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노사 단협안 합의 “공동협력의무 13%”

네이버 노사가 단체협약에 잠정합의했다. 이견이 있던 ‘협정근로자’ 지정과 관련해 노사가 한발씩 양보하면서 극적 타결을 봤다. 지난 5일, 사내게시판에 교섭 과정을 생중계하며 마라톤 협의에 나선 것이 효과를 봤다. 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 네이버지회는 단체협약 전문 포함 92개 조항에 잠정합의했다고 13일 밝혔다. 네이버 노사는 지난 5일부터 6일까지 16시간 30분간의 마라톤 교섭 끝에 이같은 합의에 도달했다. 잠정합의안에는 ▲리프레시 휴가 개선 ▲인센티브 지급기준과 주요 경영사항 설명 ▲배우자출산 휴가...

더보기

카카오, 노사협약 타결…포괄임금제 폐지

카카오 노사가 포괄임금제 폐지와 복지제도 확대를 골자로 한 단체교섭안에 잠정 합의했다. 카카오는 지난 28일 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 노동조합 카카오지회 ‘크루 유니언’과 13차에 걸친 단체교섭 결과로 임금체계 개편 및 복지제도 확대안에 대해 잠정 합의했다고 30일 밝혔다. 합의안의 핵심 결과는 임금체계 개편이다. 사실상 포괄임금제에 해당하는 ‘고정연장근로수당’을 전액 기본급에 포함시키는 데 합의했다. 그동안 연장, 야간, 휴일 수당 등이 임금에 들어가 선지급되어 왔으나 합의 이후 이들...

더보기

네이버 노조 첫 기자간담회 “쟁의하게 된 배경 봐달라”

“파업 그 자체보다, 쟁의를 하게 된 배경을 먼저 들어달라” 네이버 노조가 오는 20일 본사 1층 로비에서 조합원들과 첫 공식 쟁의행위에 들어간다. 내달 말에는 IT업계와 화학섬유식품노조 산하 노동조합들과 연대한 대규모 쟁의행위도 고려 중이다. 네이버 노조는 11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향후 활동 계획을 밝히면서, 결국 쟁의행위를 결정하게 된 노조의 입장을 알아달라고 호소했다. 오세윤 네이버 노조지회장은 이날 기자회견 낭독에 앞서 “네이버 노조 파업여부에 많은 관심 갖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더보기

네이버 노조 쟁의 찬성, 파업은 “글쎄…”

네이버 노조가 실시한 쟁의 행위 찬반 투표 결과, 거의 100%에 가까운 조합원이 참여해 90%가 넘게 찬성했다. 노조는 사측이 요구사항을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설 연휴 이후 단계적으로 쟁의행위를 시작한다는 방침이다. 31일 민주노총 화섬식품노조 네이버지회(공동성명)는 지난 28일부터 31일까지 사흘간 네이버와 자회사인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 컴파트너스 조합원을 대상으로 실시한 쟁의행위 찬반투표 결과, 압도적 투표율과 찬성률이 나와 쟁의행위를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투표 마감 후 공개된 결과에 따르면 네이버의...

더보기

4차 산업혁명과 IT 노동조합의 상관관계?

네이버, 넥슨, 스마일게이트, 카카오. 올해 노동조합이 생긴 IT 기업들이다. IT노조라는 말은 일반에 다소 생소하다. 젊은 기업, 이직이 잦고 독자적으로 행동하길 바라는 개발자, 빠르게 변하는 경쟁환경 등을 생각하면 노동조합이라는 단어가 다소 이질적으로 느껴져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올해 IT 기업들은 ‘민주노총 화학섬유식품노조’라는 깃발 아래 뭉치고 있다. 보다 수평적인 의사결정 구조, 포괄임금제 폐지, 복지 강화, 고용 안정 등이 이들이 주장하는 바다. 이들은 어떻게 노조를 만들게 됐을까. 또 어떤 주장을 할까. 직접...

더보기

“IT에 노조가 왜 필요하냐고요?”

네이버, 넥슨, 스마일게이트, 카카오. 올해 노동조합이 생긴 IT 기업들이다. IT노조라는 말은 일반에 다소 생소하다. 젊은 기업, 이직이 잦고 독자적으로 행동하길 바라는 개발자, 빠르게 변하는 경쟁환경 등을 생각하면 노동조합이라는 단어가 다소 이질적으로 느껴져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올해 IT 기업들은 ‘민주노총 화학섬유식품지회’라는 깃발 아래 뭉치고 있다. 보다 수평적인 의사결정 구조, 포괄임금제 폐지, 복지 강화, 고용 안정 등이 이들이 주장하는 바다. 이들은 어떻게 노조를 만들게 됐을까. 또 어떤 주장을 할까. 직접...

더보기

[엄지용의 물류 까대기] ‘오프라인’에서 찾은 온라인 신선식품 판매의 본질 外

한 주간 발생한 여러 이슈를 ‘물류(Logistics)’ 관점에서 분석합니다. 물류 이야기만 다루지 않습니다. IT, 유통, 제조, 금융, 사회, 문화 등 다양한 산업군에서 발생하는 현상을 흐름(Flow)과 최적화(Optimization)라는 관점에서 연결합니다. 기본적으로 기업이 배포한 ‘보도자료(COMPANY)’를 제시합니다. 여기에 기자의 ‘관점(VIEW)’을 더합니다. 중요한 것은 팩트가 아닌 관점입니다. 궁극적으로 독자 여러분의 또 다른 관점이 더해져, 완성되는 콘텐츠가 되길 희망합니다. 시작하며 오늘은 회사의...

더보기

CJ대한통운 택배대란이 끝났지만 끝나지 않은 이유

CJ대한통운의 대전 허브터미널 가동중지(11월 25일부로 재가동)와 11월 21일부터 시작된 택배노조(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전국택배노동조합)의 파업으로 인해 촉발된 ‘택배대란’의 원인은 해소됐지만, 여전히 물류 문제는 해결되지 않았다. 택배대란은 끝나지 않았다. [참고기사: CJ대한통운 ‘택배대란’ 눈앞에… 간선차량 400대 멈췄다] 택배노조가 11월 29일 0시부를 기해 파업복귀 선언을 했다. 하지만 분당, 청주, 광주, 대구, 경주, 울산, 창원 등 파업이 있던 일부 지역으로 배송되는 화물의 물류 문제는 계속될...

더보기

네이버 노조, 교섭 결렬 유보

네이버 사원 노조가 교섭 결렬 선언을 유보했다. 최근까지 네이버 사원 노조와 사측은 비조합원을 포함한 협상 TF 구성안 등을 놓고 갈등을 빚다 교섭 결렬 위기에 처했었다. 네이버 사원 노조는 30일 공동성명을 내고 사측과 교섭 결렬 선언을 유보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네이버 측은 그동안 교섭에서 복리후생안 등을 논할 때 노조가 아닌 TF를 협상 당사자로 놓자고 요구해 왔다. 노조 측은 회사가 비조합원을 포함한 TF 구성안 요구를 철회한 만큼, 노조 역시 교섭 정상화를 위해 성실한 논의로 원만한 합의를 도출할 수 있게끔 노력을...

더보기

카카오 노조지회장 “노조 만든 이유는”

“소통이 줄었다, 소통을 복원하겠다” 카카오가 민주노총 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이하 화섬노조) 소속으로는 네번째로 IT 노조의 깃발을 올렸다. 24일 발표한 ‘노조 설립 선언문’에서 화섬노조 카카오 지회는 “공개와 공유를 통한 소통을 최선의 가치로 삼고 있던 카카오에서 소통을 이야기하는 것이 어색해지고 있다”며 카카오의 노조 설립 당위성을 강조했다. [관련기사: 카카오도 노조 설립 “소통 부재 막겠다”] 노조 설립 소식이 알려진 25일, 서승욱 카카오 지회장과...

더보기

카카오도 노조 설립 “소통 부재 막겠다”

카카오에도 노동조합이 설립됐다. 네이버, 넥슨, 스마일게이트에 이은 민주노총 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 소속 네번째 IT 노조다. 민주노총 전국화학섬유식품산업노동조합 카카오지회는 지난 24일 밤 10시경, 자체 홈페이지를 통해 노동조합 설립선언문을 공개했다. 별칭은 ‘크루 유니언’으로, 카카오 종사자를 뜻하는 크루(Krew)와 노동조합의 유니언(Union)을 합친 말이다. 카카오 공동체 전체 크루 간 연결과 결합, 단결을 상징하는 의미를 담았다. 선언문에 따르면 카카오 노조는 사내 ‘소통의...

더보기

창사 이래 첫 노조 생긴 ‘안랩’, 서비스사업부 분사 놓고 ‘갈등’ 조짐

국내 대표 보안업체 안랩에 노동조합이 생겼다. 1995년 설립 이후 처음이다. 지난 1일 안랩 노동조합이 고용노동부에 설립 신고를 마치고 공식 출범했다.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소속이다. 안랩 노조 결성은 서비스사업부 분사 결정이 계기가 됐다. 안랩은 지난 달 14일 이사회 의결을 거쳐 서비스 사업부를 물적분할해 ‘안랩BSP(가칭)’을 설립하기로 결정했다. 오는 11월 2일 분할승인을 위한 주주총회를 거쳐 2019년 1월 2일을 분할기일로 분할 절차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서비스 사업부 인력 356명이 새롭게...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