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시장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모바일 게임 ‘서머너즈 워’를 개발총괄한 이주환 전무가 컴투스 대표로 선임됐다. 30일 컴투스에 따르면 제작본부장 이주환 전무가 대표이사로 취임해 회사 내 개발 조직을 총괄한다. 경영을 맡고 있는 송재준 대표이사와 함께 각자대표 체제를 꾸린다.

이주환 신임대표는 게임빌 게임기획실장, 컴투스 제작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컴투스의 매출 대부분을 견인하는 서머너즈 워의 개발을 총괄한 인물이다. 대표이사를 맡아 컴투스의 게임 제작 전반을 총괄하기로 했다.

이주환 컴투스 신임대표. 개발 부문을 총괄한다.

송재준 대표는 글로벌 게임 사업 확대, 전략적 투자와 인수합병 기반 신규 사업 추진 등 기업 전반 역량 강화를 위한 역할을 수행한다. 컴투스는 지난 3월 송병준 대표가 사임하고 글로벌 전략을 책임지는 이사회 의장에 취임하면서 조직 개편이 있었다. 당시 송 의장의 형제이면서 회사 내에서 투자나 인수합병 등 전략적 결정을 해오던 송재준 부사장이 대표자리를 맡게 됐다.

이번 각자대표 체제 출범은 컴투스가 경영과 개발 조직을 분리, 각자의 영역을 책임지게 한다는 의미가 있다. 이주환 대표가 이끄는 개발 조직이 게임을 만들어낸다면, 송재준 대표는 해당 IP를 활용한 사업전략을 짜고 운영하는 역할을 한다.

컴투스 측은 “두 대표이사의 시너지를 통해 글로벌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한국을 넘어 세계 전역에서 인정 받는 게임을 만들고, 이를 중심으로 하는 IP 밸류 체인을 더 크게 확장하는 등 글로벌 종합 콘텐츠 기업으로의 성장을 가속화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

 

 

 


 

 

 

 

 

 

 


--------------------------------------------------

[바이라인플러스 9~10월 무료 웨비나 ]

  • 구축사례로 살펴보는 기업 웹보안·데이터 유출 방지 기술 👉  사전등록 
  • 실시간 스트리밍 데이터 분석 방안 ‘Analytics in Motion’ 👉  사전등록 
  • 유형별로 다 모았다! 오라클 애플리케이션에 꼭 맞는 클라우드 👉  사전등록 
  • VM웨어 SASE와 함께하는 애니웨어 워크스페이스 👉  사전등록 


이전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