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OLED

[까다로운 리뷰] 아이폰 14 시리즈 소프트웨어 리뷰, 다이내믹 아일랜드 갖고 놀기

  안녕하세요. 이종철의 까다로운 리뷰, 오늘은 아이폰 14 플러스, 14 프로 소프트웨어 한번 살펴봅니다. 오늘도 아무도 안 보실 거기 때문에 막리뷰합니다. 제가 다른 영상에서 아이폰 14 사용성 핵심, 잠금화면이라고 말씀드렸죠. 잠금화면 위젯, 라이브 액티비티, 다이내믹 아일랜드 때문에 그렇습니다. 잠금화면은 어차피 많은 역할을 하진 못해요. 그런데 가만히 있어도 원하는 정보를 보여주는 게 매우 편리합니다. 예를 들어서 저는 항상 날씨와 배터리에 민감하거든요. 프로에서 AOD를 켜놓으면 아무것도 안 해도 이걸 알 수...

더보기

[까다로운 IT] 벤더블 TV 어디다 쓸까?

  안녕하세요. 이종철의 까다로운 IT, 이제 벤더블 TV 시대가 열렸습니다. 과연 어디에 쓸모가 있을지 한번 톺아봅니다. 벤더블 TV, 구부릴 수 있다는 뜻이죠. LG가 발표했고요. 삼성은 안 한다고 하네요. 사실 벤더블 TV는 예전부터 만들 수 있는 제품이었습니다. LG에서 4년 전에 이미 롤러블 TV를 만들었는데 벤더블을 못 만들 리가 없죠. 작년 CES에서도 선보였고요. 롤러블, 폴더블, 벤더블, 스트레처블 모두 원리는 똑같습니다. 곡률에 따라 이름이 달라지는 거죠. 곡률은 얼마나 휘느냐-이런 이야깁니다. 폴더블...

더보기

[인사이드 디스플레이] 삼성이 철수한 LCD에 진심인 LG, 향후 방향은?

[편집자주] 반도체, 배터리, 디스플레이 소식을 기업 전략과 경쟁 구도, 시장 배경과 엮어서 설명합니다. 기술의 발전과 함께 반도체, 배터리, 디스플레이 소식이 매일같이 쏟아지지만 익숙하지 않다 보니 어렵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하지만 각 기업의 전략과 성장 배경을 알면 왜 그 제품을 출시했는지, 회사의 전략과 특성은 어떤지 엿볼 수 있습니다. 더 넓게는 시장 상황과 전망을 살펴볼 수도 있죠. 하나씩 함께 파고 들어가보면 언젠가 어려웠던 기술 회사 이야기가 친근하게 다가올 거예요. 국내 디스플레이 업계에 희비가 엇갈리고 있습니다....

더보기

[과학수사] 유출로 예상해보는 갤럭시 Z플립 4

안녕하세요. 이종철의 과학수사, 첫 시간 시작합니다. 오늘은 유출된 정보를 바탕으로 갤럭시 Z플립 4 한번 예측해보겠습니다. 자, 제가 Z플립 3를 쓰고 있는데요. 개선돼야 할 부분들, 사용자 관점에서 말씀드립니다. 첫째, 가장 중요한 건데요. 발열입니다. 폴더블 폰은 설계 자체에서 방열 문제가 있어요. 제품이 항상 뜨끈한 국밥 한 그릇 같은 느낌이죠. 전화 통화를 이렇게 얼굴에 붙이면 인두로 지지는 느낌입니다. 없는 국가 비밀도 만들어내서 불고 싶어요. 이게 왜 그러냐면 구조 때문이에요. 스마트폰을 우리가 오래 쓰면 열이...

더보기

[까다로운 IT] LG 48 OLED 게이밍 모니터 출시, 구매할 때 주의할 점

안녕하세요. 이종철의 까다로운 IT, 오늘은 OLED 게이밍 모니터를 구매하실 때 주의할 점 알려드립니다.  우선 얼마전 LG에서 게이밍 모니터 3종 나왔는데요. 스펙 한번 보겠습니다. 32인치 2종 48인치 1종 나왔는데요. 32인치는 일반 게이밍 모니터예요. 우리가 흔히 아는 IPS 패널입니다. 그런데 이게 나노 IPS패널이거든요. 이거 도입하면 색 순도가 조금 높아져요. 조금 더 생생한 색감이 나오는 거죠. 특히 빨간색에서 색감이 좀 낫습니다. 이중 32GQ950 제품은 주사율 144Hz, 오버클럭을 설정할 수 있는데요....

더보기

LX그룹, 매그나칩 인수전 뛰어든다

국내 기업 LX그룹이 시스템반도체 업체 매그나칩반도체 인수에 팔을 걷어붙인다. LX그룹이 매그나칩반도체를 인수한다는 소식은 4월 말부터 나오고 있었는데, 본격 행보를 보이기 시작한 것이다. LX그룹은 지난 17일 매그나칩반도체를 인수하기 위해 인수의향서(LOI)를 미국 JP모건에 제출했다. JP모건은 매그나칩반도체 매각을 주관하고 있는 곳이다. 인수가 성사될 시 매그나칩반도체는 LX세미콘으로 영입될 예정이다. LX그룹은 글로벌 3대 사모펀드 운용사 중 하나인 칼라일그룹(The Carlyle Group)과 컨소시엄을 이뤄...

더보기

[까다로운 리뷰] 최초의 QD-OLED 울트라와이드 모니터, 델 에일리언웨어 AW3423DW

안녕하세요. 이종철의 까다로운 리뷰, 오늘은 최고의 업무용 모니터, 델 에일리언웨어 QD-OLED 모니터를 가져왔습니다. 저처럼 문서나 콘텐츠 작업하시는 분들, 주의 깊게 봐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자, 이 제품의 경우에는 최초의 삼성디스플레이 QD-OLED 모니터입니다. 삼성이 올해 1월에 CES2022에서 QD-OLED TV를 일부 공개한 적이 있죠. 아니 근데 삼성은 원래 OLED 하는 거 아니었어? 라고 한다면, 중대형에서는 아니었습니다. 보통 스마트폰용을 만들죠. 삼성은 원래 QLED라고 해서, LCD에 퀀텀닷 필름을 입힌...

더보기

[인사이드 디스플레이] 적과 ‘OLED’ 한 배 타는 삼성-LGD, 속내는?

[편집자주] 반도체, 배터리, 디스플레이 소식을 기업 전략과 경쟁 구도, 시장 배경과 엮어서 설명합니다. 기술의 발전과 함께 반도체, 배터리, 디스플레이 소식이 매일같이 쏟아지지만 익숙하지 않다 보니 어렵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하지만 각 기업의 전략과 성장 배경을 알면 왜 그 제품을 출시했는지, 회사의 전략과 특성은 어떤지 엿볼 수 있습니다. 더 넓게는 시장 상황과 전망을 살펴볼 수도 있죠. 하나씩 함께 파고 들어가보면 언젠가 어려웠던 기술 회사 이야기가 친근하게 다가올 거예요. 삼성전자가 2분기부터 LG디스플레이에서 생산하는...

더보기

현명한 소비자를 위한 올레드 TV 가이드

42형부터 97형까지 LG전자의 2022년 올레드 TV 라인업 분석 LG전자가 올해 초 열린 CES 2022에서 2022년형 올레드 TV 풀 라인업을 공개했다. 2013년, CES에서 55인치 올레드 TV를 공개한 이후 10년의 기술과 노하우가 담긴 것이다. 모니터 대용으로도 사용 가능한 42형에서부터 세계 최대 크기의 올레드 TV 97형까지 8가지 사이즈로 LG전자는 세계 최다 올레드 TV 라인업을 구축했다. 다양한 사이즈 외에도 LG 시그니처 올레드 R, LG 올레드 에보(OLED evo) 오브제컬렉션 등 혁신적인 제품으로...

더보기

[까다로운 리뷰] 갤탭만 답이 아니다, 레노버 탭 P12 프로

(인트로)-숨은 이종철 찾기 안녕하세요. 이종철의 까다로운 리뷰, 오늘은 몇 개안되는 안드로이드 태블릿 중 하나, 최신품인 레노버 탭 P12 프로를 가져왔습니다. 과거에는 안드로이드 태블릿은 앱이 없었어요. 그런데 제 기억으로는 갤럭시 폴드가 나오고 대화면을 지원하는 앱이 많이 늘었습니다. 폴드도 일종의 태블릿이니까요. 원래는 거의 유일한 안드로이드 태블릿이 갤럭시 탭이었죠. 여러분 갤럭시 탭이 없었으면 우리 모두 육아 지옥에서 죽었을 겁니다. 그런데 요즘 갤럭시 탭이 육아 시장 뿐만 아니라 생산성도 한번 노려보려고 하고 있죠....

더보기

[까다로운 IT] CES2022 삼성 LG 신제품 톺아보기, 그들이 밝히지 않은 비밀

안녕하세요. 이종철의 까다로운 IT, CES에서 공개된 LG 삼성 신제품에 대해 알아봅니다. 올해 가전을 살 예정이라면 꼭 참조하세요. 삼성에서는 아주 재밌는 제품을 내놨죠. 작년에 LG가 이동식 TV를 내놓더니 삼성은 이동식 프로젝터를 내놨습니다. 여러분 빔프로젝터 아시죠? 이 빔 하나만 있으면 생활이 굉장히 풍요로워집니다. 방에서는 유튜브로 해저탐험 켜놓고 디즈니플러스 보고 넷플릭스 보고 애플tv+ 그건 됐고 하여튼 개짱이죠. 그런데 빔은 주로 고정시켜놓는 겁니다. 고정을 안 시켜놓으면 초점과 모서리가 흔들리기 때문인데요....

더보기

[CES2022] 뉴삼성의 모습은 지속가능성, 프리스타일, 오디세이 아크

삼성의 발표는 특이하게도 거의 지속가능성(Sustanability)에 치중됐다. 매년 신제품을 선보이는 행사와는 조금 다르다. 지속가능한 혁신이 뉴삼성의 모습이다. 재활용, 감소, 재사용을 통해서 지속가능성을 보장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은 매년 5억개의 제품을 판매하는데, 제조 단계부터 지속가능성을 고려해 제조한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탄소발자국 배출분량을 업계 최저로 유지했다고 한다. 거의 70만톤을 절감했다. 비스포크 냉장고, 갤럭시 버즈 2 등에는 재활용 물질이 포함됐으며 지난해 대비 30배 줄이는 것이 2022년의 목표다....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