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블릭 클라우드·초대형 데이터센터 장악력 더 커진다

클라우드 활용 증가로 3~4년 뒤에는 데이터센터에서 발생하는 대다수 워크로드가 클라우드에서 처리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전세계 클라우드 트래픽은 2020년까지 4배가량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시스코가 오는 2020년까지의 글로벌 데이터센터 및 클라우드 트래픽 성장세와 동향을 분석한 결과다. 시스코코리아는 20일 그 결과를 담은 ‘시스코 2015-2020 글로벌 클라우드 인덱스’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서 시스코는 퍼블릭 클라우드와 ‘하이퍼스케일’이라고 부르는 ‘초대형’ 데이터센터가 더욱 급격하게 성장할 것이란 전망을 수치로 나타냈다.

퍼블릭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에서 발생하는 워크로드는 2020년까지 프라이빗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대비 두 배에 달하는 수준으로 더욱 증가하는 반면에 프라이빗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워크로드는 감소할 것으로 분석했다. 퍼블릭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성장세에 프라이빗 클라우드가 영향을 받을 것이란 지표다.

하이퍼스케일 데이터센터 수 역시 2015년 현재 259개에서 230개 가까이 들어난 485개로 증가하고, 관련 트래픽도 5배 증가할 것으로 관측됐다.

2020년 클라우드 데이터센터가 92%의 트래픽 처리

cloud-traffic이 보고서에 따르면, 전세계 클라우드 트래픽이 2015년 연 3.9 제타바이트(ZB)에서 2020년에는 연 14.1ZB로 3.7배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1ZB는 1조기가바이트(GB)이다. 전통적인 데이터센터 트래픽은 2015년 연 827엑사바이트(EB)에서 2020년 1.3ZB로 증가한다.

클라우드가 전통적인 데이터센터에 비해 더 많은 워크로드를 지원하고 신속하게 확장할 수 있기 때문에 클라우드 아키텍처로의 이전이 증가할 것으로 시스코는 분석했다.

클라우드의 성장으로 2020년까지 글로벌 워크로드의 92%는 클라우드 데이터센터가 처리하고, 8%가 전통적인 데이터센터에서 처리된다.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의 워크로드 밀도(물리서버당 워크로드)는 2015년 7.3에서 2020년 11.9로 증가한다. 반면에 전통적인 데이터센터의 워크로드 밀도는 2015년 2.2에서 2020년 3.5로 소폭 증가한다.

datacenter-traffic2020년 퍼블릭:프라이빗 클라우드 워크로드 68:32…퍼블릭 트래픽만↑  

이 시점에 전세계 워크로드의 68%(2억9800만)는 퍼블릭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에서 발생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2015년 49%(6630만)에서 매년 평균 35.1% 증가한 수치다. 나머지 32%(1억4200만)는 프라이빗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에서 발생한다. 이는 2015년 51%(6970만)에서 매년 평균 15.3% 감소한 수치다. 퍼블릭 클라우드 성장 속도가 프라이빗 클라우드에 비해 크게 높아 영향이 미칠 것으로 보인다.

하이퍼스케일 데이터센터 역시 2020년까지 대폭 증가한다. 시스코 분석 결과 글로벌 하이퍼스케일 데이터센터는 2015년 259개에서 2020년 485개로 늘어나고 트래픽은 향후 5년간 약 5배 늘어난다. 하이퍼스케일 인프라는 2020년까지 전체 데이터센터 서버의 47%를 차지하고, 데이터센터 트래픽의 53%를 지원하게 된다.

하이퍼스케일을 포함한 데이터센터 변화를 주도할 인프라 트렌드로는 소프트웨어정의네트워킹(SDN)과 네트워크기능가상화(NFV)를 꼽았다.

시스코는 오는 2020년 전세계 하이퍼스케일 데이터센터의 약 60%가 SDN과 NFV 솔루션을 구축할 것으로 예상했다. 아울러 데이터센터의 운영자가 계속해서 운영 효율성 증대를 모색하는 가운데 데이터센터 내 SDN과 NFV 플랫폼의 지원을 받는 트래픽이 2015년 23%에서 향후 5년간 44%까지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기업 IoT·애널리틱스·DB 워크로드 크게 증가

전체 데이터센터 워크로드를 구성하는 기업 워크로드와 개인 사용자 워크로드 중 기업 워크로드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5년 79%에서 2020년 72%로 다소 감소한다. 그럼에도 여전히 기업 워드로드가 데이터센터 워크로드의 상당부분을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기업의 워크로드는 2015년에서 2020년에 들어서며 2.4배 증가한다.

기업 워크로드에서는 IoT·애널리틱스·데이터베이스 워크로드가 2015년 20%에서 2020년 22%로 증가한다. 협업과 컴퓨팅 워크로드가 큰 비중을 차지할 것으로 관측됐다.

전세계적으로 IoT가 생성한 데이터는 2020년까지 연 600ZB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는 데이터센터에서 최종사용자 및 디바이스로 이동하는 트래픽 예상치(2.2 ZB)보다 275배 더 많고, 전체 데이터센터 트래픽 예상치(15.3 ZB)보다는 39배 더 많다.

개인사용자 비디오·SNS 워크로드 상당부분 차지

개인사용자 워크로드의 경우, 기업 워크로드에 비해 규모는 작으나 전체 데이터센터 워크로드에서 2015년 21%(3860만)에서 2020년 28%(1억3430만)로 그 비중이 크게 증가할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비디오 스트리밍 워크로드는 2015년 29%에서 2020년 34%로 증가하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워크로드는 2015년 20%에서 2020년 24%로 증가한다. 비디오 스트리밍과 SNS가 개인사용자의 워크로드 증가세를 주도할 전망이다. 반면에 검색 워크로드의 비중은 2015년 17%에서 2020년에는 15%로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 고정형·모바일 네트워크 기술 선두…클라우드 준비 완료

한편, 시스코는 이번에 평균 다운로드·업로드·레이턴시 속도 기준 전세계 고정형 및 모바일 네트워크 상위 10개 국가의 순위를 함께 발표했다.

상위 10개 국가의 고정형 네트워크 평균 다운로드 속도는 66Mbps, 평균 업로드 속도 56Mbps, 평균 레이턴시 속도는 21ms 이며, 모바일 네트워크 평균 다운로드 속도는 29Mbps, 평균 업로드 속도 14Mbps, 평균 레이턴시 속도는 47ms이다.

한국은 고정형 및 모바일 네트워크 부문에서 모두 상위 톱10에 올랐다. 한국의 고정형 네트워크 평균 다운로드 속도 60Mbps, 평균 업로드 속도 53Mbps, 평균 레이턴시 속도 21ms를 차지했다. 또한 모바일 네트워크 평균 다운로드 속도는 31Mbps, 평균 업로드 속도 14Mbps, 평균 레이턴시 속도 68ms를 기록했다.

박재범 시스코코리아 통신사업부 부사장은 “6년 전 시스코가 이 조사를 시작했을 때만 해도 클라우드 컴퓨팅은 신생 기술에 불과했다. 하지만 지금은 전세계 모든 통신사업자들에게 확장성과 유연성을 제공하는 핵심 아키텍처 요소로 발전했다”며, “앞으로도 통신사업자들이 인프라를 개선시켜나감에 따라 비디오, IoT, SDN, NFV 등의 요인으로 대규모 클라우드 이전과 네트워크 트래픽의 증가가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Categories: 기사

Tags: , , , , , ,

댓글 남기기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