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박앱으로 시작한 여가 플랫폼 기업 야놀자가 싱가포르 투자청과 부킹홀딩스로부터 1억8000만달러(약 2125억원) 규모 시리즈 D 투자를 유치했다고 11일 밝혔다. 야놀자 측에 따르면 투자 유치와 함께 기업가치 평가 역시 10억달러 이상으로 받아 ‘유니콘’ 기업에 이름을 올렸다.

야놀자는 투자금을 국외 시장 진출을 위한 자금으로 쓴다는 계획이다. 국내서는 경쟁력 있는 숙박 플랫폼으로 성장했으나 글로벌 시장에서 도전자 입장이기 때문에 기존 글로벌 플랫폼과 차별화를 위해 AI나 IoT, VR 등의 신기술을 숙박에 적용하는데 돈을 쓰겠다는 것이다.

아울러, 글로벌로 온라인에 등록하지 않은 숙박업소가 전체의 70%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되는 만큼, 이 업체들이 온라인 플랫폼에 합류하는데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투자와 함께 부킹홀딩스와 전략적 파트너십 협력을 진행키로 했다.

야놀자는 아고다(Agoda) 등 부킹홀딩스 주력 계열사와의 시스템 연동을 통해 야놀자와 제휴된 호텔, 모텔, 펜션 등 다양한 국내외 숙박시설의 판매를  강화할 계획이다. 야놀자 이용자들은 아고다를 비롯한 부킹홀딩스의 주요 브랜드들이 보유한 전세계 숙박시설을 야놀자 플랫폼에서 예약할 수 있게 될 것으로보인다.

야놀자 측은 투자 유치를 위한 평가에서 국내 숙박 및 여가 시장 지배자로서의 지위, 첨단 디지털 기술에 대한 이해와 경쟁력, 글로벌 사업 확장 등에서 점수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야놀자 측에 따르면 이 회사는 국내 시장 지배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진출을 꾀하는 중이다. 7개의 브랜드로 국내에서 200개 이상의 호텔 체인을 운영 중이며, 국외에서는 1000여 개의 호텔을 보유한 동남아 호텔체인 젠룸스에 투자했다.

이 외에 인공지능 및 사물인터넷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 호텔을 구축하고 있다. 올해 초 KT와 협력해 제주 서귀포에 도입한 스마트 호텔인 ‘헤이, 서귀포’를 만들기도 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