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시아 기반의 글로벌 마켓플레이스 ‘쇼피(Shopee)’가 한국 판매자를 대상으로 브라질행 물류 서비스를 오픈한다. 새로운 서비스 오픈을 통해 한국 글로벌 판매자들은 ‘쇼피 브라질’에 공식 입점할 수 있게 됐다.

브라질까지 물류 방법론은 쇼피를 통한 동남아시아, 대만 마켓플레이스 진출 방법과 같다. 쇼피의 픽업 서비스 ‘SLS(Shopee Logistics Service)’를 이용하면 된다. 김포와 동탄에 위치한 쇼피코리아 한국 물류센터에 현지 마켓플레이스 고객 주문에 맞춰 상품을 보내면 이후 쇼피가 브라질까지의 배송, 통관 등을 지원한다.

쇼피는 2019년 브라질에서 마켓플레이스 서비스를 시작했다. 쇼피에 따르면 브라질의 인구는 2억1000만명으로 남미에서 가장 큰 이커머스 시장이다. 남미 한류 열풍의 중심지로 한국 제품에 대한 관심이 큰 시장이라는 설명이다. 쇼피코리아는 8월 말까지 브라질발 반품 건에 대해 상품 가격의 최대 100% 보상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권윤아 쇼피코리아 지사장은 “브라질은 지난해 이커머스 시장 규모가 2018년 대비 두 배이상 증가²했을 정도로 성장 잠재력이 커 국내 셀러와 기업들이 새로운 기회를 모색하기 적합하다”며 “쇼피를 통해 빠르고 간편하게 브라질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엄지용 기자> drake@byline.network

Similar Posts

2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