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2021년 2분기 잠정실적을 공개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매출은 63조원으로 사상 최대, 영업이익은 12.5조원으로 2018년 3분기 이래 최고치를 기록했다. 업계는 반도체에 힘입어 삼성전자가 하반기에도 호황을 누릴 것이라고 분석한다.

삼성전자의 발표 내용에 따르면,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8.94% 증가했으며 엉업이익은 53.37% 증가했다. 지난 2021년 1분기에 비해 매출은 3.65% 감소했으며, 영업이익은 33.26% 증가했다. 증권가에서는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이 11.34조원을 기록할 것이라고 예측했는데, 이보다 1조원 가량 웃도는 수치를 기록한 셈이다.

이 같은 호실적의 배경에는 반도체 호실적이 있었다는 분석이다. 실제로 지난 1분기에 비해 삼성전자의 반도체 사업 상황이 좋았다. 우선 지난 1분기에는 미국 텍사스 오스틴에 불어닥친 한파의 영향으로 삼성전자 오스틴 생산라인이 셧다운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그 여파로 지난 1분기 반도체 실적이 하락했다. 매출은 19.01조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7.8%가량 상승했었으나 영업이익은 3.37조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15.5% 하락했던 것이다. 하지만 지난 5월부터 오스틴 공장이 정상 가동되면서, 한파 리스크에서는 벗어났다.

또한 D램 가격과 수요가 모두 증가한 것도 한몫했다. D램익스체인지(DRAMeXchange)에 따르면, 4월 말 PC용 D램(DDR4 8Gb) 고정거래가격은 3월에 비해 26.67% 상승한 가격인 3.8달러(한화 약 4318원)을 기록했고, 보합세를 유지하고 있다.

이를 두고 시장조사기관 트렌드포스는 “D램 공급부족 현상이 뚜렷해지면서 PC 생산업체들이 대량 구매를 하기 시작했는데, 이에 따라 고정거래가격이 과거에 비해 대폭 상승했다”고 전했다. 다시 말해, 원가보다 더 많은 가격을 주고 미리 구매하는 기업들이 늘어났다는 의미다. D램 수요는 PC뿐만 아니라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및 서버에서도 증가하고 있는데, 이 여파로 반도체 실적이 향상됐다는 분석이다.

반면, 스마트폰 실적은 다소 부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2분기에 나올 매출이 1분기에 미리 반영됐기 때문이다. 난 2020년까지만 해도 삼성전자는 2분기에 스마트폰 신제품을 출시하곤 했다. 하지만 올해에는 특별히 1분기에 갤럭시S21 시리즈를 출시한 바 있다. 따라서 2분기에 집계될 실적이 1분기에 반영되면서, 수치상으로 실적이 하락했다는 것이다.

또한, 스마트폰용 반도체 부족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증권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반도체 수급난으로 인해 퀄컴 스냅드래곤 물량을 확보하지 못했던 데다가, 삼성 파운드리의 경우에도 다른 주문량을 받느라 삼성의 AP 엑시노스를 생산하는 것에도 차질을 빚었다고 전했다. 한 반도체 시장 전문가는 “결국 AP 및 통신칩 재고 부족으로 인해 삼성전자의 2분기 실적은 하락할 것”이라고 예측한 바 있다. 실제로 2분기에는 스마트폰 실적이 하락한 것으로 파악된다.

이와 관련해 삼성전자 관계자는 “특정 고객사나 물량을 언급할 수는 없지만, 세계적인 반도체 수급난으로 인해 AP뿐만 아니라 전반적인 반도체 영역에서 수요에 비해 공급이 부족한 현상이 있었다”고 언급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실적 회복을 위해 3분기에 출시되는 폴더블 스마트폰 생산에 주력할 전망이다.

삼성전자의 실적은 앞으로도 반도체가 좌지우지할 전망이다. D램 수요와 가격이 지속해서 성장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코로나19와 델타 변이가 지속해서 확산되면서 비대면 서비스의 수요도 지속되고 있다. 비대면 서비스 수요의 증가는 PC 등 디바이스뿐만 아니라 클라우드 등의 수요 증가로도 이어진다. 결국 D램의 가격과 수요도 동시에 오르고, 이에서 파생되는 디바이스의 수요도 증가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고정거래가격은 고객사마다 다르기 때문에 명확하게 파악할 수 없으나, 2분기 반도체 실적이 괜찮게 나왔다는 것은 3, 4분기에도 반도체 실적이 더 오를 수 있다는 것으로 전망할 수 있다”고 전했다.

다만 반도체 시장 전문가는 “반도체가 지속해서 삼성전자 실적을 이끌어갈 것으로 보이나, 4분기에는 가격 상승폭이 둔화될 우려가 있기 때문에 지켜봐야 한다”고 전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미국 내 생산라인 증설을 위해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증권가에서는 아직 각 기업끼리 협상하는 중에 있지만, 이미 부지가 정해져 있는 오스틴 지역에 증설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배유미 기자> youme@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