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자: 남혜현

리디, 330억 원 투자 유치…’예비 유니콘’으로 성큼

전자책 플랫폼 ‘리디북스’를 운영하는 ‘리디 주식회사’가 330억 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 차세대 유니콘에 한 발짝 다가섰다. 리디 주식회사는 22일 에이티넘 인베스트먼트, 하나벤처스, 컴퍼니케이, 한국투자증권, 대성창업투자로부터 시리즈 E 투자를 유치, 5500억원대 포스트머니밸류에이션을 받았다고 밝혔다....

더보기

스타트업은 여론을 어떻게 설득할 것인가

고민은 친구의 한 마디에서 시작됐다. 초여름이었는데, 을지로의 노가리 골목을 찾느라 종로3가에서부터 같이 걷던 중이었다. 친구는 내게 요즘 무얼 취재하느냐고 물었고, 나는 모빌리티 스타트업과 택시의 갈등을 눈여겨보고 있다 답했다. 그때 친구가 말했다. “나는 지금도 그럭저럭 괜찮은데 굳이 더 편해져야 할 이유가 있을까? 택시 하시는 분들은...

더보기

타다 “택시와 직접 경쟁 지양, 1만대 증차 계획 일단 멈춤”

“내년까지 1만대 증차”를 발표했던 타다가 잠시 계획을 중단한다. 국토교통부와의 관계, 택시 업계의 반발 등에 우선 한 발 물러섰다. 택시제도 개편을 위한 실무회의에 참석하면서, 최대한 대화로 자신들의 처지를 설명하겠다는 입장이다.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를 운영하는 VCNC는 택시제도 개편 법안이 마무리되는 연말까지 ‘타다...

더보기

밀리의서재, 이번엔 ‘오리지널 종이책’으로 승부수

전자책 스타트업 ‘밀리의서재’가 종이책 정기구독 서비스를 시작한다. 리디북스, 예스24 등 덩치가 있는 온라인 서점이 밀리의서재와 유사한 ‘전자책 월정액 서비스’를 하기 때문에 이용자 확대를 위한 경쟁력으로 ‘종이책’ 카드를 꺼내든 것이다. 밀리의서재가 15일 발표한 ‘밀리...

더보기

무엇이 만화가를 거리로 나서게 했나

[기사 본문의 작가 이름을 클릭하세요!] “종로가 한 번 뒤집어졌던 적이 있었는데, 표현의 자유에 대한 욕구가 굉장히 강할 때였거든요. 그때 그  자리에 참석했던 분들, 지금도 참 고맙지요.” 둘리 아버지 김수정 작가는 2000년부터 2002년까지 한국만화가협회장으로 일했다.  검찰이 이현세 작가의 만화 ‘천국의...

더보기

신일숙 “만화가 되려면 만화학과 피해라”

만화는 재미와 웃음을 주는 콘텐츠지만, 만화계가 걸어온 길은 굴곡지다. 지난 50년간 만화계는 끊임없이 심의나 불법복제와 싸워야 했다. 표현의 자유를 위해 오랜 시간 법원에서 다퉈야 했고, 때로는 ‘청소년 일탈’의 원인으로 지탄받았다. ‘혼자서는 안 되겠다’고 생각한 만화가들이 함께 목소리를 내려 만든 곳이...

더보기

이충호 “만화계 세대 단절 없애는 것 급선무였다”

만화는 재미와 웃음을 주는 콘텐츠지만, 만화계가 걸어온 길은 굴곡지다. 지난 50년간 만화계는 끊임없이 심의나 불법복제와 싸워야 했다. 표현의 자유를 위해 오랜 시간 법원에서 다퉈야 했고, 때로는 ‘청소년 일탈’의 원인으로 지탄받았다. ‘혼자서는 안 되겠다’고 생각한 만화가들이 함께 목소리를 내려 만든 곳이...

더보기

연제원 “웹툰 불법 복제, 오래 싸워야 할 문제”

만화는 재미와 웃음을 주는 콘텐츠지만, 만화계가 걸어온 길은 굴곡지다. 지난 50년간 만화계는 끊임없이 심의나 불법복제와 싸워야 했다. 표현의 자유를 위해 오랜 시간 법원에서 다퉈야 했고, 때로는 ‘청소년 일탈’의 원인으로 지탄받았다. ‘혼자서는 안 되겠다’고 생각한 만화가들이 함께 목소리를 내려 만든 곳이...

더보기

김수정 “종로에 함께 나와준 시민들, 지금도 너무 고맙다”

만화는 재미와 웃음을 주는 콘텐츠지만, 만화계가 걸어온 길은 굴곡지다. 지난 50년간 만화계는 끊임없이 심의나 불법복제와 싸워야 했다. 표현의 자유를 위해 오랜 시간 법원에서 다퉈야 했고, 때로는 ‘청소년 일탈’의 원인으로 지탄받았다. ‘혼자서는 안 되겠다’고 생각한 만화가들이 함께 목소리를 내려 만든 곳이...

더보기

윤태호 “내후년, 민간 자본으로 만화 축제 만들 것”

만화는 재미와 웃음을 주는 콘텐츠지만, 만화계가 걸어온 길은 굴곡지다. 지난 50년간 만화계는 끊임없이 심의나 불법복제와 싸워야 했다. 표현의 자유를 위해 오랜 시간 법원에서 다퉈야 했고, 때로는 ‘청소년 일탈’의 원인으로 지탄받았다. ‘혼자서는 안 되겠다’고 생각한 만화가들이 함께 목소리를 내려 만든 곳이...

더보기

이두호 “표현의 자유 있었다면 일본과 어깨 나란히 했을 것”

만화는 재미와 웃음을 주는 콘텐츠지만, 만화계가 걸어온 길은 굴곡지다. 지난 50년간 만화계는 끊임없이 심의나 불법복제와 싸워야 했다. 표현의 자유를 위해 오랜 시간 법원에서 다퉈야 했고, 때로는 ‘청소년 일탈’의 원인으로 지탄받았다. ‘혼자서는 안 되겠다’고 생각한 만화가들이 함께 목소리를 내려 만든 곳이...

더보기

이현세 “후배들이 지켜보니 싸워야 했다”

만화는 재미와 웃음을 주는 콘텐츠지만, 만화계가 걸어온 길은 굴곡지다. 지난 50년간 만화계는 끊임없이 심의나 불법복제와 싸워야 했다. 표현의 자유를 위해 오랜 시간 법원에서 다퉈야 했고, 때로는 ‘청소년 일탈’의 원인으로 지탄받았다. ‘혼자서는 안 되겠다’고 생각한 만화가들이 함께 목소리를 내려 만든 곳이...

더보기

넷마블은 왜 웅진코웨이를 사려할까?

넷마블이 게임을 넘어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는다. 방탄소년단(BTS)의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투자한 것에 이어 이번에는 가전 렌털 업계 1위 사업자인 웅진코웨이를 인수할 예정이다. 지난 10일 외국계 사모펀드인 베인캐피털과 경쟁하면서 웅진코웨이의 본입찰에 뛰어들었는데,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넷마블 측은 이와 관련해...

더보기

모빌리티 ‘왕따’ 타다는 생존할 수 있을까

타다는 지금 ‘왕따’다. 택시업계에서는 미워하고, 정부는 괘씸해하며, 같은 모빌리티 및 스타트업 업계로부터도 못마땅한 눈초리를 받고 있다. 지난 7월 국토부가 발표한 ‘택시 제도 개편안(이하 개편안)’에 대한 입장 차이 때문이다. 정부와 택시업계, 모빌리티 업계 모두  개편안 이후 구체적인 후속 대책 입법을...

더보기

갈 데까지 가보겠다는 타다…1만대 증차 계획

정부와 택시, 동종 모빌리티 업계로부터 삼중 압박을 받고 있는 ‘타다’가 사실상 ‘갈 데까지 가보겠다’는 선언을 했다. 정부의 택시제도개편안에 구애받지 않고 계획대로 해보겠다는 것이다. 타다를 운영하는 모빌리티 스타트업 VCNC는 7일 운영 중인 타다 차량을 내년까지 전국 1만대로 확대하고, 드라이버 역시 5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