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랩스가 카셰어링 기업 ‘그린카’를 통해 차량 내 개인 환경에 최적화된 IVI(IVI(In-Vehicle Information,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플랫폼 ‘AWAY’와 이를 적용한 헤드유닛 디스플레이 타입의 하드웨어를 17일 공개했다.

IVI는 내비게이션처럼 운전과 관련된 정보를 제공하면서 음악감상 등의 엔터테인먼트 활동도 함께 할 수 있는 시스템을 의미한다.

그린카 이용자 중 AWAY 이용 신청자는 네이버 아이디만 있으면 스마트폰에서 사용하고 즐기던 경험을 자동차에서 이어갈 수 있다.

네이버 로그인만으로 미리 저장한 목적지로 바로 길 안내를 받을 수 있으며, 네이버뮤직 내 리스트의 음악도 차량 스피커를 통해 바로 감상할 수 있다.  또한, AWAY 전용 내비게이션과 네이버뮤직, 오디오클립, 스포츠라디오 등 오디오 중심의 콘텐츠를 사용할 수 있으며, 네이버의 방대한 지역정보(POI)와 연계한 ‘수요미식회 맛집 찾아줘’와 같은 음성인식 목적지검색의 정확성도 강점이다.



네이버 CTO 겸 네이버랩스 송창현 대표는 “네이버랩스는 사용자를 둘러싼 공간과 환경을 깊이 이해하고 지능적인 이동성이 만들어낼 수많은 가능성에 주목하며 삶의 가치를 높이는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며 “AWAY 역시 차량 내 공간과 운전자의 이동에 대한 이해를 통해, 더욱 안전하면서도 가치 있는 삶을 만들고자 하는 노력의 결과.”라고 밝혔다.

그린카 김좌일 대표이사는 “그린카는 차 안의 인공지능비서 서비스인 AWAY 도입으로 보다 즐겁고 편리한 카셰어링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 질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이번 커넥티드카 서비스를 시작으로 미래 스마트카 시대로의 진화에 카셰어링 그린카가 지속적으로 준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심재석 기자>shimsky@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