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티넷코리아(대표 조원균)가 서울 삼성동 본사에 조성돼 있는 ‘포티넷 고객 브리핑 센터(CBC)’를 새단장하고, 운영기술(OT) 보안 데모센터를 18일 개소했다.

OT 보안 데모센터는 공장, 발전소, 에너지 시설에서 사용되는 산업제어시스템(ICS) 환경의 보안위협과 최적의 보안방안을 시연할 수 있다. OT 환경에 특화된 네트워크 보안 시스템과 보안정보이벤트관리(SIEM), 네트워크접근제어(NAC), 스위치와 CCTV 등으로 구성돼 있다.

조원균 포티넷코리아 대표는 이날 CBC 센터 개소식을 겸해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국내 최초로 퍼듀(Perdue) 모델에 따라 OT 보안 방안을 시연할 수 있는 데모센터를 만들어 오픈했다”고 밝혔다.

조 대표는 “OT 환경은 더 이상 안전하지 않다. 인터넷과는 단절된 환경이라고 하지만 위협에 의해 뚫리는 사건이 많이 생겨나고 있다”라면서 “여러 측면에서 아직은 시간이 필요하겠지만 가시성을 확보해 취약성을 진단해 그에 맞춰 필요한 보안 솔루션을 제시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통신사를 포함해 OT 영역에서 다양한 기술 협력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포티넷은 사물인터넷(IoT) 엔드포인트부터 멀티클라우드까지 보호해야 할 네트워크 환경을 확장하고 필요한 각각의 보안요소를 통합, 높은 가시성을 확보해 다양한 사이버위협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보안 패브릭(Security Fabric)’을 기반으로 기업들에게 엣지별 최적의 보안 방안을 제시한다는 전략을 강화하고 있다.

OT 보안을 제공하기 위해 기존 IT 보안 영역과는 다른 OT의 자산, 즉 사용 장비, 운영체계(OS), 용어, 프로토콜 등 OT 보안 위협에 특화된 대응 플랫폼을 제시한다. IoT 생산성 향상을 위한 탁월한 가시성, 관리성, 보안성을 제공한다. 포티넷코리아는 PERA, ISA-99, IEC-62443과 같은 주요 레퍼런스 아키텍처와 호환되는 보안 패브릭 솔루션과 함께 OT에 특화된 가시성 전문업체들과도 글로벌 차원의 협력을 벌이고 있다.

한국을 방한한 포티넷 월드와이드 세일즈 및 지원 총괄 패트리스 페르쉐(Patrice Perche) 수석 부사장은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해 예전에는 각각 다른 네트워크에서 운영되던 IT, OT, IoT 시스템이 서로 연결되면서, 사이버위협의 범위가 확대되고 각 엣지별 요구하는 보안 상황이 달라지게 됐다. 이같은 초연결 사회에서 ‘보안’은 새롭게 정의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하이퍼커넥티드(hyperconnected) 엣지 네트워크는 보안에 대한 과제를 제시한다. ‘포티넷 보안 패브릭’은 포괄적인 사이버 보안 플랫폼으로 엣지별 사이버 공격으로부터 OT 자산, 네트워크 및 중요한 프로세스의 전체 부분을 보호할 수 있다”고 말했다.

OT 보안 외에도 포티넷코리아는 소프트웨어정의광대역네트워크(SD-WAN), 와이파이(WiFi)6 무선 액세스포인트(AP), 스위치 등 지사나 지점에서 필요한 네트워크·보안 통합 제품군으로 구성돼 단일한 관리가 가능한 ‘SD-브랜치’ 사업도 새롭게 강화한다. 필요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제품을 각각 구성하는 것 대비 총소유비용(TCO)을 절감할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조 대표는 올해 실적과 향후 계획으로 “3분기까지 전년 대비 33% 성장한 실적을 거뒀다. 대기업 시장과 보험사 주축의 금융사, 포털·게임·이커머스 등 인터넷서비스 기업 분야에서 괄목할만한 성장을 거두고 있다”라면서 “앞으로 SD-WAN을 포함하는 시큐어 브랜치 분야에서 매년 100%의 성장률을 목표로 하고 있고, 클라우드 보안과 공공 시장에서도 성장 기회를 만들어 3년 내(2021년까지) 두 배 성장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