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윤식 배민 부사장 “합리적인 배달비 모델 노력”

배달앱 배달의민족 운영사 우아한형제들이 배달 수수료에 대해 합리적인 배달비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함윤식 우아한형제들 부사장은 7일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의 질의에 대체로 수렴하겠다는 의견을 밝혔다. 

소병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함 부사장에게 “점주와 소비자 합쳐 배달료 6000원을 징수하기로 했을 때, 점주나 라이더와 협의했느냐”고 질의했다. 함 부사장은 “협의체를 통해 의견을 수렴하고자 했으나 (해당 가격은) 협의한 바는 아니다”고 답했다. 또한 소 의원은“‘아프니까 사장이다(네이버 자영업자 커뮤니티)’를 보면 배달의민족 수수료와 배달 대행비를 더하면 매출 45%가 줄어든다”는 의견들이 있다고 전했다. 

배달비 6000원은 배달의민족 단건배달 서비스 ‘배민원’의 배달비다. 배민원 경우, 중개수수료로 음식값의 6.8%, 배달비 6000원을 책정한다. 함 부사장은 배달의민족의 배달비가 6000원 수준으로 타 배달앱보다 높다는 지적에 “일반배달 경우 배달비가 4000원”이라며 “이 경우는 여러 배달을 한번에 묶는 묶음배달”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단건배달 서비스인 배민원은 택시로 볼 때 극히 일부를 차지하는 모범택시”라며 “코로나 시기 배달수가 증가하면서 빠른 배달을 원하는 수요가 늘어 단건배달을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이 날 함 부사장은 합리적인 배달비를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배달업계의 높은 배달비에 대한 반발 여론이 높은 상황이다. 소 의원은배달비 조정을 위해 수수료 규제 법안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60%수준이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함 부사장은정부가 가이드라인을 정하면 저희는 도리를 다하겠다현재 배달비가 형성된 것은 단건배달이기 때문에 다양한 배달모델을 검토하겠다고 전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컨퍼런스] 2024 인플루언서 마케팅 & 브랜드 혁신 컨퍼런스

2024년 5월 29일 오후 13:00 ~ 18:00


[무료 웨비나] 생성형 AI 기반 혁신의 성공을 위한 API 관리 및 통합 솔루션

2024년 5월 22일 (수) 14:00 ~ 15:0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