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보니]음악 듣는 경험의 재발견 ‘에어팟’

애플이 에어팟을 출시했다. 애초 10월 말 출시 예정이었지만 두 달 정도 늦은 12월 말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아이폰7과 함께 공개되면서 혹자는 아이폰에 에어팟을 번들로 끼워주는 것 아니냐고 묻기도 하는데, 아이폰7에는 라이트닝 단자에 꽂는 유선 이어팟이 딸려 온다. 에어팟은 21만9천원에 따로 파는 액세서리다.

airpod_116-12-18

에어팟은 무선 이어폰이다. 더 정확히 들어가자면 블루투스 이어폰이다. 애플이 갑작스레 무선 이어폰을 왜 내놓았을까? 에어팟에 궁금한 건 소리가 아닐 게다. 애플이 블루투스 음향 기기를 어떻게 해석하는지, 어떤 다른 경험을 주는지가 차별점이 될 것 같다. 며칠간 에어팟을 써보고 느낀 생각을 먼저 정리하자면 애플은 단순한 블루투스 오디오보다도 W1 프로세서를 이용해 음악 듣는 환경의 변화를 이야기하고자 하는 것 같다.

에어팟은 기본적으로 이어팟의 무선 버전이다. 디자인은 아주 약간 달라졌다. 공기가 통하는 덕트의 위치나 모양이 조금 달라졌다. 그리고 길쭉한 막대 부분이 약간 두꺼워졌다. 그 끝에는 마이크가 달려 있고, 이를 둘러싼 금속 부분이 바로 충전 단자다. 귀에 꽂는 헤드유닛 쪽을 보면 양쪽으로 검은 점이 하나씩 박혀 있다. 이 점은 근접 센서다. 에어팟이 귀에 꽂혀 있는지 확인하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여전히 기본은 이어팟의 디자인을 그대로 안고 있다. 재질과 귀에 꽂았을 때 느낌은 조금도 다르지 않다. 배터리와 프로세서 등이 들어가면서 무게가 부담스럽지 않을까 했는데, 처음 꺼내 들었을 때 딱 드는 생각이 ‘가볍다’였다. 수치적으로는 4g이라는데, 유선 이어팟보다 약간 더 무겁고, 왠만한 금속 재질 이어폰보다는 가볍다.

airpod_816-12-18

애플이 에어팟을 통해 하고 싶었던 이야기는 결국 음악을 듣는 또 다른 경험에 있는 듯하다. 그리고 아이폰에서, 아니 모바일 기기에서 3.5mm 단자를 없애야 하는 이유를 말하고 있다. 물론 3.5mm 이어폰 단자가 있다고 해서 에어팟을 못 쓰는 건 아니지만….

어쨌든 에어팟과 이어팟의 차이는 소리가 아니라 경험의 차이라고 보면 된다. 일단 연결 과정이 새롭다. 다시 말하지만 에어팟을 기기적으로 해석하면 ‘블루투스 이어폰’이다. 하지만 사용 방법을 다르게 풀어내기 때문에 머릿속에서 블루투스라는 느낌은 완전히 지워진다. 고해상도 디스플레이와 레티나 디스플레이의 차이점을 떠올리면 비슷할 듯하다.

블루투스의 재해석, ‘아이클라우드’

에어팟은 처음 연결, 그러니까 페어링하는 과정부터 다르다. 전원이나 페어링 버튼은 따로 없다. 그저 케이스를 여는 순간 전원을 켠다. 그리고 곧장 가장 가까운 애플 기기를 찾는다. 에어팟 케이스의 뚜껑을 열면 가까이에 있는 기기 화면에 에어팟을 연결하겠냐는 화면이 뜬다. 설정 화면에 들어가서 페어링하는 과정 대신, 이 화면에서 ‘확인’ 버튼만 누르면 에어팟은 내 아이클라우드 계정에 속하게 된다. ‘기기’에 속하는 게 아니라 ‘아이클라우드’에 속한다.

그래서 기기 한 대와 페어링을 마치면 같은 아이클라우드 계정으로 묶인 모든 기기, 그러니까 아이패드, 아이팟 터치, 맥, 애플워치까지 모든 기기가 에어팟과 연결할 준비가 이뤄진다. 플레이어나 제어센터에서 출력장치를 고르는 화면에 들어가면 에어팟이 뜬다.

airpod_416-12-18

또한 케이스의 뚜껑을 열고 귀에 꽂으면 일단 가장 가까운 기기에 연결이 된다. 연결하는 과정에서는 블루투스 신호로 거리를 측정하는 아이비콘 기술을 이용한다.

블루투스의 가장 큰 걸림돌은 연결 속도나 품질 등이 아니다. 페어링과 관련된 번거로운 과정들이다. 애플은 그 과정에서 최대한 블루투스같은 느낌을 덜어내려고 했다. 애플의 공유기인 에어포트에서도 비슷한 느낌을 받은 바 있다. 애플이 에어팟에서 집중하는 건 결국 ‘음악을 접하는 경험’인 셈이다.

이 외에도 몇 가지 새로운 점들이 있다. 에어팟을 귀에 꽂고 음악을 듣다가 한 쪽을 빼면 기기는 재생을 멈춘다. 그리고 다시 꽂으면 재생이 이어진다. 스마트폰의 근접 센서와 마찬가지로 이어폰 헤드에 달린 센서를 이용해 귀에 꽂혀 있는지를 인식하고 그에 따른 시나리오에 따르는 것이다. 에어팟에 들어 있는 W1 프로세서가 하는 역할 중 하나다. W1 프로세서는 오디오 재생과 관련된 일 외에도 센서를 제어하고, 전력 소비를 최적화하고, 블루투스 연결 안정성을 높이는 역할을 한다. 에어팟을 두고 또 하나의 웨어러블 기기라고 해석하는 글을 본 적 있는데 그리 무리한 해석은 아니다.

airpod_216-12-18

에어팟 옆에는 터치 센서도 있다. 복잡한 기능은 아니고 그냥 버튼 역할을 한다. 옆 부분을 두 번 두드리면 기본은 시리가 작동한다. 시리와 관련된 에어팟의 기능은 배터리 충전상태 체크와 음량 조절을 할 수 있다. 버튼으로 음량 조절이나 재생 콘트롤을 대신할 수 있으면 좋겠지만 에어팟 자체가 크기가 작아서 쉽지 않다. 기기로 제어하거나 시리로 대신 해야 한다. 이 두 번 두드리기는 설정에서 재생, 정지로 바꿀 수도 있는데 에어팟을 귀에서 빼면 음악이 멈추기 때문에 굳이 바꿀 필요는 없었다. 시리는 터치 외에도 아이폰에서처럼 “시리야”라고 불러서도 쓸 수 있기 때문에 옵션을 어떤 것으로 골라도 큰 문제는 없다. 전화가 걸려왔을 때 에어팟을 두 번 두드리면 통화할 수 있다.

에어팟의 마이크는 막대 아래쪽에 달려 있다. 이 마이크는 소리가 나는 쪽으로 신호를 집중하는 지향성 마이크다. 움직임과 목소리를 인식해 빔 포밍으로 전화 통화 등의 목소리만 정확히 읽어낸다. 왼쪽과 오른쪽 모두 마이크가 있는데 기본은 ‘자동으로 상황에 맞게 인식’해서 쓰고, 필요에 따라 왼쪽이나 오른쪽 마이크를 골라 쓸 수도 있다. 상대방에게 말하지 않으면 아이폰 대신 에어팟으로 통화하는지 인식하지 못했다.

5분 충전하면 두 시간 재생

배터리는 한번 충전으로 5시간은 무리 없이 쓸 수 있다. 5시간이 길면 길고 짧으면 짧은데, 5시간 내내 이어폰을 꽂고 있는 상황은 흔치 않다. 충전은 케이스로 하는데 케이스 자체에도 배터리가 들어 있어서 에어팟을 넣으면 바로 충전을 시작한다.

충전 속도는 매우 빠르다. 완전히 방전돼서 켜지지 않는 상황에서도 5분 정도 충전하면 약 30%까지 채워진다. 완전히 꺼지면 15% 정도 충전해야 다시 켜진다. 에어팟의 배터리를 다시 가득 채우는 데 걸리는 시간은 30분이면 충분하다. 50%까지 충전하는 데는 7~8분 정도 걸린다. 애플 발표는 15분 충전에 3시간을 쓸 수 있다는데, 10분 충전만 충전해도 거의 3시간을 쓸 수 있는 양이 채워진다. 사실 속도가 빠르다기보다 이어폰에 넣을 수 있는 배터리 크기가 작다보니 빨리 충전되는 쪽에 가깝다.

애플은 에어팟을 이런 식으로 케이스로 충전해가면서 쓰면 24시간을 들을 수 있다고 하는데 이틀을 부지런히 써도 배터리가 남았다. 5시간, 그리고 재충전에 대한 불안이 있었는데 배터리는 쓰는 데 전혀 영향을 끼치지 않는다. 지금은 아예 배터리는 신경 쓰지 않고 있다. 케이스는 라이트닝 케이블로 충전하면 되고, 라이트닝 케이블은 다행히도 포장 상자 아래에 포함되어 있다.

애초 키노트를 보고 가장 걱정했던 부분은 에어팟이 귀에 잘 붙어있을까 하는 점이었다. 일단 에어팟이 귀에 들어가는 디자인은 이어팟과 거의 똑같다. 재질도 다르지 않다. 무게는 약간 더 나가지만 귀에 꽂아도 에어팟을 잡아 당기는 무게감은 없다.

airpod_316-12-18

어쨌든 귀에서 이어팟이 잘 빠진다면 에어팟도 잘 빠진다.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내 경우에는 앉아서 이어팟을 듣는 동안은 잘 빠지지 않지만 걸어다니면서는 툭툭 빠지는 편이었다. 하지만 에어팟은 걸어다니거나 횡단 보도를 건너면서 살짝 뛰어도 귀에서 빠지지 않았다. 이어폰이 귀에서 빠지는 이유는 셀 수 없이 많지만 줄이 흔들리는 것도 이유중 하나였나보다. 물론 한동안 걸어다니면 귀에서 빠질 것 같은 느낌이 들기도 하는데 서서히 느낌이 오기 때문에 다시 잡아주면 됐다.

에어팟은 생각보다 잘 빠지진 않았지만 아직 불안함은 어쩔 수 없는 듯하다. 또한 목 위로 많이 올라오는 옷을 입으면 옷자락이 이어팟 끝을 건드릴 수도 있는 것 같다. 아직까지 빠뜨린 적은 없지만 뭔가 제 2의 안전 장치가 있어야 마음 편하게 쓸 수 있을 것 같다.

디자인에 대해서도 많은 말들이 있긴 하다. 페이스북에서 받은 질문들도 ‘주변에서 사람들이 이상하게 쳐다보지 않나’라는 것이 있었는데, 3일간 에어팟을 꽂고 지하철도 타고, 버스도 타고, 홍대 거리를 돌아다니기도 했다. 하지만 서운하게도 아무도 신경 쓰지 않았다. 선 없이 이어팟이 귀에 걸린 것 같은 디자인 자체가 그렇게 신경 쓸 정도는 아닌 듯하다.

애플이 결국 에어팟에서 보여주려고 한 것, 그리고 아이폰7에서 이어폰 단자를 없애버린 것도 궁극적으로는 무선으로 넘어가기 위해서다. 그리고 에어팟은 무선으로 넘어가는 것 역시 단순히 선만 잘라내는 게 아니라 기기 스스로 판단하고 제어할 수 있게 되면 음악을 즐기는 습관 자체가 달라질 수 있다는 메시지이기도 하다.

airpod_616-12-18

에어팟도 어떻게 보면 블루투스 이어폰이다. 그리고 음질이나 음색은 이어팟과 크게 다르지 않다. 미세하게 늦게 재생되는 블루투스의 특성도 있다. 단순히 블루투스 헤드폰이 필요하다면 20만원 정도에는 선택지도 셀 수 없이 많다. 어떻게 보면 에어팟도 그 중 하나다. 그럼에도 에어팟은 그 중에서 경쟁할 만한 가치가 있다. 소리가 최우선이라면 고급 오디오 제품을, 가격이 중요하다면 이어팟을 쓰면 되지만 에어팟의 소소한 음악 듣는 습관은 아직까지 없었다.

애플도 에어팟을 모든 아이폰 이용자에게 팔아야 한다거나 다른 헤드폰과 경쟁해서 꼭 성공시켜야 한다는 목적을 갖고 있지도 않을게다. 다만 아이폰7과 더불어 지금 나와 있는 블루투스 오디오를 통한 생태계가 이렇게 해석될 수 있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다고 보는 쪽이 나을 것 같다. 실제로 블루투스 오디오 시장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고, 적지 않은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이참에 무선으로 전환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또한 애플의 W1 칩을 이용한 서드파티 헤드폰, 이어폰들이 출시를 기다리고 있다. 잘 바뀔 것 같지 않던 게 무선 오디오 시장이었는데 생각보다 더 빨리 바뀔 것 같다. 에어팟은 그 속도를 더 앞당길 마중물이 될 것이다.

airpod_716-12-18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최호섭> hs.choi@byline.network



Categories: 기사

Tags: , , , , ,

댓글 남기기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