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KG이니시스

[인터뷰] KG이니시스는 왜 일본에 진출했나

국내 전자결제대행업체(PG)인 KG이니시스가 일본 시장에 진출했다. PG는 신용카드사와 일일이 계약체결하기 어려운 가맹점을 대신해 카드사와 계약을 맺고 신용카드 결제, 지불을 대행한 뒤 가맹점으로부터 수수료를 받는다. 이런 사업 특성상 PG사는 해당 국가의 법이나 라이선스, 세금 등의 문제로 해외 진출이 어렵다. 그런데, KG이니시스는 과감하게 일본 진출을 결정했다. 이를 위해 지난해 삼성물산 동경법인과 손을 잡고 도쿄에 일본법인인 KG이니시스 재팬을 세웠다. 이들이 일본에서 하려는 사업은 바로 PG. 그런데, 대상이 다르다....

더보기

[커머스BN] PG사가 현지 법인 세워 ‘셀러 일본진출’ 돕겠다 나선 이유

일본 야노경제연구소에 따르면 일본 패션 이커머스 시장 규모는 2020년 2만2203억엔에서 2021년 2만4884억엔)으로 성장했다. 매년 2000억엔가량 성장하는 추세로 2023년에는 2만8917억엔(한화 약 28조584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중 K패션·뷰티는 과거 ‘N차 한류’ 같은 일시적 유행을 넘어 하나의 독자적 스타일로 자리 잡고 있다는 평가다. 뷰티·패션을 비롯한 국내 셀러의 일본 진출은 늘 뜨거운 감자였다. 이커머스에게 가깝지만 먼 나라 일본은 거대한 시장 크기가 매력적이나, 판매 플랫폼부터 결제,...

더보기

조계사 1층에 있는 키오스크의 용도는?

서울 종로에 있는 조계사 교육문화센터 1층에 가면 사찰이라는 공간과 잘 어울려보이지 않는 물건이 하나 있다. ‘키오스크 보시함’이다. 보시란, 교회의 헌금처럼 스님이나 신도들이 자신의 재물을 기부하는 것을 말한다. 키오스크 보시함을 통해 신도들은 마치 카페나 햄버거 매장에서 주문과 결제하는 것처럼 보시를 할 수 있다. 정치, 경제, 사회, 문화 모든 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되고 있는 거대한 변화에 종교계도 예외는 아님을 보여주는 모습이다.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법회나 예배, 미사 등의 종교행사가 일상화 되었기...

더보기

어두울지도 모르는(?) 미래를 대비하는 PG업계

전자지급결제대행(PG) 업계는 현재 분주하다. 코로나19 시대에 이커머스 시장이 폭발하면서 고객이 급증했기 때문이다. PG업체는 온라인 상에서 구매가 이뤄질 때 판매자에게 신용카드 등 결제수단을 연결시켜주는 역할을 하는데, 지난 해 이후 고객수와 결제금액 모두 급성장했다. 그러나 반대로 PG업계는 깊은 고민에도 빠져있다. 대형 온라인쇼핑몰과 빅테크 기업들이 자체적인 PG서비스를 하거나, PG를 거치지 않고 결제가 가능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기 때문이다. 네이버 카카오 쿠팡 신세계 등 내로라하는 대기업에 이커머스 시장이 편중될수록...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