젝션(Injection)’에 의해 고객 개인정보가 저장된 데이터베이스(DB)가 뚫린 것으로 보인다. 현재 경찰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미래창조과학부, 방송통신위원회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여기어때’를 운영하는 위드이노베이션은 24일 “일부 고객정보가...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