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AI 보안관제 미션: 나쁜 놈은 신속하게, 이상한 놈은 정확하게 찾아라 – 2편

[전문가 기고] 신윤섭 이글루시큐리티 인공지능개발팀장 지난 기고(AI 보안관제 미션: 나쁜 놈은 신속하게, 이상한 놈은 정확하게 찾아라 – 1편)에서 AI 보안과제가 필요한 이유에 대해 다뤘다. 이번 기고에서는 AI 기술을 보안관제에 어떻게 적용할지, 그리고 이를 통해서 어떤 성과를 낼 수 있을지, 그 활용방안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명해보고자 한다.  보안관제 프로세스에 적용된 지도학습 탐지 모델 인공지능(AI) 보안관제에서 나쁜 놈을 신속하게 잡기 위해서는 지도학습 알고리즘을 활용할 수 있다. 지도학습은 마치 오픈 북...

더보기

코로나19로 뒤바뀌는 유통판, 5개 키워드로 요약

아마도 최근 거의 모든 사람들의 관심사가 아닐까 생각합니다. 코로나19 이후 우리 사회, 우리의 삶은 어떻게 변할 것인가. 저 또한 궁금합니다. 솔직히 두렵기도 합니다. 아무래도 필자가 기성세대에 속한 사람이라 더 그럴지 모르겠습니다. 저는 상하 위계가 있는 조직 생활을 경험했고, 그래서 그런지 경조사와 회식과 같은 대면 접촉은 일상처럼 당연했습니다. 그런데 코로나19 이후로 확실히 사회적인 분위기가 바뀐 모습입니다. 쉽게 말하자면 ‘비대면 문화’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습니다. 1인 가구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고 하죠. 통계청에...

더보기

AI 보안관제의 미션: 나쁜 놈은 신속하게, 이상한 놈은 정확하게 찾아라

[전문가 기고] 조창섭 이글루시큐리티 부사장 인공지능(AI) ‘알파고’가 세기의 대국을 치른 지도 벌써 4년이란 시간이 지났다.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4년의 시간 동안, AI 기술은 제조, 금융, 의료 등 다양한 산업의 핫이슈로 떠오르며 빠르게 적용되고 있다. 정보보안 분야 역시 예외는 아니다. 보안 전문가의 경험과 지식을 기계가 학습하게 함으로써 지능화된 사이버위협에 대한 리스크를 낮추려는 시도가 증가하고 있다. 특히 보안관제는 AI 기술이 적용될 때 큰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지목되는 분야 중 하나다. 그 이유를 알기...

더보기

온오프라인 유통의 본질은 사실 같다?

4.9%. 2006년부터 2018년까지 국내 유통업계의 평균 성장률입니다. 15.2%. 같은 기간 온라인 유통업계의 숫자만 따로 뽑아낸 성장률입니다. 특히나 최근인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온라인 시장은 20% 이상의 높은 성장률을 보입니다. 앞으로 유통업계에서 오프라인이 차지하는 비중은 점점 더 줄어들 것으로 예상됩니다. 온라인 유통은 2020년 약 133조, 2021년 159조, 2022년 190조원의 시장을 형성할 것으로 예상 됩니다. 평균 성장률을 감안했을 때 유통 시장에서 온라인이 차지하는 비중은 2022년 약...

더보기

이력서의 계절…스타트업 창업자의 구직 조언

채용의 시즌이다. 물론 채용 시즌이라는 말을 붙이기에는 한국의 IT , 그리고 개발자들은 1년 내내 채용중이고, 구직자들도 1년 내내 준비중이다. 필자와 같이 스타트업을 창업한 케이스를 제외하고는 더 좋은 회사에서 제안이 온다면, 한번 이직을 생각해 볼만한 이들이 IT 직종, 특히 개발자들이니까. 다른 직종들도 마찬가지겠지만, 한국의 IT직종만큼 채용시장과 구직시장이 서로 불균형인 곳이 있을까 싶다. 기업 입장에서는 일할 사람이 없다고 아우성이고, 구직자입장에서는 일할 곳이 없다고 아우성이다. 보통 구직자와 기업간의 서로 다른...

더보기

SKT, 5G 모바일 엣지 컴퓨팅 시동건다

SKT가 5G 초저지연 기술의 핵심인 MEC(Mobile Edge Computing) 서비스를 연내 시작한다고 한다. 처음 5G에 대해 다운로드 없이 실시간 게임이 가능하다거나, 로딩시간 없이 AR이나 VR을 사용할 수 있다고 홍보한 그 기능들은 엣지 컴퓨팅이 있어야 가능하다. 사실상 5G 개국 때부터 시작돼야 하는 것이었으나 어른의 사정으로 뒤늦게 시작한다. MEC는 LTE망에서도 구동할 수 있다. 다만 5G의 특징인 빠른 속도와 가상화를 통해 보안성을 담보할 수 있으므로 네트워크 안에서 클라우드 구현이 가능하다는 것이...

더보기

엔비디아가 꿈꾸는 자율주행은 클라우드 없는 클라우드, software-defined

엔비디아가 GPU 제조기업에서 점차 소프트웨어와 솔루션 기업으로 진화하고 있다. 엔비디아의 CEO 젠슨 황은 이를 두고 “자율주행차의 미래는 소프트웨어 정의(The future of autonomous systems has to be software-defined)”라고 GTC 2019에서 밝힌 바 있다. IaaS 혹은 SaaS 클라우드와 유사하지만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센서가 모두 포함돼 있다는 점에서 클라우드와는 다르다. 엔비디아는 페가수스(Pegasus), 자비에(Xavier) 등의 자동차 전용 하드웨어를 갖추고 있다....

더보기

‘컨테이너 가상화에 대한 모든 것’이 바로 이 기사 안에…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확산되면서 기업 비즈니스의 민첩성을 높일 수 있는 새로운 가상화 기술인 컨네이너에 대한 관심이 크게 높아지고 있습니다. 컨테이너는 물리적 인프라는 물론 여러 퍼블릭 클라우드 환경, 즉 멀티 클라우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에서 모두 활용할 수 있습니다. 개발과 운영이 실시간 효율적으로 이뤄지는 데브옵스(DevOps)는 물론, CICD(Continuous Integration and Continuous Delivery) 환경을 지원합니다. 마이크로서비스 아키텍처(MSA)를 구현하는데 최적의 기술이기도 합니다....

더보기

AI 스피커는 ○ ○ ○ 과 연결되고 싶다

* 챗봇 전문기업 ‘꿈많은 청년들’의 정민석 최고기술책임자(CTO)의 글입니다. [편집자 주] 올해 하반기 들어서 구글이 한국에 ‘구글 홈’을 출시하고 공격적인 프로모션을 하면서 구글 홈과 보급형 버전인 ‘구글 홈 미니’가 한국에 엄청나게 많이 풀렸다. 불과 얼마전까지만 해도 구글 홈 미니는 하이마트에서 2만원대에도 구입이 가능했었다. 그래서 하이마트에서 구글 홈 대란이 날 정도였었는데, 개인적으로는 이러한 챗봇, 그리고 ‘어시스턴트’ 붐을 기업들이 기회로 삼아서 새로운 시장을 열어줬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더보기

2018년 에듀테크 산업 결산과 2019년 전망

지극히 주관적인 관점에서 바라본, 2018년 에듀테크 산업 결산과 2019년 전망: K-12 영역을 중심으로   교육혁신의 역사   1911년 8월 조선총독부의 교육령부터 시작된 식민지 교육은 전통 교육을 단절하고 학생들 스스로 생각할 수 힘을 기르지 못하게 제한하였으며, 교사의 교육권 역시도 관리당국에서 통제했다. 이렇게 우리는 해방 이후 일제 식민 교육 잔재를 청산하지 못하고, 건국과 전쟁을 거치는 과정에서 지금의 서열 위주의 경쟁 체제를 유지하는 교육체제가 고착화 되었다. 650년 동안 스웨덴의 속국이었고, 척박한 자연환경에도 불구하고 식민지 교육을 떨쳐내고 최고의 복지와 우수한 인적 자원을...

더보기

시공간을 그리는 아키텍트, 일론 머스크

늘 이맘때면 올 한 해도 다사다난했다고 말한다. 특히, 국내는 올해 남북이 다시 서로 만나는 이정표를 세웠다. 그러나 해외에서는 미·중 무역 전쟁으로 말미암아 여름을 정점으로 많은 IT 회사의 주식이 곤두박질쳤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아독존 승승장구를 하고 있는 회사가 있었으니, 정말 지난 몇 년간 지옥이 있었다면 그것을 경험해 본 회사, 테슬라가 아니었나 싶다.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전기 자동차는?   인사이드EV에 따르면, 테슬라는 2018년 총 15만9027대를 판매했고, 그중에 모델3가...

더보기

성공적인 학습분석을 위해 준비해야 할 5가지

학습분석은 학습에 특화된 데이터 분석을 의미한다. 학습에 특화된 데이터라고 하는 것은 학습이 이루어지는 상황에서 발생할 수 있는 데이터이다. 현재까지는 오프라인 학습상황에서 데이터를 수집하는 방법이 마땅치 않기 때문에 학습분석은 주로 온라인 학습상황에 적용하고 있다. 그렇다면 온라인 학습상황에 적용할 수 있는 데이터 분석을 학습분석이라고 해도 무방할 것이다. 성공적인 학습분석을 위해 준비해야 할 것은 어떤 것이 있을까? 실제 실행 전에 준비해야할 사항을 5가지로 정리해 보았다.     성과 정의하기  ...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