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oppo

1분기 스마트폰 판매 동향, 점유율은 삼성, 매출은 애플, 화웨이의 자리는?

지난 1분기는 역대 가장 많은 스마트폰 매출이 발생한 시기다. 전체 판매 수익은 1000억달러를 처음으로 넘어선 1130억달러(약 126조7069억원)를 기록했다. 전 세계 출하량은 3억5500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20% 증가했다. 출하량과 점유율의 삼성 삼성전자는 3억5500만대 중 7660만대를 출하했다. 점유율은 22% 수준으로, 지난 2020년 4분기 애플에게 내줬던 출하량 1위 자리를 되찾았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21, 갤럭시 A시리즈 등의 활발한 판매로 인해 많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4분기 막바지에 공개된 아이폰...

더보기

오포 롤러블 폰, 올해 출시될 수 있을까?

세계 최초의 롤러블 폰이 될 가능성이 높은 오포 X 2021의 사용 후기가 지속적으로 올라오고 있다. 이 제품은 아직까지 작동하는 프로토타입 제품이다. 오포 X 2021은 6.7인치 안드로이드 폰이며, 펼쳤을 때 7.4인치 태블릿이 되는 제품이다. 2020년 말 초기 콘셉트 폰이 공개됐고, MWC 2021 상하이에서 전체적인 외관이 공개됐는데, 2월 말부터는 실제 작동 폰들이 리뷰 사이트에 오르고 있는 중이다. 여러 리뷰 사이트를 참조했을 때 이 폰의 외관과 디스플레이만큼은 개발이 완료됐음을 알 수 있다. 오포 X 2021...

더보기

뒤바뀐 스마트폰 점유율, 화웨이 추락, 애플 상승, 삼성 유지

스마트폰 시장은 대표적인 레드오션으로 꼽힌다. 스마트폰을 갖고 있을만한 대부분의 사람이 이미 제품을 갖고 있다. 그러나 스마트폰 시장은 PC 시장과 다른 점을 갖고 있기도 하다. 대부분의 사람이 스마트폰을 갖고 있어도 다시 폰을 바꾼다는 것이다. 즉, 점유율 변동만큼은 자주 일어난다. 2020년 코로나19 창궐 직후인 1분기, 스마트폰 전 세계 출하량은 IDC 조사 기준 -11.7%로 크게 감소한 바 있다. 그러나 시장은 점차 회복 중이다. 특히 4분기에는 3억 8590만대의 기기가 출하되며 3분기보다 4.3% 성장을 기록했다....

더보기

ZTE의 카메라 없는 언더 디스플레이 카메라 폰, 샤오미도?

ZTE가 9월 1일, 최초로 언더 디스플레이 카메라 폰을 내놨다. 그리고 다음 선수는 샤오미가 될 전망이다. 언더 디스플레이 카메라란 전면 카메라를 각종 기술로 숨겨 카메라 화면 위에도 디스플레이가 표시되도록 하는 기술이다. 단순히 카메라 위에 투명 OLED를 덧씌우면 될 것 같지만 여러 가지 기술적인 문제가 있다. 우선은 OLED가 아무리 투명하다 해도 카메라 렌즈만큼 투명할 수는 없다. 투명 OLED 개발은 아주 오래전부터 실행됐으나 투명 OLED는 속이 비친다는 의미로, 완전 투명하다는 의미는 아니다. 즉, 전선이 지나갈...

더보기

ZTE 전면 카메라 없는 전면 카메라 스마트폰 9월 공개

ZTE가 언더 디스플레이 카메라를 탑재한 제품을 9월 1일 공개한다. 언더 디스플레이 카메라란 카메라 렌즈를 디스플레이 안으로 넣어 화면상으로 봤을 땐 카메라가 보이지 않는 디스플레이를 말한다. 갤럭시 스마트폰류에 탑재되는 펀치 홀 카메라와 달리 화면을 사용할 때는 카메라 구멍이 아예 보이지 않는 제품이다. 폴더블 폰과 더불어 현재 가장 크게 발전한 디스플레이에 해당한다. 장점은 사진이나 영상을 볼 때, 혹은 소셜미디어 등을 사용할 때 아주 조금의 몰입도 저하도 없다는 것이다. 심미적 완결성이 뛰어난 제품으로 볼 수 있다....

더보기

오포 언더 디스플레이 카메라: 성큼 다가온 미래

오포가 MWC 상하이에서 언더 디스플레이 카메라의 프로토타입을 공개했다. 샤오미와 오포가 경쟁하듯 만들고 있는 이 카메라는 디스플레이 아래 삽입돼 외부에서 봤을 때 전면 카메라가 존재하지 않는 것처럼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오포는 이를 언더-스크린 카메라(USC)라고 부른다. USC는 쉽지 않은 기술이다. 오포 역시 행사에서 프로토타입 화질이 불완전하다고 말했다. OLED의 다른 부분에서 빛이 새어 들어오는 걸 막아야 하며, 이를 통해서 발생하는 안개 현상(Haze)를 줄여야 하는 등의 과제가 남아 있다. 이를 위해 오포는...

더보기

오포와 샤오미의 카메라 없는 전면 카메라폰 ‘언더 디스플레이 카메라’

중국의 폰 제조사들과 삼성전자 등은 전면 카메라를 제거하고 싶은 열망에 가득 차 있다. 카메라를 삭제해야 화면만 들고 다니는 폰을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이 강한 염원을 위해 제조사들은 많은 폰들을 만들어왔다. 오포와 비보는 팝업 카메라를 도입했다. 비보 넥스는 완전한 팝업 카메라이며, 오포의 파인드 X는 슬라이드 형식이다. 이를 위로 올렸을 때 셀피 카메라가 나타난다. 샤오미 미 믹스 시리즈를 통해 전면 카메라를 삭제하는 노력을 꾸준히 해왔는데, 처음엔 하단에 셀피 카메라를 넣었고, 미 믹스 3쯤 돼서는 오포의 것처럼...

더보기

요즘 중국폰 근황

크기 대비 화면 비율을 높이는 건 모든 스마트폰 제조사의 화두다. 해결법으로 애플은 노치 디자인을 탑재했고 이후 삼성전자 정도를 제외한 대다수 제조사가 무비판적으로 노치를 수용했다. 디자인 역량이 있는데도 여전히 ‘아이폰처럼’ 스마트폰을 만드는 건 참 신기한 일이다. 노치가 아니라도 스피커 구멍이나 금속 소재, 안테나 디자인 등은 여전히 아이폰처럼 만든다. 특히 중국 업체들이 제일 심하다. 그러나 노치를 가장 열심히 탈피하고 있는 것도 중국 업체들이다. 아래는 다양한 방법으로 베젤을 줄이는 동시에 노치를 넣지 않으려 노력하는...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