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HCM

힘들어하는 직장인들…경력 변화 의지, AI 기술에 대한 기대 높다

코로나19 기간 동안 전세계 직장인들의 상실감이 커졌지만, 경력 개발에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역량을 향상하고자 하는 의지가 크게 높아졌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오라클은 4일 ’업무환경과 AI(AI@WORK)’ 연구조사 보고서를 발표했다. 오라클이 연구·자문 회사인 워크플레이스 인텔리전스와 함께 한국을 비롯해 세계 주요 13개 국가에서 1만4600명 이상의 인사담당자와 임직원을 대상으로 조사해 분석한 결과를 담았다. 이 조사에서 한국 근로자의 경우 팬데믹 이후 삶의 주도권을 완전히 잃어버렸다고 답한 응답자들의 증가 비율이...

더보기

아마존이 워크데이 도입을 포기했다

아마존이 워크데이 도입을 포기했다고합니다. 그것도 이미 1년 6개월 전에 워크데이 도입 프로젝트는 실패한 것으로 결론이 나왔다고 합니다. 이 소식은 최근 비즈니스인사이더의 단독 보도로 세상에 전해졌습니다. 그러자 워크데이는 회사 블로그에서 사실을 인정하며 “아마존은 우리의 넓은 고객 기반과 다른 독특한 요구사항들이 있있다”면서 “1년 6개월 전에 워크데이 HCM(Human Capital Management) 배포를 중단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아마존은 지난 2017년 워크데이 HCM을 전사에 도입하기로 했었습니다. 이는...

더보기

“HR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여정에 중요한 역할”

인사가 만사라는 말이 있다. 필요한 인재를 적절히 배치하는 것이 모든 일의 처음이자 끝이라는 의미이다. 최근 기업들의 당면 과제로 떠오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도 마찬가지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전략을 수립, 실행하는 것은 사람이다. 비즈니스 혁신을 위해서는 사람에 대한 전략이 먼저 서야 한다는 의미다. 사람에 대한 전략 없이 남들이 오토메이션 한다니까 따라하고, 디지털이 중요하다니까 신기술을 도입하는 방식으로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불가능하다. 맥킨지 조사에 따르면, 글로벌 기업의 80%는 직간접적으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더보기

‘연공서열’의 한국기업, 클라우드 HR이 적합할까

‘연공서열’ 한국 기업의 가장 큰 문화적 특징으로 정의되는 단어다. 학력이나 나이, 근속연수 등에 따라 직원들의 임금이나 인사이동을 결정하는 시스템이다. 성과를 많이 내는 직원이 월급을 더 많이 받거나 중요한 보직을 담당하는 것이 당연할 것 같지만, 한국이나 일본에서는 ‘성과’보다는 ‘나이’나 ‘직급’이 더 중요한 역할을 할 때가 많다. 소프트웨어 산업적 측면에서 보면 이런 문화적 특징은 글로벌 HR 솔루션이 한국에서 어려움을 겪는 원인이 됐다. 소위 글로벌 표준 프로세스가 한국과 다르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한국 시장에...

더보기

“회사의 모든 직원이 소셜 마케터가 돼야”

A사에 다니는 직원 K씨가 있다.  그는 자신이 개인적으로 운영하는 페이스북에 가끔 회사 이야기를 올린다. 회사의 업무환경이나, 회사 사람들에 대해 이야기 하기도 하고, 좋은 제품을 만들기 위해 A사가 어떤 노력을 하고 있는지 긍정적 메시지를 솔직한 표현으로 페이스북에 공유한다. 이 글을 본 K씨의 페이스북 친구들은 A사에 대해 어떤 느낌이 들까? 아무래도 친구가 다니는 회사에 대해 우호적인 태도를 갖게 될 가능성이 높다. 반대의 경우도 많다. 자신의 회사에 대해 부정적인 이야기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쏟아내는...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