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햇

‘컨테이너 가상화에 대한 모든 것’이 바로 이 기사 안에…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확산되면서 기업 비즈니스의 민첩성을 높일 수 있는 새로운 가상화 기술인 컨네이너에 대한 관심이 크게 높아지고 있습니다. 컨테이너는 물리적 인프라는 물론 여러 퍼블릭 클라우드 환경, 즉 멀티 클라우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에서 모두 활용할 수 있습니다. 개발과 운영이 실시간 효율적으로 이뤄지는… Read More ›

한국IBM의 5대 주력사업, ‘클라우드·보안·AI·블록체인·양자컴퓨팅’..핫한 분야 다하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보안, 인공지능(AI), 블록체인, 양자컴퓨팅이 올해 집중할 사업 분야입니다.” 장화진 한국IBM 대표는 3일 서울 여의도 IFC 본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올해 이같은 5가지 사업영역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IBM은 오랜기간 하드웨어(HW)와 시스템 사업에 힘을 기울여오다 점점 서비스와 소프트웨어 사업으로 무게를 이동하며 변화를… Read More ›

레드햇을 산 IBM, 기존 SW를 팔기 시작했다

IBM이 자사의 주요 소프트웨어를 매각한다. 인공지능(AI)나 블록체인과 같은 최신 기술에 투자하기 위해 일부 사업에 대한 구조조정에 들어가는 것이다. 인도의 솔루션 업체 HCL테크놀로지스는 6일(미국 현지시각)은 IBM 소프트웨어의 일부분을 인수하다고 발표했다. 인수대상은 IBM 앱스캔, IBM 빅픽스, IBM 유니카, IBM 웹스피어 커머스, IBM… Read More ›

오는 29일 컨테이너, 쿠버네티스 기술 세미나 열린다

‘데브옵스(DevOps), CICD(Continuous Integration and Continuous Delivery), 마이크로서비스 아키텍처(MSA) 환경을 지원하는 컨테이너 기술의 모든 것(All About Container)’을 주제로 내건 전문 기술 세미나가 열린다. 오는 29일 서울 역삼동 한국과학기술회관 국제회의장 대회의실에서 개최되는 이번 세미나는 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가속화되고 클라우드 서비스가 확산되면서 관심이… Read More ›

컨테이너, IT시스템 주류 기술로 떠올랐다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기업 VM 웨어는 이달초 컨테이너 관리 전문기업 ‘헵티오(Heptio)’를 인수한다고 발표했다. 헵티오는 조 베다(joe Beda)와 크레이그 맥루키(Craig McLuckie)가 공통창업한 시애틀의 기술 스타트업이다. 조 베다와 크레이그 맥루키는 지난 2014년 구글에서 쿠버네티스를 만든 세 명에 포함된 인물들이다. 쿠버네티스는 오픈소스 기반의 컨테이너… Read More ›

레드햇 “우리에게 필요한 건 IBM의 인프라, 변하지 않겠다”

  지난 10월 28일 IBM의 레드햇 인수 이후 첫 기자간담회에서 나온 이야기다. IBM은 340억 달러로 레드햇을 인수했다. 소프트웨어 기업으로는 가장 크고, 전체 기술 기업으로 쳐도 세 번째로 큰 인수 규모다. 한국 돈으로는 약 38조8000억원. 첫 번째는 델의 EMC 인수(670억 달러),… Read More ›

[심재석의 입장] IBM의 레드햇 인수 ‘비딱하게’ 보기

이번 주 IBM이 레드햇을 인수한다는 소식이 IT업계를 강타했다. IT업계에서 기업 인수합병은 흔하디 흔한 일이지만 이 소식은 많은 이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예상 범주에 없었던 일이기 때문이기도 하고, 340억달러라는 거래 규모 때문이기도 했다. 이는 미국 IT 인수합병 역사상 세번째 규모라고 한다…. Read More ›

IBM의 운명을 건 도박…39조원에 레드햇 인수

IBM이 세계 최대의 오픈소스소프트웨어 기업인 ‘레드햇’을 인수한다고 28일(미국 현지시각) 발표했다. 인수가는 340억달러. 한화로 약 38조8900억원이다. 초대형 규모의 인수합병이다. 지니 로메티 IBM 최고경영자(CEO)는 “레드햇 인수는 게임체인저”라며 “IBM은 세계 최고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제공 업체가 될 것이며, 클라우드의 비즈니스 가치를 극대화 할 수있는 유일한 오픈… Read More ›

아토리서치, SDWAN·SDDC 사업 확장…“시스코·VM웨어와 승부”

– 2020년 IPO 추진, 2022년 매출 1000억 돌파 목표 아토리서치가 소프트웨어정의네트워킹(SDN), 네트워크기능가상화(NFV)를 넘어 소프트웨어정의데이터센터(SDDC) 기반의 클라우드 솔루션 전문기업이 되겠다고 선언했다. SDN 등 차세대 네트워크 시장에서는 시스코, SDDC 분야에서는 VM웨어와 승부를 펼치겠다는 전략이다. 사업 확장에 나서면서 올해 매출 100억원, 내년 매출… Read More ›

레드햇, 국내 API 관리 시장 공략 시동

레드햇이 한국에서 API(Application Programing Interface) 관리 소프트웨어 시장 공략에 시동을 걸었다. 쓰리스케일(3Scale)의 창업자인 스티븐 윌모트 레드햇  API 인프라스트럭처 부문 총괄 선임 이사는 19일 방한해 한국 기자들을 만났다. API의 중요성을 설명하고, 레드햇 API 관리 소프트웨어를 소개하기 위한 자리였다. 레드햇은 2년전 쓰리스케일을 인수한… Read More ›

수세 리눅스, 스웨덴 사모펀드에 매각됐다

수세 리눅스가 또 팔렸다. 영국의 소프트웨어 회사인 마이크로포커스 인터내셔널은 수세 리눅스 사업을 스웨덴의 사모펀드인 EQT 파트너스에 매각한다고 발표했다. 매각가는 25억3500만달러. 수세 리눅스는 전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리눅스 배포판 중 하나로, 레드햇 리눅스와 함께 엔터프라이즈 시장에서는 양대 리눅스로 평가받는다. 미국에서는 레드햇이… Read More ›

[카드뉴스] 여행사 데스티나시아, 이렇게 디지털 혁신을 이뤘다

여기 데스티나시아(Destinasia)라는 여행사가 있다. 세계 곳곳의 여행상품을 예약할 수 있는 오프라인 지점들을 가지고 있으며, 인터넷을 통해서도 항공권, 호텔, 렌터카 등을 예약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그런데 이 회사 서비스에는 문제점이 하나 있다. 고객들은 항공기 예약이 끝난 후 호텔을 예약하고,… Read More ›

레드햇 같은 회사가 되기로 한 티맥스오에스

티맥스오에스가 사업의 중심을 프라이빗 클라우드로 전환했다. 티맥스오에스는 티맥스소프트의 박대연 회장이 설립한 운영체제 전문회사다. 2년 전 윈도우와 호환되는 PC용 운영체제를 출시한다고 발표해서 화제와 논란이 됐던 그 회사다. 티맥스오에스는 최근 또다른 티맥스소프트의 관계사인 티맥스클라우드로부터 사업을 이전받았다. PC용 운영체제 회사에서 클라우드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는… Read More ›

[카드뉴스] 디지털 다위니즘을 향한 개발자의 여섯 계단

디지털 다위니즘(Digital Darwinism)이라는 말이 있다. 진화하면서 환경에 적응한 생물만 살아남는다는 진화론(다위니즘)을 기업 경영에 차용한 말로,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일반 기업들도 디지털 기업으로 진화해야 생존할 수 있다는 의미다. 기업에서 디지털 다위니즘을 실현하는 직군은 개발자다. 개발자의 역량이 기업의 핵심역량이 된 것이다. 디지털 다위니즘이… Read More ›

[카드뉴스]“노동집약적 IT 관리, 앤서블로 탈피합시다”

[bxslider id=”%eb%85%b8%eb%8f%99%ec%a7%91%ec%95%bd%ec%a0%81-it-%ea%b4%80%eb%a6%ac-%ec%95%a4%ec%84%9c%eb%b8%94%eb%a1%9c-%ed%83%88%ed%94%bc%ed%95%a9%ec%8b%9c%eb%8b%a4″] “반복적인 일은 IT에 맡기고, 당신은 혁신과 가치에 집중하라” 아마 IT가 가져다주는 첫 번째 가치가 이런 것일 것이다. 불필요한 반복적인 노동을 자동화 함으로써 기업의 임직원이 비즈니스 본질에 천착할 수 있도록 하는 것 말이다. 이런 자동화의 가치는 IT스스로에게도 통용되는 것이다….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