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보틱프로세스자동화(RPA) 기업인 유아이패스코리아가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직원 건강체크 자동화 로봇’을 개발, 필요로 하는 모든 고객·파트너사에 무료 제공한다고 5일 밝혔다.

유아이패스는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기업 및 공공 기관 재직자들의 건강 상태와 바이러스 감염 여부 확인을 효율적으로 진행하기 위해 로봇을 개발했다.

기존에 RPA를 사용하고 하고 있거나 무료 RPA 커뮤니티 버전을 다운받은 RPA 사용자는 웹 호스팅 사이트인 깃허브에서 이 로봇을 다운로드해 바로 사용할 수 있다. 또 개발자들이 조직에 맞게 자체 커스터마이즈도 가능하다.

로봇은 매일 정해진 시간에 직원들에게 카카오톡 메신저로 설문 조사 링크를 보내 ▲현재 체온 ▲그 외 호흡기 증상 ▲가족 혹은 주변의 코로나19 확진 의심환자 여부 ▲확진자와의 접촉일 ▲최근 위험지역 방문 여부 등을 답변할 수 있도록 한다. 검사를 진행하지 않은 직원들에게는 리마인드 알림이 자동 발송된다.

이후 로봇은 전직원이 답변한 데이터를 취합하고, 결과에 따라 직원별 상태를 나눠 보여준다. 위험군은 ▲주의 단계(노란색) ▲경계 단계(주황색) ▲심각 단계(빨간색)로 나누며, 해당 단계의 직원들을 가려내 자가격리하고, 외부 미팅 및 외출을 삼가도록 카카오톡 안내 메시지를 자동 발송한다. 위험군 대상자에 대한 안내는 담당 부서장 혹은 팀장에게도 자동으로 전달된다.

유아이패스에서 건강체크를 담당하는 직원은 “매일 재택근무를 실시하는 직원들에게 이메일로 건강상태를 물어보고, 제출하지 않은 사람에게 전화해 직접 상태를 확인하는 작업이 생각보다 오래 걸려서 다른 업무에도 지장이 있었다. 로봇의 도움으로 하루에 한 번만 데이터를 확인하면 되고, 직원들도 모바일로 간단하게 답하는 과정이 훨씬 편리하다고 피드백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이 자동화 로봇은 유아이패스코리아에서 개발한 카카오톡 버전 외에, 중국의 위챗 버전, 영미권의 왓츠앱 버전 등이 개발돼 전세계에 배포되고 있다.

김동욱 유아이패스코리아 대표는 “하루에 수 백 건 이상 의심환자에게 전화해 건강 상태를 확인하는 분들이 있다는 뉴스를 보고, 그 분들의 고생을 조금이라도 덜어드리고자 이번 자동화 로봇을 무료로 배포하게 됐다”며 “무엇보다 감염병으로 인한 피해가 최소화되고, 빠르게 상황이 안정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코로나19 직원 건강체크 로봇을 다운받아 사용하는데 도움이 필요하면 LG CNS, 투비소프트를 포함한 유아이패스코리아 파트너사들에게 연락하면 된다. 자세한 안내는 깃허브에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될 예정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
[라이브톡 안내] 2021 한국 이커머스를 지배하는 자, 누구인가
    일시 : 2021년 2월 5일(금) 16:00~18:00
사전등록 하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