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는 재미와 웃음을 주는 콘텐츠지만, 만화계가 걸어온 길은 굴곡지다. 지난 50년간 만화계는 끊임없이 심의나 불법복제와 싸워야 했다. 표현의 자유를 위해 오랜 시간 법원에서 다퉈야 했고, 때로는 ‘청소년 일탈’의 원인으로 지탄받았다. ‘혼자서는 안 되겠다’고 생각한 만화가들이 함께 목소리를 내려 만든 곳이 ‘한국만화가협회’다. 지난 1968년 시작해 올해로 50년이 됐다.

역대 만화가협회장을 역임한 박기정(1, 3대), 이두호(20대), 김수정(21대), 이현세(23대), 이충호(26대), 윤태호(27대) 작가와 신일숙 만협 부회장, 그리고 연제원 웹툰작가협회장을 지난 11일 열린 ‘한국만화가협회 창립 50주년 기념식’에서 만나 짧은 인터뷰를 나눴다. 이들에게 각자의 협회장 시절 가장 중요했던 만화계 이슈와, 앞으로 만화 발전을 위해 꼭 필요한 일이 무엇인지를 물었다.

네이버웹툰에서 ‘제페토’ ‘흐드러지다’ 등을 연재한 연제원 작가는 웹툰작가협회장을 맡고 있다. 만화가협회의 이사로 활동한 기간까지 합친다면, 벌써 6년째 만화계의 문제를 해결하러 앞장서 왔다. 작가들은 안다. 일주일에 한 편, 마감에만 집중해도 빠듯한 시간에 동료 작가들의 권익을 위해 싸운다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연 작가는 지난 몇 년을 ‘불법 복제’ 문제 해결을 위해 뛰어왔다. 일명 ‘밤토끼’ 사태다. 유료 웹툰을 불법으로 퍼가 공짜로 배포하는 사이트들 때문에 작가들의 수익이 크게 하락했다. [관련 영상: 국가가 야동 사이트를 막는 진짜 이유] 당장의 수익이 줄어드는 것도 문제지만, “웹툰은 공짜로 보는 것”이라는 인식이 생기는 것도 심각한 일이다. 밤토끼 운영자는 잡혔지만, 불법 공유 사이트로 인한 피해는 여전하다. 웹툰이 지속 성장하기 위해서는 불법 공유는 계속해 관심을 두고 풀어나가야 할 일이라고 연 작가는 강조했다.

 

연제원 작가

 

젊은 작가를 대표해서 오늘 자리에 왔는데, 지금 한국 만화 생태계에서 가장 큰 문제가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일단은 불법 복제 문제가 아직도 해결이 안 되고 있어서요. 그런데 이 문제는 당장 해결을 기대한 적도 없고, 현실적으로도 무리가 있다고 생각을 해서 길게 보고 있거든요. 차기 협회장을 누가 할진 모르겠지만, 잘 인수인계를 해야죠. 문화부랑 저작권보호원에서 신경을 많이 써주고 있다고 느끼고 있어요. 방심위(방송통신심의위원회)보다요(웃음). 기대하는 바가 있어서 앞으로 10년이든 20년이든 저희가 계속 안고 가야 할 최우선적인 문제라고 생각을 하고요.

두 번째도 역시 장기적인 문제인데 계약 문제라고 생각을 해요. 에이전시가 생기면서 계약이 되게 복잡해졌거든요. 제가 10년 전에 데뷔했을 때는 계약이 심플했고, 계약서도 짧았어요. 두 장에서 석 장? 그런데 지금은 계약서가 워낙 많고 길고 형태도 다양하다 보니까, 이걸 협회에서 표준 계약서 가이드를 만들고 있습니다.

에이전시가 끼면서 왜 계약서가 길고 복잡해졌을까요?

악의적인 의미는 없고, 사람이 많아졌기 때문이에요. 제삼자가 꼈으니까요. (계약에 관련한) 사람이 늘어났고, 개개인이 이윤을 추구하다 보니, 그리고 원하는 바가 각자 있고 그걸 계약상에서 조율하다 보니 말이 길어지죠. 문제는 신인 작가들이 계약서를 볼 줄 모른다는 거죠. 이게 일반적인 계약인지 자기가 불리한 건지 유리한 건지를 판단할 기준조차 못 갖고 있어요. 협회에서 표준 계약서를 기준으로 문제를 해결하려고 하는데요, 앞으로도 이 문제를 해결하려는 노력을 지속해서 가져가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