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는 30일 오픈소스 관리 플랫폼 ‘올리브 플랫폼(Olive Platform)’을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회사 측은 “IT 분야 전반에서 오픈소스 사용 비중 및 관리의 중요성이 커짐에 따라, 누구나 쉽고 편리하게 오픈소스를 관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1월 베타 버전으로 첫 선을 보인 올리브 플랫폼은 개발자가 등록한 깃허브(Github) 프로젝트를 분석해 사용된 오픈소스의 라이선스 및 의무사항을 확인하고 리포트를 제공하는 오픈소스 관리 서비스다. 신뢰할 수 있는 오픈소스 DB를 구축해 보다 쉽고, 빠르고, 정확하게 오픈소스를 검증하는 것이 특징이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카카오 계정을 보유한 사용자라면 누구나 오픈소스 데이터를 등록해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올리브 베타 버전은 현재까지 프로젝트 189개가 생성되었고, 오픈소스 라이선스 156개, 오픈소스 컴포넌트(Component) 7천여개가 공유되고 있다. 공유 데이터는 자동분석과 사용자가 등록한 오픈소스 데이터 리뷰를 통해 추가된다.

회사 측에 따르면, 올리브 플랫폼 정식 버전은 오픈소스 컴포넌트 정보 분석을 통한 고도화된 자동분석, 심플체크(Simple Check) 기능으로 라이선스 이슈, 의무사항 등을 사용자에게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이와 함께 깃허브 개인 저장소를 지원하고 디자인 UI/UX 등을 개선했다.

카카오는 향후 깃허브 외 저장소 연동 추가, 다중 프로젝트 지원, 배포 환경에 따른 정책 적용 등 지속적으로 기능을 추가하고, 개발자들의 니즈를 반영해 서비스를 고도화한다는 방침이다.

카카오 관계자는 “올리브 플랫폼이 개발자들의 오픈소스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오픈소스 관리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공유 데이터가 증가할수록 더 쉽고, 빠르고, 정확한 오픈소스 검증이 가능한 만큼 많은 이용 바란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


--------------------------------------------------

[바이라인플러스 10~11월 무료 웨비나 ]

  • 제조공장, 산업기반시설 ‘OT/ICS 환경 보안’ 방안 2021 👉  사전등록 
  • 적용사례를 통해 쉽게 이해하는 프로세스 마이닝, 프로디스커버리 👉  사전등록 
  • WAF와 SWG 기반 웹 보안, 비업무 사이트 차단과 웹 애플리케이션 제어 👉  사전등록 


이전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