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디지털혁신 첫걸음, ‘클라우드 기반 IT인프라 관리’

4차 산업혁명이라 불리는 디지털 변혁의 시대가 활짝 열렸다. 클라우드 컴퓨팅,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등 첨단기술을 활용해 산업 전반의 체질을 스마트하게 바꿔 새로운 혁신과 성장의 기회를 모색하기 위해 전세계가 떨쳐나서고 있다.

급변하는 시장 환경, 치열한 경쟁 상황에서 기업들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빠르게 혁신하지 못하면 도태될 것이란 위기감이 팽배하다.

풍부한 자본과 인력을 가진 대기업은 물론이고, 중견·중소기업도 예외는 아니다.

문제는 3차 산업혁명 단계에서 추진돼온 정보화 수준과는 질적으로 다른, 기업 전반을 마치 태생부터 바꾸는 차원의 변화를 꾀해야 한다는 점이다. 그래야 비용을 절감하고 생산성을 향상하는 효과를 넘어 새로운 서비스를 빠르게 출시하고 수익 창출해 비즈니스 성과를 높일 수 있다는 얘기다.

cisco_meraki하지만 수많은 기업의 현실은 어떠한가? 특히 적은 인력이 일하는 중견·중소기업의 IT부서는 원활한 네트워크와 시스템 운영을 지원하고 장애를 처리하는 작업만으로도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있다.

현업부서에서는 신속한 대응을 요구하지만 서비스에 필요한 IT 인프라를 설계하고 구축하는데 여전히 수주에서 수개월이 걸리고 있다.

그러다보니 IT에 친숙한 기업일수록 현업에서 IT부서에 요청해 기다리는 대신에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해 직접 필요한 인프라를 구매해 사용하는 현상도 나타나고 있다. IT 구매·관리 업무 ‘분산화’ 추세다. 클라우드 확산에 따라 IT 도입이 손쉬워진 탓이다.

이같은 상황은 기업 차원에서 민첩성과 효율성을 높이지만 부작용을 초래하기도 한다.

현업 부서마다 필요한 인프라를 구매하다보니 예상치 못한 중복·과투자가 일어나 비용이 늘어날 수 있고, IT부서 관리 반경을 피해 컴플라이언스 위배, 보안 문제가 발생할 우려도 커진다.

결국 IT부서는 기존 IT 인프라 외에도 다양한 클라우드와 모바일, IoT 도입으로 점점 복잡해진 ‘하이브리드 IT’ 환경에서 나타나는 모든 일을 처리해야 하는 상황에 부딪히게 된다.

예산과 인력은 빠듯한데 일만 늘어나는 셈이다. IT를 기반으로 비즈니스 성과를 창출할 생산적인 일에 몰두할 시간은 더욱 부족해진다.

그렇다고 현재의 IT 인프라를 갈아엎을 수 없다. 이같은 상황에서 해결책은 무엇이 있을까?

일단 기존 IT 인프라를 관리하는데 들어가는 인력과 시간, 노동력을 최소화하는 것부터 시작해볼 수 있다.

클라우드가 확산되면서 주목받고 있는 ‘매니지드 서비스’라는 종량제 과금 방식의 IT 인프라 전문 운영관리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이 한 가지 방안이 될 수 있다. 전문성을 가진 인력이 부족하거나 직접 인프라에 투자하지 않고도 다양한 방식의 IT 인프라를 도입부터 관리까지 월정액을 내고 사용할 수 있다.

월정액 과금이나 임대 방식의 장비 사용이 꺼려지는 경우, IT 인프라는 자산화하면서 클라우드의 장점을 채택하는 ‘클라우드 관리’ 방식의 IT 인프라를 사용하는 것도 방법이다. 이 방식 역시 최소한의 인력으로도 손쉬운 IT 인프라 관리를 가능하게 해준다는 장점을 제공한다.

클릭 몇 번으로 분산 환경 IT 인프라 운영관리 문제 해결

cisco_meraki2네트워크 운영관리를 혁신적으로 변화시킬 클라우드 관리 방식의 IT 인프라 솔루션 선두주자는 ‘시스코 머라키’다. 시스코 머라키는 클라우드 관리 기반 무선 네트워킹(WiFi) 솔루션을 시작으로 이제는 유·무선 네트워킹, 보안, 모바일단말관리(MDM), 영상감시카메라(Video), IP전화(Phone) 등까지 기업 업무환경의 필수 인프라를 지원한다.

2012년 말 시스코가 인수할 당시 스타트업이었던 머라키는 ‘꽂기만 하면 불이 들어오는 전구처럼 바로 작동하는 IT를 구현하겠다’는 미션을 내세워 클라우드에서 관리되는 간소화된 IT 인프라 시장을 개척해 왔다. 지금은 전세계 14만 고객사를 확보할 정도로 단숨에 성장했다.

주로 국내외 곳곳에 지사나 지점을 두고 있는 분산된 기업 환경의 복잡한 네트워크·보안 인프라 구축·운영관리 문제를 해결할 대안으로 효용성을 인정받으며 전세계적으로 사용기업이 늘어나고 있다.

그 이유가 바로 웹 기반의 중앙집중형 관리플랫폼을 통해 스위치, 무선AP, 통합보안 솔루션을 관리하는 방식을 지원한다는 점 때문이다.

웹 기반 관리창인 ‘머라키 대시보드’에서 클릭 몇 번으로 모든 장비를 설정, 관리하고 전체 네트워크 상태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게 해준다. 머라키 관리플랫폼에는 네트워크관리시스템(NMS), 애널리틱스, 보고서 등 다양한 기능이 통합돼 있다.

머라키 대시보드에서는 기업에서 사용하는 네트워크 트래픽 현황과 사용량 등을 손쉽게 확인할 수 있고 세밀한 관리정책을 쉽게 설정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예를 들어 네트워크 안정성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과도한 동영상 트래픽 사용을 제한할 수 있고 보안 문제를 유발할 수 있는 유해사이트 접속도 통제할 수 있다.

국내에서는 2015년 하반기부터 본격 소개되기 시작했다. 불과 1년 반 만에 100여개 고객사를 확보하면서 성장하고 있다.

‘시스코 머라키’를 사용하는 기업은 전국 300개 매장을 운영하는 모임대여공간인 ‘토즈’와 전국 240개 매장을 운영하는 ‘커피빈’을 비롯해 원주시청에서 관리하는 원주시립도서관, 제조기업 신성델타테크의 해외법인 등까지 다양한 업종에서 사용하고 있다.

이들 기업의 공통점은 원격지로 분산된 기업 환경을 운영하고 있고 네트워크·IT 인프라 관리 대상은 방대하지만 최소한의 IT관리 인력을 운영하고 있는 곳들이다.

가장 최근에 ‘시스코 머라키’를 도입한 신성델타테크의 경우, 클라우드 기반 관리체계를 도입하면서 잦은 장애로 오랜 골칫거리였던 네트워크 운영관리 문제를 단 번에 해결했다. <관련기사 – ‘시스코 머라키’, 신성델타테크 멕시코 공장에 도입>

신성델타테크가 멕시코 법인에 적용한 솔루션은 시스코 머라키 유·무선 네트워크 솔루션과 네트워크 통합보안(UTM) 솔루션이다. 단 두 시간 만에 설치·구성 작업을 완료됐고 모든 작업은 담당자가 멕시코까지 출장가지 않고도 국내 본사에서 모두 진행했다.

설치할 제품군만 멕시코 공장으로 보내 랜선 연결만 요청한 후 본사에서 원격에서 네트워크와 방화벽 정책 설정까지 모두 마쳤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네트워크 운영 관리 역시 웹 기반 관리플랫폼을 통해 국내에서 수행하고 있다. 단 한번 접속만으로도 전체 장비 모니터링 하고 구성도 변경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신성델타테크는 멕시코뿐 아니라 태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중국 등의 해외법인으로도 확대해 일원화된 네트워크 관리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김광후 신성델타테크 IT운영팀장은 “이전에는 해외 출장을 가서 방화벽을 새롭게 구성하고 한국에 돌아오면 또 다시 문제가 생겨 난감한 일이 많았다”라며 “‘시스코 머라키’ 도입 후 당장 네트워크 담당자의 해외 출장비가 절감되고 업무 생산성이 높아졌으며, 해외법인 네트워크 장애가 발생하더라도 신속하게 상황을 인지하고 원인을 정확하게 파악해 처리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존 챔버스 시스코 회장은 몇 년 전 급변하는 환경에서 기업이 빠르게 혁신하기 위한 방안으로 ‘패스트(Fast)IT’를 활용할 것을 집중적으로 강조한 바 있다. 그가 제시한 ‘패스트IT’의 요건은 3가지다. 사용이 매우 편리하고 간단하며(Simple)하며 똑똑한(Smart) 기능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보안성(Secure) 이 뛰어나야 한다는 것이다.

이같은 ‘패스트IT’를 막대한 비용을 들이지 않고 리스크를 감수할 필요도 없이 쉽게 구현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면 한 번 시도해보는 것은 어떨까.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 이 글은 시스코코리아 블로그에 게재되었습니다. (http://ciscokrblog.com/1149, http://ciscokrblog.com/1144)

Facebook Comments


Categories: 기사

Tags: , , , , , , ,

댓글 남기기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