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OLED TV

현명한 소비자를 위한 올레드 TV 가이드

42형부터 97형까지 LG전자의 2022년 올레드 TV 라인업 분석 LG전자가 올해 초 열린 CES 2022에서 2022년형 올레드 TV 풀 라인업을 공개했다. 2013년, CES에서 55인치 올레드 TV를 공개한 이후 10년의 기술과 노하우가 담긴 것이다. 모니터 대용으로도 사용 가능한 42형에서부터 세계 최대 크기의 올레드 TV 97형까지 8가지 사이즈로 LG전자는 세계 최다 올레드 TV 라인업을 구축했다. 다양한 사이즈 외에도 LG 시그니처 올레드 R, LG 올레드 에보(OLED evo) 오브제컬렉션 등 혁신적인 제품으로...

더보기

화웨이 첫 OLED TV로 보는 훙멍 OS 생태계 전략

화웨이가 OLED TV 시장에도 진출한다. 이름은 스마트 스크린 X65. 화웨이는 이미 지난해 퀀텀닷 TV를 공개한 바 있다. OLED 화면은 LG디스플레이가 납품하는 것으로, 기본적인 특성은 국내 고급 OLED TV와 유사하다. 1000니트의 밝기로 햇빛이 비쳐도 보기에 무난하며, 재생률을 120Hz 만족한다. TV에서는 충분한 재생률이다. 재생률과 밝기를 봤을 때 고급 사양에 해당한다. 이것이 고급 사양같이 느껴지지 않는 이유는 여러분이 한국에 살기 때문이다. 디스플레이를 구현하는 CPU는 화웨이 자회사 하이실리콘이 생산하는...

더보기

LG vs. 삼성 8K TV 디스전 홀리십 드랍더빗 – 삼성편

1편 LG vs. 삼성 8K TV 디스전 홀리십 드랍더빗 – LG편 에서 이어지는 기사입니다. 이번엔 삼성이다. 삼성전자는 LG전자와 다르게 방어 위주의 자세를 보였다. 해외에서 선의의 경쟁을 해야 하는데 싸우고 싶지 않다는 신사 같은 자세도 보였다.   CM값은 유효한 데이터가 아니다 LG전자는 2016년 서브픽셀 구조의 RGBW TV를 냈다가 CM값이 떨어진다며 삼성에게 비판을 받았다. 그런데 이제는 삼성이 CM값은 화질과 해상도를 판단하는 데 별로 중요하지 않다고 주장하고 있다.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는...

더보기

벽 앞에 놓는 빔프로젝터 LG 시네빔 실물과 ‘나 혼자 산다’ 헨리

LG전자의 시네빔은 초근거리에서 빔을 쏠 수 있는 빔프로젝터 신제품이다. 풀네임은 LG 시네빔 Laser 4K. 초근거리는 10cm 정도를 말한다. 손 한 뼘보다 좁은 수준이다. 이 거리에서 100인치대 화면을 쏜다. 화질은 4K UHD(3840 x 2160)까지 구현할 수 있다. 밝기는 2700 안시루멘(ANSI-Lumen)으로 불을 켜도 잘 보이는 정도다. TV 수준의 밝기는 아니지만(TV는 주로 최고 밝기를 사용하지 않는다) 저녁 시간 집 조명을 틀고도 볼 수 있는 수준이다. 천장에 메다는 제품의 경우 제약이 많은 편인데,...

더보기

[CES 2019] 삼성전자의 쉬어가는 해

  삼성전자의 이번 키노트 주인공은 폴더블 폰도, 갤럭시 S10도 아니었다. 빅스비다. 우선 삼성전자가 매년 CES에서 업데이트하는 스마트 TV에 대해 알아보자. 이제 삼성 TV는 8K 해상도를 지원하는 QLED이며, 98인치 제품까지 시연했다. 현장에서 본 느낌은 이렇다. 무대와 기자가 있는 관객석의 거리가 50m는 됐다. 그런데 무려 화면의 작은 글자들이 보인다. 물론 해당 TV가 8K라고 해도 화면 크기가 워낙 크므로 화소 밀도는 스마트폰 대비 높지 않다. 그러나 TV는 시청 거리 개념이 존재하므로 화소 밀도는 큰...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