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전문은행 케이뱅크가 5949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주금납입이 완료될 경우 총 자본금이 1조1000억원으로 확충되어, 사실상 개점휴업 상태인 케이뱅크의 셔터가 다시 열릴 것으로 보인다.

케이뱅크는 6일 이사회를 열고 보통주 약 1억1898만주, 5949억원 규모의 신주 발행을 의결했다. 주금납입일은 6월 18일로 지정했다.

새로 발행된 신주는 기존 주주사들의 지분율에 따라 배정된다. 이때 기존 주주들이 유상증자에 참여하지 않아 남는 주식인 실권주는 유상증자에 참여하는 주요 주주사가 나눠서 인수할 계획이다.

6일 기준 케이뱅크의 납입 자본금은 약 5051억원이다. 이번 증자의 주금납입이 완료되면 총 자본금 1조1000억원 조성이 가능하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홍하나 기자>0626hhn@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