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국가사이버보안 R&D에 1003억 투입…‘지능형·능동형’ 대응기술 개발 초점

2017년 사이버보안 기술 연구개발(R&D)에 정부가 1003억원을 투입한다. 2016년 투입한 914억원에 비해 늘어났다.

지능정보기술을 활용해 갈수록 고도화되는 사이버위협에 보다 선제 대응하고, ICT 기술 확산으로 사회 전 분야에서 증가하는 보안요구를 지원하기 위해 정부는 새해 사이버보안 R&D 투자를 전년대비 증액했다.

정부는 사이버보안 R&D에 지난 4년간 연평균 19%씩 예산을 증액해 왔다. 지난 2014년 6억3800만원 규모였던 R&D는 올해 1000억원을 상회하는 규모로 책정됐다. 그럼에도 현재 우리나라 사이버보안 기술수준이 선진국 대비 약 2년의 기술격차가 있는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2017-cyber-security-rd_내년에는 머신러닝 기반의 지능형 탐지·예측, 능동형 자가방어 기술 개발과 정보유출 가능성을 원천 봉쇄하는 차세대 암호기술 개발이 본격화된다. 블록체인·바이오인증 기술, 사물인터넷(IoT)·자율주행차·CCTV 보안 기술 개발도 적극적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지능정보사회에 대비한 차세대 사이버보안 기술 개발과 융합산업 보안 강화 기술 분야 투자가 본격화된다.

정부는 27일 제8차 정보통신전략위원회를 개최, 범정부 ‘제4차 산업혁명에 대응한 지능정보사회 중장기 종합대책’ 등과 함께 이같은 내용을 담은 ‘국가 사이버보안 R&D 추진계획’을 심의, 확정했다.

이 계획은 2015년 12월부터 미래창조과학부와 국가정보원, 국방부, 경찰 등이 참여한 ‘국가사이버보안 R&D 조정협의회’를 통해 관련부처 공동으로 마련됐다.

‘안전한 지능정보사회 구현’ 비전과 ‘사이버위협 억제력 확보’·‘글로벌 기술격차 해소’를 목표로 내년에만 지능형 탐지·예측 기술 개발에 28억원, 자가방어 기술 개발에 38억원이 투입된다.

2017-cyber-security-rd_1지능형 탐지·예측 기술은 머신러닝 기반 공격자 정보 및 공격 자원 수집·연관관계 분석을 통한 위험 예측이 가능한 기술을 개발하는 것이 목표다.

사이버공격 프로파일링을 위한 침해자원 이력 분석과 평판·위험도 분석 기술, 머신러닝 기반 유사 사이버공격 분석`프로파일링 기술과 분석정보 공유 기술 등이 개발된다.

능동형 자가방어 기술은 소프트웨어 보안 취약점을 자동분석·치유하는 자가학습형 사이버면역 기술과 공격자 접근을 어렵게 하는 시스템 정보 은닉·난독화, 네트워크 구성 동적변경 등이 기능한 자가변이 기술 개발이 추진된다.

또 정보유출 가능성을 원천 봉쇄할 수 있도록 동형암호·양자암호 등 차세대 암호기술과 더불어 암호적용 시스템 안전성 분석 기술 개발에 65억5000만원 규모가 투입될 예정이다.

2017-cyber-security-rd_2이와 함께 최근 대두되고 있는 랜섬웨어 대응 기술과 블록체인을 활용한 신뢰·인증 기술, 사용자 친화형 무자각·무인지 보안기술 개발에 내년에만 80억5000만원 규모를 투자한다.

데이터 비식별화, IoT·자율주행자 보안 기술, 클라우드 기반 지능형 영상보안(차세대 CCTV) 기술 개발을 위해 43억원 규모 과제가 마련된다.

정부는 다부처 및 민·관 공동 연구를 적극 추진하고 작년부터 본격 추진해온 미국 등 보안 선진국과의 사이버보안 국제 공동연구도 확대할 방침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Categories: 기사

Tags: , , , , , ,

댓글 남기기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