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투스 이어폰과 스피커를 한꺼번에, 피아톤 볼트BOLT를 써봤다

  IT 기자를 괴롭히는 방법이 있다. 핸드폰 뭐 사야 돼? 그건 비싸지 않아? 노트북 뭐 사야돼? 그건 왜 그렇게 비싸? 맥북은 결제 안 되지 않아? 같은 질문을 꼬리를 물면서 하는 것이다. 이런 질문을 들을 때마다 IT 기자가 된 것을 후회한다. 그런데 요즘은 하나 늘었다. 블루투스 이어폰에 관한 것이다. 에어팟 줄 없으면 불편하지 않아? 귀에서 빠지지 않아? 분리되면 잘 잃어버리지 않아? 이런 질문을 받고 있노라면 집에 가서 엉엉 울고만 싶다.     양쪽 유닛이 분리돼 있는 이어폰은 100%...

더보기

이어폰 보관함을 스피커로 쓸 수 있는 피아톤 볼트BOLT

  2016년 9월 7일을 기억한다. 아이폰이 3.5파이 단자를 멸종시킨 날이다. 고통의 순례길이 시작된 날이라는 의미다. 집에 있는 모든 이어폰이 쓸모없어졌으며, 아이패드와 노트북을 챙기는 날은 따로 3.5파이-라이트닝 젠더 혹은 다른 이어폰을 챙겨야 했다. 직업 특성상 여러 폰을 쓰는데 안드로이드를 쓰는 날은 또 방구석에 쳐박아둔 3.5파이 이어폰을 뒤적뒤적하면서 찾아낸다. 해답은 블루투스 헤드폰이다. 당시 대세는 넥밴드였다. 그러나 넥밴드는 옷과 어울리지 않는 경우가 많고 가격이 비싸다. 물론 그런 만큼 품질은...

더보기

갤럭시노트9 언팩, S펜의 가능성은 높지만 삼성은 준비하지 않았다

한국시각 8월 10일 자정 갤럭시노트9 언팩 행사가 열렸다. 가장 큰 변화는 블루투스를 탑재한 S펜이다.     기본적인 제원은 기존에 유출된 것과 같다. 6.4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하면서 베젤을 줄여 폰 크기는 조금 작아졌고, 4000mAh 배터리를 탑재해 장시간 사용할 수 있으며. 512GB 옵션이 등장했다. 용량은 128GB와 512GB 두 가지만 제공되며, 램의 경우 128GB 저장용량 제품은 6GB, 512GB 저장용량 제품은 8GB로, 용량에 따라 성능 차이가 나도록 설계됐다. 성능에서도 빈부격차가...

더보기

첫 방한한 루커스 CEO “한국 등 아태지역 30% 성장 기대…공공와이파이 공략”

유무선 네트워크 전문업체인 루커스네트웍스가 아리스의 자회사가 된 후 갖춘 안정된 기반과 자원을 토대로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태평양지역에서 큰 성장을 자신했다. 유선방송사업자 네트워크 전문업체로 알려진 아리스는 회계연도 2017년 기준 매출액 700억달러 규모 기업으로 전세계 8700명의 직원과 1000여개 넘는 고객사를 확보하고 있다. 이완 와이팅 루커스네트웍스 최고경영자(CEO)는 18일 서울에서 열린 ‘빅독(Big Dogs)’ 아시아태평양지역(APAC) 고객·파트너 행사 기조연설에서 “질량과 속도가 만나면 큰 추진력이...

더보기

문돌이를 위한 구글 I/O 트릴로지①-구글 어시스턴트와 윤리적 문제

문돌이를 위한 구글 I/O 다시 보기 트릴로지 사람을 너무 지나치게 따라한 구글 어시스턴트와 윤리적 문제 새로운 앱 기능 – 지메일, 구글 포토, 구글 렌즈, 룩아웃, 구글 뉴스, 구글 지도 안드로이드 P의 특징 이번 구글 I/O는 구글이 인공지능을 어떻게 다루는지에 대한 입장 표명에 가까웠다. 구글은 최대한 AI를 뒤로 밀어두고, 인간을 위해 사용한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언뜻 보면 인본주의적 태도다. 과연 그럴까? 구글이 우리 뒤통수를 치진 않을까? 문돌이의 입장에서 I/O를 지켜봤다.    ...

더보기

[써보니]음악 듣는 경험의 재발견 ‘에어팟’

애플이 에어팟을 출시했다. 애초 10월 말 출시 예정이었지만 두 달 정도 늦은 12월 말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다. 아이폰7과 함께 공개되면서 혹자는 아이폰에 에어팟을 번들로 끼워주는 것 아니냐고 묻기도 하는데, 아이폰7에는 라이트닝 단자에 꽂는 유선 이어팟이 딸려 온다. 에어팟은 21만9천원에 따로 파는 액세서리다. 에어팟은 무선 이어폰이다. 더 정확히 들어가자면 블루투스 이어폰이다. 애플이 갑작스레 무선 이어폰을 왜 내놓았을까? 에어팟에 궁금한 건 소리가 아닐 게다. 애플이 블루투스 음향 기기를 어떻게 해석하는지, 어떤 다른...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