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배유미

반도체 힘입어 사상 최대 매출 기록한 삼성, 하반기도 ‘청신호’

삼성전자가 2021년 2분기 잠정실적을 공개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매출은 63조원으로 사상 최대, 영업이익은 12.5조원으로 2018년 3분기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업계는 반도체에 힘입어 삼성전자가 하반기에도 호황을 누릴 것이라고 분석한다. 삼성전자의 발표 내용에 따르면,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8.94% 증가했으며 엉업이익은 53.37%...

더보기

엔비디아의 ‘오린’ 플랫폼, 2022년 볼보 자율주행 모델 탑재

완성차 업체 볼보가 자율주행 기능을 구현하기 위해 엔비디아의 자율주행 솔루션 ‘엔비디아 드라이브 오린(Orin)’을 도입한다. 엔비디아는 볼보가 엔비디아 드라이브 오린을 기반으로 중앙집중식 컴퓨팅 아키텍처를 구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를 통해 시스템을 효율적으로 업데이트하고, 더욱 안전한 자율주행 성능을 사용자에게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더보기

반도체 장비 해외의존 80%, 진정한 국산화를 이루려면

소재·부품·장비(이하 소부장) 국산화에 돌입한 지 어언 2년. 업계에서는 대부분의 반도체 소재를 국산화했지만, 여전히 장비 국산화는 이뤄지지 않았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각 기업과 정부는 R&D에 적극적으로 투자해야 하며, 이에 더해 한국에 지사를 두고 있는 글로벌 반도체 장비 업체들의 역할도 중요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지난...

더보기

래티스의 서투스 프로 NX, 부진했던 로엔드 시장 살리나

저전력 프로그래머블(FPGA) 반도체 업체 래티스반도체가 AI 애플리케이션 특화 FPGA 신제품 서투스 프로 NX(CertusPro-NX)를 출시했다. FPGA 시장에서는 로엔드(저사양 디바이스를 타깃으로 한 반도체) 제품 개발이 다소 부진한 상황이었는데, 이번에 래티스반도체가 저사양 FPGA 제품을 개발하면서 일상에도 FPGA가 들어설 전망이다....

더보기

싱가포르에 공장 짓는 글로벌 파운드리, “공급과잉 없을 것”

세계 파운드리 업체들이 생산라인 증설을 망설이고 있는 가운데, 미국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업체 ‘글로벌 파운드리(Global Foundries)’가 싱가포르에 반도체 생산라인을 신설할 것이라고 CNBC 등 외신이 보도했다. 타 파운드리사의 경우 반도체 수급난이 완화된 이후 공급과잉이 일어날 것을 우려한 것인데, 글로벌 파운드리의...

더보기

中 배터리 재활용 규제는 일시적, “K배터리 긴장 늦추면 안 돼”

중국 정부가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을 금지하는 법안을 마련하기 위해 논의를 거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다만 이는 일시적이며, 안전성 검증을 다시 받은 이후에는 다시 배터리 재활용에 적극적으로 뛰어들 전망이다. 따라서 우리나라 배터리 업계도 긴장을 늦춰서는 안 된다는 분석이다. 중국 경제지 차이신(CaiXin)에 따르면, 중국 국가에너지국은 안전에 대한...

더보기

화학 기반 LG엔솔, 전자 기반 삼성SDI, 둘다 목표는 EV배터리?

세계적인 친환경 정책과 맞물려, 배터리 기업, 특히 K배터리 기업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내달 초 정부는 배터리 산업 생태계 육성을 위한 정책, 일명 K배터리 전략을 수립할 계획인데, 국내 업체들은 이에 힘입어 더욱 큰 기대를 받고 있다. 여기서 K배터리는 K반도체 전략과 비슷하게 정부, 기업, 기관에서 차세대 배터리 개발을 위한 연구지원,...

더보기

엔비디아 A100, 초당 180경번 연산하는 테슬라 ‘도조’컴퓨터에 탑재

엔비디아가 테슬라의 자율주행 연구용 슈퍼컴퓨터 ‘도조(Dojo)’에 엔비디아의 GPU가 탑재됐다고 밝혔다. 테슬라는 ‘컴퓨터 비전 컨퍼런스 CVPR 2021’에서 오토파일럿 및 자율주행 기능을 위한 심층 신경망(DNN, Deep Neural Network) 훈련에 사용되는 슈퍼컴퓨터 ‘도조’를 공개했다. DNN은 딥러닝을 위한 인공신경망의 일종이다....

더보기

ESG경영 뛰어든 반도체 기업들, “아직 기준 모호해”

반도체 기업들의 ESG경영 소식이 작년부터 자주 들려오기 시작했다. 여기서 ESG는 환경(Environment), 사회(Society), 지배구조(Governer)의 앞글자를 딴 것으로, 지속가능한 경영을 말한다. 과거에는 단순히 재무적인 요소로 기업을 평가했지만, 이제는 사업을 지속하기 위한 투명한 경영 여부도 고려해야 하는 시대다. 돈을 많이 버는...

더보기

인텔에 러브콜 보내는 독일, 유럽 IDM 2.0의 미래는?

인텔이 미국과 유럽을 대상으로 파운드리 사업을 확장할 계획을 하고 있는 가운데, 인텔이 독일 뮌헨 인근에 반도체 생산시설을 설립하기 위한 논의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 따르면, 인텔은 독일 뮌헨에 반도체 생산시설을 설립할 계획을 가지고 있으며, 아일랜드 킬테어 주 레익슬립 인근에 또 다른 7nm 반도체 생산시설을 건설하는 중이다. 레익슬립...

더보기

DLSS 확장하는 엔비디아, “고성능·고화질 모두 잡는다”

엔비디아가 DLSS 라이브러리를 확장한다. 이는 4K를 비롯한 고화질 화면에서 더 많은 고성능 게임을 실감나게 즐길 수 있게 됐다는 것을 의미한다. “PC로 게임과 멀티미디어를 풍부하게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라는 젠슨 황 엔비디아 CEO의 다짐처럼, 엔비디아의 DLSS도 사용자에게 풍성하고 몰입도 높은 콘텐츠를 제공해 나갈 방침이다. 여기서 DLSS는...

더보기

中 승인 앞둔 ADI-맥심 인수, 그들이 손을 잡은 이유

아날로그 반도체 아나로그디바이스(이하 ADI)의 통합 솔루션 반도체 기업 맥심 인터그레이티드(이하 맥심) 인수 절차가 진행되는 가운데, 중국의 승인을 앞두고 있다. 양사는 아날로그 반도체 업체에서 경쟁사였으나, 지난 2020년 7월 ADI가 맥심을 인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당시 밝힌 인수 금액은 200억달러(한화 약 23조원)으로, 인수 합병이 성사될...

더보기

LG에너지솔루션, 미국 최대 ESS에 신제품 납품

LG에너지솔루션은 17일 ESS(에너지저장장치)용 배터리 신제품 ‘TR1300 배터리 랙’을 세계 최대 규모의 ESS 프로젝트에 공급했다고 밝혔다. 해당 제품은 미국 발전업체 비스트라(Vistra)가 캘리포니아주 몬트레이 카운티의 모스랜딩 지역에 가동하고 있는 1.2GWh 규모의 전력망 ESS에 사용된다. ESS(Energy Storage...

더보기

현대車, 반도체 수급난에 국내 파운드리와 협업하나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이 지속되는 가운데, 국내 완성차 업체가 반도체 자립화에 팔을 걷고 나설 것이라는 추측이 제기되고 있다. 업계에서는 특별히 국내 파운드리 업체와 협업할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지난 14일, 미국 앨리배마에 위치한 현대자동차의 완성차 생산 라인이 중단됐다. 14일부터 18일까지 중단되는데, 이유는 극심한 차량용 반도체 재고 부족...

더보기

SKT 인적분할, SK하이닉스 소부장 인수 팔 걷나

SK텔레콤이 인적 분할을 추진하면서 SKT인베스트먼트(가칭)를 설립한다. 이를 통해 SK하이닉스와 반도체 및 신기술 사업에 더욱 효과적으로 투자할 전망이다. 특별히 증권사는 SK하이닉스가 이를 계기로 소재·부품·장비 분야에 투자할 것이라는 추측하고 있다. 이번 인적 분할을 통해 구조도 개편된다. 기존에는 SK그룹 아래 SK텔레콤이 있었고, 그 아래...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