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슈퍼사이클

삼성, 최대 매출 달성했지만…엇갈리는 전망

삼성전자가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반도체 매출도 역대 최고치다. 그럼에도 여전히 주가는 7만전자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삼성전자 매출에 큰 영향을 주는 D램 가격이 하락세를 보이면서, 삼성전자의 전망도 어두울 것이라는 추측이 곳곳에서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28일 진행한 실적발표를 통해 올해 3분기 73조 980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10.48% 증가한 수치로, 사상 최대다. 영업이익도 15조8200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28.04% 상승했다. 삼성전자가 호실적을 기록할...

더보기

반도체 힘입어 사상 최대 매출 기록한 삼성, 하반기도 ‘청신호’

삼성전자가 2021년 2분기 잠정실적을 공개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매출은 63조원으로 사상 최대, 영업이익은 12.5조원으로 2018년 3분기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업계는 반도체에 힘입어 삼성전자가 하반기에도 호황을 누릴 것이라고 분석한다. 삼성전자의 발표 내용에 따르면,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8.94% 증가했으며 엉업이익은 53.37% 증가했다. 지난 2021년 1분기에 비해 매출은 3.65% 감소했으며, 영업이익은 33.26% 증가했다. 증권가에서는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이 11.34조원을 기록할 것이라고 예측했는데,...

더보기

[오늘, 외쿡신문] 뛰는 구리값, 맥주값도 올릴까

오늘, 외쿡신문입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막이 차츰 걷히려는 걸까요. 백신 접종과 함께 감염자수 증가세가 주춤하는 미국에선 외출이나 여행이 늘고 있다는 소식이 들려오고, 경제 성장률 전망치도 상향 조정되는 걸 보면 기대가 됩니다. #구리는 전자제품이나 건설 등 산업 전반에 두루 쓰이고 있는 금속입니다. 그러니 “구리가 많이 쓰이면 경제가 잘 돌아가는 것”이라고 단순화해서 말해도 그리 틀리진 않습니다. 경기 사이클에서 중요한 지표가 되는 거죠. 최근 많이 오른 구리 가격, 더 오를 거란...

더보기

점유율·대미투자·낸드인수 3박자에 “K-메모리 슈퍼사이클 수혜 입나”

메모리 반도체 슈퍼사이클이 예상된다는 소식이 재조명되는 가운데, 우리 기업들이 수혜를 입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국내 기업의 ‘반도체·배터리 대미 투자’와 SK하이닉스의 인텔 낸드사업 인수 등이 주원인이라는 분석이다.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는 21일 보고서를 통해 메모리 반도체 슈퍼사이클이 2023년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메모리 반도체 매출은 1552억달러(한화 약 175조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며, 2022년에는 16% 성장한 1804억달러(약 204조원)까지 오를 전망이다....

더보기

반도체 수급난 예상되는데… 삼성전자는 반사이익?

2021년 반도체 수급난이 예상된다는 전망이 속속 제기되고 있다. D램 및 반도체 수요에 비해 공급이 따라가지 못하면서 슈퍼사이클을 예측한 것인데, 일각에서는 이 여파로 삼성전자가 반사이익을 볼 것이라고는 예측이 나오기도 했다. 크리스티아노 아몬 퀄컴 신임 CEO는 지난 4일 진행한 실적 콘퍼런스에서 “반도체 부족이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시장조사기관 VLSI리서치는 지난 2월 3일 발간한 보고서를 통해 “반도체 판매가 4주째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며 “D램, 파운드리 OSAT는 수급 부족 수준이며, 모든 카테고리가...

더보기

반도체 산업, 올해도 ‘코로나 특수’ 이어간다

데이터 분석업체 비주얼 캐피털리스트는 2020년 성공적이었던 산업 5가지 분야로 ▲반도체 ▲소프트웨어 애플리케이션 ▲인터넷 소매 ▲재료 ▲물류를 선정됐다. 특히 지난해 분기마다 시장 분석업체에서는 코로나19로 시장 전망을 어둡게 봤으나, 반도체 산업은 항상 예상을 뒤집었다. 코로나뿐만 아니라 미중 분쟁 등 전세계의 경제가 불안정한 가운데, 올해 반도체 산업은 어떨까. 코로나19 수혜 입은 반도체 산업 2020년 상반기 시장조사기관 IDC는 ‘글로벌 반도체 시장 전망에 코로나19가 미치는 영향’이라는 보고서를 발간했다. 보고서에...

더보기
로딩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