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huawei

화웨이, 파트너 발전에 3억달러 투입…“5G로 산업 생산성 재편”

화웨이가 향후 3년간 글로벌 파트너 지원을 위해 3억달러를 투자, 디지털 전환 컨설팅 등을 돕는 ‘화웨이 임파워 프로그램(Huawei Empower Program)’을 통해 파트너사와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인도네시아와 아일랜드에 새로운 리전(Region)을 설립해 클라우드 사업 외연을 넓히고, 15개의 신규 서비스도 출시한다. 5G 유선네트워크(F5G)을 통한 산업 생산성 재편을 도모하고, 지능형 사물인터넷(IoT) 게이트웨이와 새로운 광섬유 진동 감지 디바이스 신제품도 공개했다. 19일(현지시간)부터 21일까지 사흘간...

더보기

1분기 스마트폰 판매 동향, 점유율은 삼성, 매출은 애플, 화웨이의 자리는?

지난 1분기는 역대 가장 많은 스마트폰 매출이 발생한 시기다. 전체 판매 수익은 1000억달러를 처음으로 넘어선 1130억달러(약 126조7069억원)를 기록했다. 전 세계 출하량은 3억5500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20% 증가했다. 출하량과 점유율의 삼성 삼성전자는 3억5500만대 중 7660만대를 출하했다. 점유율은 22% 수준으로, 지난 2020년 4분기 애플에게 내줬던 출하량 1위 자리를 되찾았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21, 갤럭시 A시리즈 등의 활발한 판매로 인해 많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4분기 막바지에 공개된 아이폰...

더보기

위기의 화웨이가 꺼낸 키워드는 개방, 협력, 상생

화웨이는 13일 화웨이 애널리스트 서밋(HAS) 2021을 개최하고 앞으로의 비즈니스 방향을 밝혔다. 에릭 쉬(Eric Xu) 화웨이 순환 회장은 현지에서 비즈니스 방향을, 화웨이 코리아는 국내 비즈니스 운영 방안을 발표했다. 대중 제재로 인해 반도체 수급에 차질을 겪고 있는 화웨이의 해법은 개방, 협력, 상생이다. 우선 HAS 2021에서 쉬 회장은 5대 전략 이니셔티브를 발표했다. 비즈니스 회복력 제고를 위해 포트폴리오 최적화 진행 화웨이는 반도체 수급에 영향을 받는 사업보다 소프트웨어 역량을 늘리고 지능형 차량용 부품에...

더보기

화웨이가 갤럭시 Z 폴드를 출시한다

화웨이는 MWC 상하이 2021에 앞서 새로운 폴더블 폰인 메이트 X2를 공개했다. 그 모습이 갤럭시 Z 폴드와 너무나도 흡사해 Z 폴드의 세번째 버전이 등장한 것만 같다. 기존의 메이트 X는 아웃폴드 방식으로, 펼친 상태에서 접어도 화면이 전후면 밖에 위치하는 방식이다. 갤럭시 Z 폴드는 인폴드 방식이지만 접었을 때의 활용도를 위해 커버스크린을 넣은 인폴드+듀얼스크린 방식이다. 그런데 메이트 X의 세번째 버전은(XS가 있었다) 갤럭시 Z 폴드와 동일한 방식으로 설계됐다. 아웃폴드 방식에는 여러 장점이 있다. 접었을 때의 전면을...

더보기

뒤바뀐 스마트폰 점유율, 화웨이 추락, 애플 상승, 삼성 유지

스마트폰 시장은 대표적인 레드오션으로 꼽힌다. 스마트폰을 갖고 있을만한 대부분의 사람이 이미 제품을 갖고 있다. 그러나 스마트폰 시장은 PC 시장과 다른 점을 갖고 있기도 하다. 대부분의 사람이 스마트폰을 갖고 있어도 다시 폰을 바꾼다는 것이다. 즉, 점유율 변동만큼은 자주 일어난다. 2020년 코로나19 창궐 직후인 1분기, 스마트폰 전 세계 출하량은 IDC 조사 기준 -11.7%로 크게 감소한 바 있다. 그러나 시장은 점차 회복 중이다. 특히 4분기에는 3억 8590만대의 기기가 출하되며 3분기보다 4.3% 성장을 기록했다....

더보기

화웨이 첫 OLED TV로 보는 훙멍 OS 생태계 전략

화웨이가 OLED TV 시장에도 진출한다. 이름은 스마트 스크린 X65. 화웨이는 이미 지난해 퀀텀닷 TV를 공개한 바 있다. OLED 화면은 LG디스플레이가 납품하는 것으로, 기본적인 특성은 국내 고급 OLED TV와 유사하다. 1000니트의 밝기로 햇빛이 비쳐도 보기에 무난하며, 재생률을 120Hz 만족한다. TV에서는 충분한 재생률이다. 재생률과 밝기를 봤을 때 고급 사양에 해당한다. 이것이 고급 사양같이 느껴지지 않는 이유는 여러분이 한국에 살기 때문이다. 디스플레이를 구현하는 CPU는 화웨이 자회사 하이실리콘이 생산하는...

더보기

현시점 가장 완벽하지만 쓸 수 없는 폰, 화웨이 P40, P40 Pro, P40 Pro Plus

화웨이의 새 폰 P40 시리즈는 현대에 존재하는 모든 폰의 장점들을 흡수한 폰이다. P40, P40 Pro, P40 Pro Plus의 세가지 라인업으로 출시된다.   카메라 P시리즈의 특징은 과거부터 카메라였다. 그런데 이번 카메라 구성은 특이하다. 후면 카메라 기준 P40이 트리플, P40 프로가 쿼드, P40 프로+는 펜타(6개) 카메라를 넣었다. 기본 카메라는 광각 5000만 화소 광각 카메라로 동일하다. P40은 1600만화소 초광각, 3배 광학줌 등을 갖추고 있다. 프로 버전부터 카메라 사양이 올라간다....

더보기

화웨이의 새로운 폴더블 폰 메이트Xs

화웨이가 MWC 취소 이후 자체 행사를 열어 다양한 제품군을 공개했다. 이중 메이트X를 개선한 메이트Xs가 포함됐다.   메이트Xs 외관상 큰 차이가 느껴지지 않아 프로세서만 개선한 느낌이 든다. 어차피 안 팔리니 별 노력을 하지 않았던 건 아닐까. 실은 힌지와 후면이 조금 바뀌었다. 팔콘 윙 힌지로 부르는 아웃폴드형 힌지는 그대로 유지했지만 힌지 상단에 덮개가 생겨 먼지 유입을 방지한다. 이 경우 발열 통풍구가 줄어들게 되는 것이나 화웨이가 이 문제를 다른 방법으로 해결했다고 밝혔다. 상단 덮개는 접었을 때도 형태를...

더보기

이제는 인덕션 카메라를 받아들여야 할 때

설마 이런 일이 벌어질 것이라고 아무도 생각하지 못했다. 아이폰이 사각형 카메라 범프를 탑재하며 인류의 절반쯤을 절망에 빠뜨릴 때까지만 해도 아이폰을 안 사면 그만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그것은 헛된 희망이었다. 2월 언팩 행사를 앞두고 있는 갤럭시 시리즈의 카메라 범프 탑재는 확실해보인다. 이미 여러 유출에 의해 직사각형 형태의 카메라 범프가 탑재된 것으로 확인됐다. 카메라는 총 4개, 나머지는 플래시라이트와 센서이며, 카메라 4개 중 하나는 깊이를 파악하는 ToF센서다. 제품은 갤럭시S20 5G, 갤럭시S20 플러스 5G,...

더보기

불안한 아이폰 유출 소식과 픽셀 4

아이폰 같은(iPhone lookalike) 폰 개념이 해외엔 있다. 스마트폰 외관의 요소들을 아이폰처럼 만드는 걸 말한다. 안테나를 테두리나 후면에 넣는 것, 카툭튀, ‘designed by’ 등의 문구를 쓰는 것, 금속 소재, 스피커 구멍 레이저 커팅 등 소비자들이 인식하지 못하는 새 애플의 디자인 언어는 다른 제조사의 외관에 침투한다. 심지어 아이폰 역사상 가장 반응이 좋지 않았던 노치 디자인도 다른 제조사들이 따라 할 정도였다. 특히 몇 회사를 제외하고는 양심이 없는 중국 중소 제조사들이 아이폰 같은 폰들을 많이 만든다....

더보기

극단적인 카메라폰, 화웨이 P30과 P30 프로

카메라로 밀어붙이는 화웨이 P시리즈의 새로운 버전인 P30와 P30 프로가 공개됐다. 카메라 센서의 근본적 변화 가장 큰 변화는 역시 카메라다. P30 프로 기준 4000만화소 메인 카메라(F/1.6), 2000만화소 초광각 카메라(F/2,2), 800만화소 망원 카메라(F/2.4)가 후면에 탑재됐다. 심도 제어용으로는 ToF 센서가 별도로 달려 있다. 애플의 페이스ID 카메라의 역할을 센서 혼자서 하는 것이 특징인 부품이다. 이 부품들을 필두로 DoF(Depth of Field) 정보를 파악한다. 따라서 보케 효과를 줄 때...

더보기

[MWC19] 화웨이 폴더블 메이트 X, 쿨한 외모와 핫한 가격

화웨이 폴더블 폰, 메이트 X 키노트 총정리 삼성전자에 이어 화웨이도 폴더블 폰을 공개했다. MWC19에서의 발표다.     완전한 폰으로서의 디자인 6.6인치의 이 폰은 펼쳐서 태블릿 모드가 됐을 땐 8인치 제품이 된다. 접히는 방식은 아웃폴드. 화면이 바깥으로 접히게 된다는 의미다. 접었을 때 앞뒤 모두 화면이 된다. 접었을 때의 뒷면은 6.38인치다.     태블릿 모드일 때의 비율이 특이한데, 8:7.1로 거의 정사각형에 가까운 직사각형이다. 현존하는 태블릿은 대부분 4:3 혹은...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