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서비스에 엔지니어만? 기획·디자인과 함께 해야” [DEVIEW 2023]

아바타 서비스, 기획·디자인과 협업 중요
모델 버전별 이력 남기고 비교 가능한 웹페이지 개발
‘데이터 가시화’로 요구사항도 점차 명확해져

“스노우 AI 필터 준비를 하다 보니까, AI 서비스는 함께 만들어가는 거구나 생각하게 됐습니다. 딥러닝 엔지니어만 있다고 되는 것이 아니라, 기획과 디자인과 함께 러닝커브(학습곡선)가 올라가면서 같이 성장해야 한다고 봅니다.”

정태민 스노우 엔지니어는 28일 서울 코엑스에 마련한 개발자 컨퍼런스 ‘데뷰(DEVIEW) 2023’에서 AI 서비스 방법론에 대해 설파했다.

정 엔지니어는 “‘얼굴이 이상한 거 같다’ ‘더 예쁘게 해주세요’ 등 정말 많은 요구사항들이 끊임없이 나온다”면서 “API 개발 때는 요구사항이 명확해 그에 맞춰 코드 수정을 하면 되지만, AI 아바타 서비스는 ‘눈이 멍하게 보이는데 생기있게 해주세요’ 등 이렇게 요구사항이 오곤 한다”고 토로했다.

이 때문에 정 엔지니어가 간스튜디오(GAN STUDIO)라고 부르는 업무 웹페이지를 만들었다. 샘플 사진을 공유하고, 누구나 언제든 볼 수 있게 만든 시스템이다. 모델 원본과 다음 버전을 비교하면서 버전 관리가 가능해졌다.

데뷰2023 발표 현장

정 엔지니어는 “저희는 20명 남짓인데, 이 정도가 동시에 접속하고 볼 수 있는 페이지가 존재하면 된다”며 “수정할 때 코멘트를 남겨놓고 모델을 저장해 놓아 히스토리 관리가 가능해졌다
”고 강조했다. 이어서 “한번 콘텐츠가 나가는데 모델 하나만으로 끝나는 경우는 없다”며 “웹페이지에서 아바타가 점점 선명해지고 예뻐지는 걸 볼 수 있고, 버전별로 보면서 최종 이미지 모델을 결정하는데도 쓸 수 있다”고 말했다.

간스튜디오를 만들고 팀이 활용하기 시작한 이후, 반복 작업이 크게 줄었다. 여기에 AI 서비스까지 연결해놓으면서 업무 자동화도 가능해졌다. 정 엔지니어는 “자동화로 휴먼에러가 줄어들었다”며 “모델 수정 결과를 가시화하자 기획에서도 이렇게 바뀌는구나 알게 되고, 요구사항도 현실적으로 바뀌었다”고 말했다.

스노우 AI 아바타 서비스는 작년 12월 10일 대표가 프로젝트 개발을 처음 권유한 이후 준비를 거쳐 불과 3개월 만에 결과물이 나왔다. 이 과정에서 간스튜디오가 적지 않은 역할을 했다. 정 엔지니어는 “모든 인원들이 같이 러닝커브를 겪으면서 가능했다”며 “데이터가 전부인 AI에선 이를 가시화하는 것이 충분히 의미있다고 본다”고 재차 강조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ldhdd@byline.network

AI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리테일 테크는 무엇일까

– 리테일 & 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

리테일 산업은 이제 디지털 산업입니다.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기업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지 않고서는 생존할 수 없습니다. AI 기술의 발달은 리테일 업계에 새로운 기회와 도전과제를 안겨주었습니다.

생성형 AI, 이커머스 쏠림, D2C 확장, 오프라인 매장의 폐점, 경기 침체, 늘어만 가는 배송 수요 등의 많은 변화 속에서 리테일과 물류, 커머스 업계는 디지털 없이는 변화에 대처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이에 바이라인네트워크는 리테일&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를 개최합니다. 리테일과 물류 기업이 어떻게 AI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지, 디지털 혁신을 위해 필요한 기술과 활용사례는 무엇인지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 일시: 2024년 3월 7일(목) 9:00 ~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7길 22 ST Center (과학기술컨벤션센터) 지하 1층 대회의실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