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인터넷기업협회 “카카오택시 유료호출 막지말라”

카카오택시가 새롭게 선보일 예정인 유료호출에 대해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과 택시 노동조합 등이 반대의 뜻을 밝힌 가운데, 인터넷기업협회(인기협)가 카카오택시 수호천사로 나섰다. 인기협은 22일 성명을 내고 “ 만일 택시 유료호출에 대한 우려로 카카오T 택시의 새로운 서비스가 출시되지도 못하고 사장된다면, 애초에 사업자가 기획한 모델의 변형을… Read More ›

카카오의 비전 ‘스마트 모빌리티 플랫폼’에 대해 알아보자

2015년 4월. 카카오택시가 세상에 등장했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으로 택시를 호출하는, 어찌보면 간단한 기능을 가진 서비스였다. 그러나 간단한 기능을 가진 이 서비스는 100년 역사의 택시산업을 완전히 바꿔놓았다. 이제 길거리에 서서 한없이 택시가 오기를 기다리는 사람은 많지 않다. 카카오택시를 운영하는 카카오모빌리티 측 데이터에… Read More ›

카카오택시 유료호출, 이용자에게 득일까 독일까

카카오모빌리티가 카카오택시 유료호출이라는 새로운 서비스를 내놓았다. 심야시간 승차거부 문제에 대한 대책인 동시에 새로운 수익원도 창출할 수 있는 ‘꿩먹고 알먹기’ 전략이다. 13일 카카오모빌리티에 따르면, 앞으로 카카오택시를 호출할 때 기존의 일반호출 이외에 ‘우선호출’ ‘즉시배차’라는 새로운 기능을 이용할 수있다. 간단히 말하자면 빨리 배차받기… Read More ›

카카오, 논란 뜨거운 카풀 시장 진출…’럭시’ 인수

카카오의 자회사인 카카오모빌리티는 14일 카풀 스타트업 ‘럭시’의 지분 100%를 인수해 자회사 편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내비게이션, 택시, 대리운전,주차장 정보 서비스를 제공하는 카카오모빌리티는 카풀 서비스까지 더했다. 회사 측에 따르면, 카카오모빌리티의 럭시 인수는 택시 서비스를 보완하는 측면에서 이루어졌다. 택시 공급은 한정돼 있기 때문에 연말 연시・출퇴근・심야 시간대나 도심・번화가 등… Read More ›

카카오모빌리티 출범…‘나홀로 주행’ 시작

  카카오모빌리티가 8월 1일 독립 회사로 출범했다. 카카오택시, 카카오드라이버, 카카오내비, 카카오파킹(출시예정)이 카카오모빌리티에 귀속됐다. 지금까지 이 사업들은 눈에 띄는 수익을 내지 못해도 카카오의 다른 실적에 의존할 수 있었지만, 이제는 홀로 살아남아야 한다. 카카오 정주환 모빌리티 사업부문장이 대표를 맡아 150여명의 직원들과 새로운 시작을…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