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이버보안 10만 인재 양성, 빠른 계획 수립과 홍보가 성공 열쇠

정부의 사이버보안 10만 인재 양성 계획이 시행 첫해를 넘겼습니다. 장기적인 계획에 따라 보안 인력을 키워내 보안 현장을 지원하겠다는 복안이지만 현장에서는 볼멘소리가 나옵니다. 구체적인 계획이 늦게 확정되고 원하는 인재 양성 프로그램에 쉽게 참여하기 어렵다는 목소리입니다.

정부의 ‘사이버보안 10만 인재 양성’ 계획은 오는 2026년까지 4만명의 신규 인력을 양성하고, 6만명 규모의 재직자 역량을 강화하는 게 핵심입니다. 새로 보안 업계에 들어올 인재와 이미 일하고 있는 이들의 역량을 키우는 게 목표죠.

9일 정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따르면 지난해부터 본격 추진된 양성 계획은 양적 목표는 일단 채웠습니다. 당초 지난해 1만9154명을 길러내기로 했던 가운데 이보다 많은 2만1140명을 양성했습니다.

KISA는 정보보호 특성화대학 사업과 실전형 사이버 훈련장 등을 통해 1만3462명을 양성했고 한국정보기술연구원(KITRI)은 화이트햇 스쿨을 비롯해 차세대 보안리더 양성 프로그램(BoB)을 통해 3447명을 키웠습니다.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KISIA)도 시큐리티 아카데미와 S-개발자 프로그램을 통해 4231명의 인재를 길러냈죠.

보안 현장에서도 이 같은 정책에 일단은 반색하는 모습입니다. 한 보안 기업 관계자는 “신규 인력의 경우 교육을 받고 입사한 직원들과 그렇지 않은 직원들의 실무 역량 차이가 분명히 있다”고 전했습니다.

하지만 현장의 기대는 더 먼 곳을 바라보는 것 같습니다. 특히 신규 인력 양성 프로그램이 더 많아져야 한다는 요구입니다. 또 미리 인력양성 규모와 계획이 확정돼야 교육도 수월해질 거란 의견입니다. 업계 관계자는 “미리 교육 프로그램을 알리고 이를 수료해 지원하면 더 역량있는 인재들을 확보할 수 있다”며 “빨리 (정부가) 계획을 알려주면 좋겠다”고 요청합니다.

결국 쟁점은 예산입니다. 이번 정부 핵심 과제이지만 결국 예산이라는 돈 문제와 뗄 수 없습니다. 각 프로그램별 운영비 뿐 아니라 시행 계획도 결국 예산에 얽매입니다. 2026년까지 10만명이라는 큰 틀은 잡았지만 해마다의 양성 계획은 다릅니다. 정부 예산안이 국회에서 확정된 다음 구체적인 그해 양성 규모와 계획도 확정되는 구조입니다. 언제 얼마를 쓸 수 있을지 모르는데 미리 나서 인재들을 키울 순 없겠죠.

지난해에는 3월에야 2023년의 구체적인 인력 양성 계획이 세워졌습니다. 기업 입장에서는 재직자를 해당 교육 프로그램에 보내거나 신규 인력이 교육을 받고 회사에 지원할 시간이 부족할 수 있던 겁니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올해는 (확정된 예산에 따라 늦어도) 2월에는 구체적인 양성 계획을 꾸릴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과기정통부는 지난해(약 190억8000만원)보다 20.3% 늘어난 229억5000만원을 올해 관련 예산을 확보했습니다. 이를 바탕으로 이달 중 구체적인 양성 규모를 확정하고 올해 사업을 꾸리기로 했습니다.

단 현장의 요구처럼 손쉽게 양성 프로그램을 찾아볼 수 있는 창구 구축은 다소 미뤄지고 있습니다. 실제 사업 수행을 총괄하는 KISA는 본래 지난해 12월 아카데미 홈페이지에 10만 인재 양성 관련 현황과 관련 프로그램을 알리는 대시보드 구축을 예고했었죠. 하지만 아직은 공개하지 않은 상태입니다. KISA 측은 “빠르면 이달 말까지 구축을 완료하겠다”고 밝혀 늦어도 오는 설 명절 전에는 기업들도 구체적인 방안을 쉽게 확인할 수 있겠네요.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진호 기자>jhlee26@byline.network

[컨퍼런스 안내] 클라우드 보안 & 제로트러스트 컨퍼런스 2024

바이라인네트워크는 올해 두드러진 사이버위협 트렌드, 클라우드 보안을 제대로 구현하는 방법과 기술을 알아보는 클라우드 보안 전문 컨퍼런스를 올해로 네번째로 개최합니다.

이번 행사에서는 하이브리드·멀티 클라우드 환경에서 보다 간소화된 방식으로 보안을 강화하고, 그 보안 수준을 유지할 수 있는 방안을 살펴봅니다. 아울러 원격 업무 환경 시대에 맞는 보안모델로 부각된 제로트러스트(ZeroTrust) 와 이를 구현하는 다양한 기술 방안, 시큐어액세스서비스 엣지(SASE), 폭발적인 변화를 부르는 AI 시대 진화된 위협 환경과 보안 방안 등을 포괄적으로 다룰 예정입니다.

  • 일시: 2024년 7월 4일 오전 9:50 ~ 오후 6:00
  • 장소: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213 양재 엘타워 6층 그레이스홀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