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의 ‘리니지2M’, 카카오게임즈의 ‘달빛조각사’와 함께 하반기 모바일 게임 3대 기대주라 불리는 넥슨의 ‘V4’가 오는 11월 7일 공개된다.

넥슨은 27일 서울 역삼동 ‘르 메르디앙’에서 자회사인 넷게임즈가 개발 중인 신작 모바일 MMORPG ‘V4’의 프리미엄 쇼케이스를 열고 게임 정보와 출시 일정을 공개했다.

박용현 넷게임즈 대표는 환영사에서 “약 10년여 만에 PC 온라인 게임 시절 주력했던 MMORPG를 모바일 게임으로 선보이게 돼 감회가 새롭다”며 “V4는 그동안 쌓은 경험과 고민을 바탕으로 게임 본연의 가치에 집중해 개발한 작품”이라고 말했다.

박용현 넷게임즈 대표

 

V4는 박용현 사단의 MMORPG 제작 노하우에 ‘HIT(히트)’, ‘오버히트’ 등 전작을 통해 선보인 세련된 연출력을 더한 모바일 게임이라고 설명됐다. 이용자가 게임을 통해 이루고자 하는 다양한 목표를 각자의 방식으로 실현하길 기대한다는 의미를 담았다는 것이 넷게임즈 측 설명이다.

V4 쇼케이스 현장 모습. 사진제공=넥슨

제작사에서 꼽는 강점으로는 ▲모바일 환경의 한계를 뛰어넘는 ‘인터 서버 월드’ ▲전략적인 전투 지휘가 가능한 ‘커맨더 모드’ ▲자산 가치를 지켜주는 ‘자율 경제 시스템’ ▲하이엔드 그래픽으로 구현한 ‘6개 테마의 오픈 필드’ 등을 갖춘 지식재산권(IP) 기반 신작 등이다.

손면석 넷게임즈 PD는 “다섯 개의 서버를 한 곳에 묶는 기술력을 적용한 ‘인터 서버 월드’를 구현해 차별화를 꾀했다”며 “PC에 버금가는 대규모 전투 콘텐츠를 탑재한 V4는 모바일 MMORPG 이용자 경험의 혁신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넥슨은 27일 오후 6시부터 V4 사전 등록 프로모션을 시작했다. 아울러 10월 10일부터는 서버·캐릭터명 선점 이벤트를 열고 본격적인 출시 준비에 돌입한다. 11월 7일 국내 양대 마켓(구글 플레이·애플 앱스토어)을 통해 V4를 출시한 뒤 글로벌 지역까지 순차적으로 서비스를 확대할 예정이다.

이날 현장에 참석한 최성욱 넥슨 IP4그룹 그룹장은 “수차례에 걸친 테스트 과정을 통해 V4의 게임성을 철저히 검증했다”며 “이용자 목소리에 귀 기울이는 운영을 최우선 과제로 삼고 오래도록 사랑받을 수 있는 게임을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