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와 서울아산병원과 손잡고AI 기반의 의료 빅데이터 사업 진출한다. 이를 위한 합자회사도 설립된다.

카카오는 29일 투자전문 자회사 카카오인베스트먼트를 통해 현대중공업지주, 서울아산병원과 함께 의료 데이터 전문회사 설립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설립된 의료 데이터 전문회사인 아산카카오메디컬데이터(가칭)에는 카카오인베스트먼트와 현대중공업지주가 각각50억을 출자한다.

카카오 측에 따르면, 아산카카오메디컬데이터는 익명화(비식별화)된 병원 전자의무기록(EMR, Electronic Medical Record), 임상시험 정보, 예약 기록, 의료기기 가동률 등의 의료 빅데이터를 구조화하고 의료 빅데이터 통합 플랫폼을 개발할 예정이다.

카카오가 보유한AI 기술과 서울아산병원이 보유한 의료 데이터를 통합해 개발한다는 복안이다. 카카오와 현대중공업지주는 “향후 사업 모델 다각화, 사업 전략 관련해 긴밀한 협업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카카오인베스트먼트 박지환 대표는”양질의 의료 데이터와 카카오의 기술을 결합해 의료AI 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생태계를 만들고 산업을 선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