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hor: 박리세윤

[까다로운 리뷰] 이것이 VR 메타버스의 미래, 오큘러스 퀘스트 2

이종철의 까다로운 리뷰, 오늘은 완판 행진을 기록하고 있는 오큘러스 퀘스트 2를 가져왔습니다. 과거의 VR 기기는 이런 모습이었습니다. 저 선이 뽑히면 제 생명도 끝나죠. PC 연결이 필수여서 멀리 갈 수 없었습니다. 또 다른 VR은 이렇게 뒤에 기둥을 세워야 했습니다. 이유는 가상의 울타리를 쳐서 다치는 걸 방지하기 위해서입니다. 대신 가격 때문에...

더보기

[까다로운 리뷰] 서버처럼 사용하는 데스크톱 HP ZCentral 4R

안녕하세요 이종철의 까다로운 리뷰 오늘은 여러분이 상상할 수 없는 신기한 PC를 보여드립니다. 저는 처음에 워크스테이션 리뷰를 하라고 해서 이런 PC가 온 줄 알았습니다. 이 올인원 PC는 안에 아주 좋은 부품을 넣어서 업무용으로 사용하는 워크스테이션인데요. 노트북 형태의 워크스테이션도 있습니다. PC라서 날로 먹는 리뷴 줄 알았죠. 그런데 저희에게...

더보기

[까다로운 IT] TV살 때 호갱 안 당하는 법

안녕하세요. 이종철의 까다로운 IT, 오늘은 TV살 때 호갱 안 당하는 법을 알아보겠습니다. CES2021에서는 많은 TV가 나왔는데요. 그중에서도 미니 LED가 주력 TV로 등장했죠. 그런데 사실, 미니 LED는 우리가 아는 고오급 TV인 OLED가 아닙니다. 이 TV는 사실 LCD인데요. LG의 QNED, 삼성의 네오 QLED 모두 LCD TV죠....

더보기

[까다로운 IT] 애플이 반도체를 직접 만드는 이유

안녕하세요. 이종철의 까다로운 IT, 오늘은 왜 애플이 직접 반도체를 만드는지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여러분 과거의 현대차나 쌍용차가 엔진을 수입해서 쓰던 것 아셨나요? 처음 한국이 자동차를 만들 땐 엔진을 만들 기술력이 없어서 미쓰비시나 벤츠 등의 엔진을 사 와서 사용했습니다. 예전엔 그래서 쌍용차의 보닛을 열어보면 쌍용이 아닌 벤츠의 마크가...

더보기

[까다로운 리뷰] 노트북이 무거운 이유, 요가 슬림 7i 카본

안녕하세요 이종철의 까다로운 리뷰. 오늘은 노트북들이 왜 무거운지에 대해서 알아보겠습니다. 대학생일 때 제가 처음 산 노트북은 50만원짜리였는데요. 다른 친구들이 100만원이 넘는 저성능 노트북으로 허세를 부릴 때 아주 합리적인 소비를 한 줄 알았죠. 문제는 두배로 무거웠다는 겁니다. 그 결과 그 노트북은 노트북이지만 집 밖으로 나가지 않게 되었습니다....

더보기

[까다로운 리뷰] 종니 아이브의 아이폰 12

돌아왔습니다, 디 아이폰. 가장 뛰어난 그 폰, 당신의 품으로. 애플은 생각했죠. 노치와 인덕션을 탑재하고도 새 폰 느낌을 줄 수 없을까. 그래서 새롭게 선보입니다. 깻잎 통조림 디자인. (와우) 소개합니다. 당신이 처음 보는 그 폰. 아이폰 트웰브. 우리는 새로운 사양을 붙여 당신에게 찾아가려 했죠. 아주, 새로운 방법으로. 세상에서 가장 빠른 통신...

더보기

[스튜디오 바이라인] 델 래티튜드 5310 2-in-1

안녕하세요. 이종철의 까다로운 리뷰, 오늘은 여러분 대부분이 써보지 못하셨을 비즈니스 랩톱을 가져왔습니다. 외관은 거의 컨슈머 제품과 비슷한데요. 사실 비즈니스 제품에는 엄청난 기능들이 몇 가지 숨겨져 있습니다. 우선은 프로세서가 다릅니다. 똑같은 인텔 프로세서지만 기업용 v-pro 라인업이라는 게 있는데요. 비싸지만 안정적입니다. 특히 컴퓨터를 쓰는...

더보기

[출근했습니다] 누가 ‘데이터 라벨링’을 디지털 노가다(?)라 했는가

기자가 어느 스타트업의 일일 직원이 됩니다. 출근부터 퇴근까지, 시간 꽉 채워 직원들과 함께 업무를 보면서 이 회사가 어떤 고민을 갖고 무슨 일을 하는지, 추구하는 가치가 무엇인지 등을 알아보려 합니다. 하루 출근했다고 회사를, 산업을 모두 알 수는 없겠죠. 다만, 한 시간 만나 짧게 인터뷰하는 것보다는 조금은 더 많은 것을 보게 될 수 있지 않을까요?...

더보기

[출근했습니다] 밭뙈기 하나 없이 감자 시장 1위된 농테크 스타트업 ‘록야’

기자가 어느 스타트업의 일일 직원이 됩니다. 출근부터 퇴근까지, 시간 꽉 채워 직원들과 함께 업무를 보면서 이 회사가 어떤 고민을 갖고 무슨 일을 하는지, 추구하는 가치가 무엇인지 등을 알아보려 합니다. 하루 출근했다고 회사를, 산업을 모두 알 수는 없겠죠. 다만, 한 시간 만나 짧게 인터뷰하는 것보다는 조금은 더 많은 것을 보게 될 수 있지 않을까요?...

더보기

[까다로운 리뷰] MS 팀즈로 학생들과 화상 수업하기

안녕하세요. 이종철의 까다로운 리뷰. 오늘은 제가 초등학교 선생님이 돼서, 수업을 해보겠습니다. 초등학생 1 : 안녕하세요 형님들 인사 오지게 박겠습니다. 홍초딩입니다 초등학생 2 : 지금 제가 시간이 없어서 수.업.하.기. 힘들다고요. 아.시.겠어요? 어째 초딩이 아닌 것 같네요. 아무튼 이 학생들, 너무 사랑스럽지만, 지금은 만날 수 없으니...

더보기

[까다로운 IT] 혁신적으로 똑같이 생긴 아이폰 SE

우리는, 완전히, 새로운 것을 만들었습니다. 디 아이폰, 소개합니다. 완전히 새로운 아이폰. 애플은 생각했죠. 세상을 바꾼 폰이 무엇이었는지를. 구형 아이폰에, 새로운 이름을 붙일 순 없을까. 아주 멋진 이름으로. 당신이 처음 보는 그폰, 스페셜 에디션. 아이폰 SE. 우리는 이 멋진 이름으로, 구형 아이폰을 팔 것입니다. 아무도 아이폰8인지 모르는,...

더보기

[남혜현의 IT 잡식iN ] 11일부터 중단하는 타다, 대체 왜?

기사 딸린 초단기 렌터카, 혹은 면허 없는 유사 택시. 논쟁을 불러 일으켰던 ‘타다 베이직’ 서비스가 결국 오는 11일 문을 닫습니다. 지금처럼 모바일 앱을 통해 실시간 예약해 쓰는 베이직 서비스를 불법으로 규정한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이’ 지난달 국회를 통과했기 때문인데요. 타다를 운영하는...

더보기

[까다로운 IT 브리핑] CES 2020 – 볼리가 꿈꾸는 IoT의 미래

이종철의 까다로운 IT 브리핑, 첫번째 시간으로 CES를 다뤄보겠습니다. CES 2020의 스타는, 실제 판매가 이뤄지지 않는 볼리였습니다. 볼리의 등장은, 사물인터넷, CES의 표현으로는 사물지능이 앞으로 어떻게 발전할지를 알 수 있는 열쇠에 해당합니다. IoT의 원래 의미는, 사물끼리 정보를 주고받아서 자기들끼리 가정이나 공공 등의 환경을 스스로...

더보기

[까다로운 리뷰] 서피스 랩탑 3, 서피스 프로 7

자 이종철의 까다로운 리뷰. 오늘은 다른 그림 찾기를 해보겠습니다. 이 제품들은 서피스 랩탑 3와 서피스 프로 7인데요. 서피스 랩탑 2, 프로 6와 한번 비교해보겠습니다. 우선 서피스 프로 7입니다. 자 바이라인네트워크의 최첨단 CG를 통해 6가 어떻게 생긴지 확인해보시죠. 자, 이제품이 서피스 프로 6입니다 차이점을 알아보시겠나요? 서피스 프로 7와...

더보기

[까다로운 리뷰] 과연 IT 기자들은 숨은 PC를 찾을 수 있을까

안녕하세요. 이종철의 까다로운 리뷰. 오늘은 제가 책상을 한번 깔끔하게 치워보겠습니다. 이것은 현재 제가 사용하고 있는 책상인데요. 데스크탑을 사용하기 때문에 전선 지옥에 빠집니다. 케이블타이로 묶으면 어느 정도 해결은 가능하지만 선을 빼려면 또 자르고 새로 묶어야 하죠. 노트북을 쓰면 어떨까요? 이곳은 노트북을 쓰는 박리세윤 PD의 책상입니다. 여긴...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