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보안 전문기업 윈스(대표 김대연)는 올해 1분기 연결기준 매출액 249억원, 영업이익 63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별도기준 매출액은 242억원, 영업이익은 58억원이다. 지난해에 이어 올해 1분기에도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전년동기 대비 연결기준 매출액은 74%, 영업이익은 523% 증가했고, 별도기준 매출은 76%, 영업이익은 456% 상승했다.

이같은 호실적은 일본 수출 성과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1분기 일본 수출은 122억원으로 지난해와 비교해 무려 약 2.9배 이상 증가했다. 이는 일본 사업이 1분기 전체 매출의 49%를 차지한 실적이다.

윈스는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와 도쿄 올림픽 연기에도 불구하고 일본의 5G 투자가 지속되면서 올해 수출 비중이 더 커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내다봤다.

내수시장은 1분기가 계절적인 비수기 시즌에도 불구하고 공공기관 매출이 전년동기 대비 약 2배 증가했다.

제품별로는 지난해 시장에 진입한 차세대방화벽(NGFW)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193% 성장했다. 이는 코로나19로 원격회의와 재택근무가 증가해 기존 침입방지시스템(IPS) 고객사 및 공공기관 납품뿐 아니라 네트워크 보안 관련 신규 수요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또한 보안관제, 유지관리 등 보안 서비스 매출이 전년대비 35% 증가해 실적 향상에 힘을 보탰다.

김대연 윈스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한 대내외적인 리스크에도 불구하고 언택트(untact) 트래픽이 급증하면서 네트워크 장비 수요 증가로 이어지고 있다”며, “100G IPS을 상용화해 중장기 성장 모멘텀인 5G 보안 인프라 구축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온라인 컨퍼런스]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에서는 업계의 현재 상황과 최신 트렌드, 앞으로의 변화 방향에 대해 공유하고, 참가자들이 앞으로의 전략을 세울 수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일시 : 9월 28일~29일 오후 14시 ~ 17시
장소 : 온라인
문의 : byline@byline.network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