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uthor: smilla

“망 비용 증가시키는 상호접속고시 개정하라”

웬만해서는 한목소리를 내지 않을 것 같은 국내외 인터넷 기업이 손을 잡았다. 망 이용료와 관련해 논란의 근본 원인으로 지목되는 ‘상호접속 고시’를 개정하라는데 뜻을 모았다. 코리아스타트업포럼, 한국인터넷기업협회, 구글, 네이버, 넷플릭스, 왓챠, 카카오, 티빙, 페이스북 등 스타트업과 국내외 콘텐츠 제공업체(CP)들은 26일 성명을...

더보기

아직도 책을 읽는 멸종 직전의 지구인을 위한 단말기

전자책 전용 e잉크 단말기를 만드는 회사를 보면, 마이너스 통장 잔고마저 바닥이 난 내 처지를 잊고선 눈물이 난다. 도대체 누가 책을 읽는다고, 누가 10만원이 넘는 돈을 내고 책 전용 단말기를 산다고 적자를 감수하면서 계속해 제품을 만들어내느냔 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일을 지치지도 않고 아홉 번째나 시도하는 회사가 있다. 전자책밖에 모르는...

더보기

“장애를 무의미하게” 330개의 #휠체어_탄_라이언

장애를 반영하는 캐릭터를 만들자는 소셜미디어 캠페인이 유명인사를 포함한 300여명의 참가로 성황리에 끝났다고 장애인 이동권증진 콘텐츠 제작 협동조합 ‘무의’ 측이 23일 밝혔다. 해당 캠페인은 무의의 홍윤희 이사장이 제안한 것으로, 휠체어를 타는 자신의 자녀와 함께 자란 아이들이 장애에 대한 편견이 없다는 것에서 착안한 것이다....

더보기

벨루가와 다자요는 왜 사업을 접어야 했나

“규제는 유관기관의 권한이 막강하다. 가이드라인이 모호하거나 손바닥 뒤집듯 하루아침에 바꿔 버리면 기업 입장에서 아무리 철저하게 준비해도 의미가 없다. 최소한 어디까지 되고 어디까지는 되지 않는지, 가이드라인을 명확하게 해주면 벨루가처럼 서비스를 두 번이나 중단하는 사태는 발생하지 않을 것이다.” 김현종 벨루가 이사(공동창업자)가...

더보기

1500억원 쥔 심명섭 전 여기어때 대표, 앞으로 뭐할까

최근 검찰로부터 ‘음란물 유통 방조 혐의’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받은 심명섭 전 위드이노베이션(여기어때) 대표가 자신이 보유한 위드이노베이션 지분 45.06%를 영국계 사모펀드 운용사인 CVC캐피털에 전량 매각했다. 위드이노베이션은 지난 19일 보도자료를 배포, 심명섭 대표의 보유 지분 전량이 CVC캐피털에 매각됐다는 사실을...

더보기

중동으로 향하는 스타트업들

국내 스타트업의 시선이 중동으로 향하고 있다. 지금까지 중동은 우리에게 자동차, 철근, 엔진 등 중공업 부문의 주요 수출국이었다면, 스타트업들은 중동 젊은 세대를 대상으로 소셜미디어, 커머스, 의료관광, 식량 재배 데이터 등 현지에서 필요로 하는 IT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서 기회를 찾고 있다. 가장 많이 알려진 곳은 중동에서 인기를 얻은 소셜미디어...

더보기

‘배그’의 크래프톤, 넵튠에 100억원 쐈다

‘배틀그라운드’로 성공한 크래프톤(구 블루홀)이 넵튠에 대규모 투자를 했다. 정욱 넵튠 대표가 지난 2017년 초, 상황이 어려웠던 블루홀에 50억원을 투자했었는데, 그 블루홀이 결국 성공해 넵튠에 다시 투자를 단행한다. ‘모험’으로 일컬어졌던 정욱 대표의 돈이 결국 크래프톤을 거쳐 넵튠으로 돌아온 셈이다....

더보기

[웹툰작가를 만나다] ‘엄친아’ 만든 워니, 골방 나와 창업환상곡

워니의 ‘골방환상곡’은 네이버 웹툰의 시조격이다. 한때 유행했던 엄마친구아들, 줄여서 ‘엄친아’를 만들어낸 만화다. 2005년 12월을 시작으로 매주 두 번, 만 3년을 꼬박 연재했다. 작가 박종원의 분신인 캐릭터 ‘워니’는 특출날 것 없는 복학생과 솔로의 친구였다. 그 워니가, 이제는 직원 열 명의 월급을...

더보기

“망 이용 계약 강제, 콘텐츠 생태계 무너뜨린다”

한국인터넷기업협회가 사업자간 자율로 진행하던 망 이용계약을 규제하고자 하는 정부의 ‘공정한 인터넷망 이용계약에 관한 가이드라인’ 제정에 강력히 반대한다는 입장을 12일 밝혔다. 정부가 국내외 사업자의 역차별 문제를 해소키 위해서 망 이용계약을 강제해야 한다고 본 반면, 콘텐츠 제공사업자(CP)들은 이 가이드라인이 오히려 중소 사업자에 차별을 가져온다고...

더보기

[바스리] 양봉으로 스타트업을 만들었다고?

바이라인네트워크에서 일주일에 한 편, 스타트업  리뷰를 연재합니다. 코너명은 ‘바스리’, <바이라인 스타트업 리뷰>의 줄임말입니다. 스타트업 관계자 분들과 독자님들의 많은 관심부탁드립니다. 세상엔 수많은 스타트업이 있다. 온갖 아이디어가 창업의 원천이 된다. 그래서 웬만한 아이템은 새롭단 생각도 들지 않는다. 그런데, 누군가 ‘꿀...

더보기

핀테크 스타트업 “P2P 금융 제정법, 빨리 논의하라”

코리아스타트업포럼, 사단법인 한국핀테크산업협회, 한국P2P금융협회, 한국인터넷기업협회 산하 마켓플레이스 금융협의회 등 핀테크와 관련한 스타트업 단체들이 ‘P2P 금융 제정법’ 논의를 위한 국회 정무위원회의 조속한 개회를 요청하는 공동 성명서를 8일 배포했다. 성명서는 수년째 국회 문턱을 넘지 못하고 있는 P2P 금융 제정법의 조속한...

더보기

캐리소프트, IR 발표회 하루 만에 상장 철회

캐리소프트가 기업공개(IPO)를 공식 선언한지 하루 만에 이를 철회했다. 증시폭락으로 위한 투자심리 위축으로 수요예측이 되지 않은 것이 철회의 원인이 됐다. 7일 캐리소프트는 기업공개 신고서 제출 후 대내외적 요인으로 회사의 가치를 적절히 평가받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판단, 상장철회신고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최근 미-중, 한-일 무역분쟁과 코스닥 시장...

더보기

허민, 넥슨을 수술대에 올릴 것인가

6일, 게임업계를 가장 뜨겁게 달군 뉴스는 허민 원더홀딩스 대표의 넥슨 합류 소식이다. 넥슨의 공식적인 답은 “(허 대표가 합류하는지) 모른다”인데, 게임업계에서는 이미 “허 대표의 사무실이 넥슨에 마련되어 있다”는 소문까지 돌고 있다. 허 대표의 합류가 맞다면, 곧 넥슨이 공식 발표를 할 터이다. 각종 보도와...

더보기

“아시아의 디즈니 되겠다” 캐리소프트 상장한다

‘캐리 언니’ ‘캐리와 장난감 친구들’로 알려진 미디어 회사 ‘캐리소프트가’ 상장을 추진한다. 캐리소프트는 6일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간담회를 열고 기업공개(IPO)를 공식 선언했다. 상장 예정일은 오는 23일로, 12일부터 이틀간 청약을 시작한다. 총 118만주 공모에 예정가는 1만2900~1만6100원이며, 공모예정금액은 152억~190억원이다....

더보기

예스24, 간편 결제 시스템 ‘세이페이’ 도입

온라인 서점 예스24가 자체 간편 결제 시스템인 ‘세이페이(seyPay)’를 선보인다고 5일 밝혔다. 본인 명의 카드를 등록, 결제 비밀번호 6자리를 입력하면 상품을 결제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웹 기반으로 별도 앱 설치 과정 없이 PC와 모바일에서 사용 가능하다. 세이패이를 통해 예스24에서 도서 결제를 하면, 문화비 소득공제가 가능하다. 국내 8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