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미생물 분해 가능 친환경 용기 출시

배달의민족이 일회용 수저 받지 않기 옵션 도입에 이어 배민상회에서 친환경 용기를 출시한다. 매립 시 생분해가 가능한 코팅 용기로, 종이 용기 2종, 종이 뚜껑 2종, 식품지, 종이 봉투, 종이 포장 젓가락 등 7종이다. 기존 종이 용기는 주로 PE(polyethylene, 폴리에틸렌) 코팅을 한다. 폴리에틸렌은 열가소성 플라스틱의 일종이다. 일상에서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플라스틱 중 하나다. 수분이나 공기를 잘 차단하기 때문에 종이컵이나 우유 팩 내부 코팅제로 쓰이고, 흔히 사용하는 비닐봉투의 주요 원료로도 쓰인다. 즉,...

더보기

메쉬코리아, 퍼스널 모빌리티로 일반인 배달기사 뽑는다

배달대행 서비스 ‘부릉’을 운영하고 있는 업체 메쉬코리아가 프리랜서 배달기사 ‘부릉프렌즈(Vroong Friends)’를 모집하기 시작했다. 메쉬코리아가 올린 부릉프렌즈 모집 광고에 따르면 ‘강남구’와 ‘마포구’에서 오는 5월 27일 부릉프렌즈 라이더를 활용한 첫 배달이 시작된다. 음식 배달 경력이 없는 일반인이라도 희망한다면 부릉프렌즈에 지원할 수 있다. 일자별로 점심조(11:00~15:00), 저녁조(17:00~21:00), 풀타임조(11:00~15:00 / 17:00~21:00) 중 희망하는 시간을 선택해 지원하면 된다....

더보기

[엄지용의 물류 까대기] 배달대행업계 “우리는 이 법을 멈추고 싶다”

한 주간 발생한 여러 이슈를 ‘물류(Logistics)’ 관점에서 분석합니다. 물류 이야기만 다루지 않습니다. IT, 유통, 제조, 금융, 사회, 문화 등 다양한 산업군에서 발생하는 현상을 흐름(Flow)과 최적화(Optimization)라는 관점에서 연결합니다. 기본적으로 기업, 기관이 배포한 ‘보도자료(COMPANY)’를 제시합니다. 여기에 기자의 ‘관점(VIEW)’을 더합니다. 중요한 것은 팩트가 아닌 관점입니다. 궁극적으로 독자 여러분의 또 다른 관점이 더해져, 완성되는 콘텐츠가 되길 희망합니다. ■ “라이더 위협하는...

더보기

배달의민족 ‘일회용 빼주세요’ 옵션 도입

배달의민족이 환경보호를 위한 최소한의 옵션을 도입했다. 바로 ‘일회용 수저, 포크 안 주셔도 돼요’ 옵션이다. 주문 시 결제 옵션 중 요청사항을 적는 아래 체크 항목에 있다. 배달음식을 주로 먹는 1인 가정은 공감할 것이다. 이 수저가 얼마나 스트레스인지를 말이다. 나름대로 플라스틱 소비를 줄여보고자 노력해보지만 배달을 받는 순간 아무 소용이 없어진다. 수저는 한 번에 꼭 두세개씩 오고 안 쓰면 무한증식하는 생물처럼 늘어난다. 기자의 집 서랍 중 하나는 일회용 수저로 점령당한 상태다. 음식을 사는데 부담도 함께 온다. 그렇다고...

더보기

‘플랫폼 일자리’와 ‘긱 일자리’ 사이, 정부의 답변

우아한형제들과 메쉬코리아가 앞으로 바라보는 ‘일자리 패러다임’의 방향은 같다. 그 방향이란 ‘플랫폼 일자리’의 확대다. 두 기업의 대외협력(CR) 담당 임원은 8일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코리아스타트업포럼이 공동 주최한 ‘스타트업이 묻고, 국회가 답하다’ 행사에서 플랫폼 일자리를 위한 제도 개선을 공통적으로 요구했다. 두 기업이 말하는 ‘플랫폼 일자리’란 특정 기업에 소속되지 않고, 여러 플랫폼을 통해 개인이 일한만큼 돈을 버는 형태의 일자리를 말한다. 이현재 우아한형제들 CR실 이사에 따르면 과거 일자리는 1개의 직업을...

더보기

[리포트] ICT 관계부처 개각, 정책 방향은 어디로?

바이라인네트워크 주간 프리미엄 트렌드 리포트가 발간되었습니다. 이번 호 딥다이브에서는 ▲ICT 관계부처 개각, 정책 방향 ▲2019년 행정·공공기관 클라우드 컴퓨팅 수요조사 결과를 다뤘습니다. 옐로스토리에는 ▲쿠팡과 우아한형제들의 ‘돈줄’은 GS홈쇼핑이다? ▲과기정통부 2019년 업무보고, 부실평가 배경은 ▲전자책 월정액 무제한 도서대여, 교보문고 전략을 담았습니다. 놓치지 말았어야 할 IT 이슈들이 무엇이 있었는지, 핫토픽 컨슈머/엔터프라이즈 편에서 확인하세요. 핫토픽 for 컨수머 1. 난항에 빠진 택시-카풀 대타협기구 2....

더보기

‘우아한형제들’의 클라우드(AWS) 보안 생생 경험담 – Pain Point

“클라우드 서비스 도입은 경영자들에게는 어쩌면 희망, 개발자들에게는 큰 기회, 보안담당자에게는 먹구름.” 클라우드 서비스가 처음 등장한 이후 지금까지 최대 잇점과 혜택으로 비용절감과 신속한 서비스 개발·출시가 꼽혔다. 기업 경영진 입장에선 이게 현실화된다면 클라우드 서비스는 꽤 매력적이다. 개발자 입장에서도 클라우드서비스는 환영할만하다. 전통적인 온프레미스 환경에 비해 클라우드 서비스에서는 더 많은 기회와 자율성을 확보할 수 있다는 점에서다. 그렇다면 보안담당자에게 클라우드 서비스란? “먹구름이자 악몽같은 수준.”...

더보기

요기요-배달의민족, ‘온라인 편의점’에서 격돌… 배달업계 신전장으로

‘온라인 편의점’이 배달업계의 신전장으로 떠오르고 있다. 최근 우아한형제들(배달의민족),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요기요, 배달통) 등 양대 음식배달 플랫폼 업체의 ‘온라인 편의점’ 진출이 관측된다. 여기에 더해 오투오시스(공유다연합)와 같은 배달대행업계, 나우픽과 같은 먼저 온라인 편의점 시장에 들어온 스타트업의 성장도 가속화되고 있다. 요기요의 편의점 제휴방식 가장 최근 알려진 사례는 요기요다. 요기요는 BGF리테일이 운영하고 있는 편의점 CU와 배달서비스 사업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MOU에...

더보기

엇갈린 배달앱 설문조사 보도, 자세히 뜯어봅시다

배달앱을 바라보는 시각은 다양합니다. 한쪽에서는 “배달음식 시장을 혁신한 푸드테크”사례로 추앙하고 반대쪽에서는 “소상공인에 대한 약탈”이라고 비난하기도 합니다. 두 입장은 좀처럼 좁혀지지 않을 것 같습니다. 이 가운데 연말에 전해진 언론보도 두 개를 소개합니다. 소상공인, 배달앱 서비스에 월평균 84만원 써…절반이 광고비용” – 연합뉴스( 2018년12월27일 보도) 배달앱 쓴 음식점 업주 95% 수익늘어 `반색` – 매일경제신문(2019년 1월 1일 보도) 사흘 간격을 두고 나온 두 기사는 정반대의 입장을 전하고 있습니다....

더보기

[엄지용의 물류 까대기] ‘오프라인’에서 찾은 온라인 신선식품 판매의 본질 外

한 주간 발생한 여러 이슈를 ‘물류(Logistics)’ 관점에서 분석합니다. 물류 이야기만 다루지 않습니다. IT, 유통, 제조, 금융, 사회, 문화 등 다양한 산업군에서 발생하는 현상을 흐름(Flow)과 최적화(Optimization)라는 관점에서 연결합니다. 기본적으로 기업이 배포한 ‘보도자료(COMPANY)’를 제시합니다. 여기에 기자의 ‘관점(VIEW)’을 더합니다. 중요한 것은 팩트가 아닌 관점입니다. 궁극적으로 독자 여러분의 또 다른 관점이 더해져, 완성되는 콘텐츠가 되길 희망합니다. 시작하며 오늘은 회사의...

더보기

우아한형제들의 새벽배송 ‘배민찬’이 무너진 진짜 이유

우아한형제들이 지난 20일 HMR(Home Meal Replacement, 가정간편식) 새벽배송 서비스 ‘배민찬’을 오는 2월까지 운영하고 종료한다고 발표했다. 마켓컬리, 헬로네이처(현재 BGF리테일 인수) 등과 함께 새벽배송 스타트업 3사로 불리던 우아한형제들의 포트폴리오 하나가 무너졌다. 우아한형제들은 배민찬 서비스 종료의 이유로 대기업까지 난립한 ‘시장경쟁 격화’를 들었다. 하지만 회사 내외부 관계자들에게 들은 내용을 종합해본 결과 진짜 이유는 배민찬이 오랫동안 수익성을 개선하지 못한 점, 그리고 2015년 5월부터 연이어...

더보기

<공식> 우아한형제들, 배민찬 서비스 종료한다

우아한형제들이 자회사 우아한신선들을 통해 운영하던 HMR 새벽배송 서비스 ‘배민찬’의 서비스를 종료합니다. 아래는 우아한형제들이 발표한 보도자료 전문입니다. 구체적인 내용은 따로 풀어보겠습니다. ‘모바일 반찬 가게’ 배민찬 서비스가 내년 초 종료된다. 반찬 배송 사업 자체가 중단되는 것은 아니다. 독자적인 반찬 주문 모바일 앱 서비스로서 ‘배민찬’은 종료되지만, 향후 반찬을 비롯해 가공식품, 신선식품까지 점진적으로 배달앱 ‘배달의민족’에 통합 운영될 예정이다. 23일 (주)우아한신선들은 2019년 2월 28일부로 배민찬 서비스를...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